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소가 3배많아 1시간 일찍 술이 깬다는 광고를 하고 있는 선양의 신제품 소주.

진로, 공정위에 선양 고발

선양이 지난달 선보인 신제품 'O2린'에 대해 경쟁사인 진로가 "허위광고"라며 양사간 논쟁이 불붙었다.

지난달 25일 ㈜선양은 순도 99%의 대둔산 청정 산소를 3단계에 걸쳐 주입하는 특허기술을 통해 일반 소주의 3배가 넘는 24곢의 용존산소량을 주입한 'O쐝린'을 출시한 후 '산소가 3배 많아 1시간 먼저 깨는 O2린'을 마케팅 콘셉트로 설정하고, 이를 짧게 압축한 '3O쐝1h'를 내세워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펼쳤다.

그러나 3일 진로는 "선양이 광고한 O2린 효능은 허위 과장광고로 학계 연구팀을 내세워 임상실험이라는 과학적 수단을 악용, 매출증대를 위해 소비자를 기만했다"며 선양을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했다.

이어 진로는 선양의 과대광고 행위를 공정위에 고발 조치하는 한편 신속한 대응을 위해 관련 학계 측 전문가를 섭외하는 기민함을 엿보였다.

이날 진로 관계자는 "상식적으로 숙취해소는 음용자의 체질에 따라 따르고, 산소의 인체 알코올 분해에 대한 효능도 검증된 것이 없다"며 "진위가 밝혀지면 선양은 소비자를 현혹한 것에 따른 모든 책임을 감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일부 학계에서는 "'음료 또는 주류에 용존되어 있는 산소가 인체나 숙취해소에 도움이 된다'는 확실한 근거는 아직까지 없다"며 "인체에 에탄올을 정맥 주사한 후 산소수를 음용시키고 에탄올 제거 속도를 측정해본 결과 속도 차이가 없었으며, 그 원인에 대한 해석도 파악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학자들도 있다.

또 진로는 일본 나고야 대학의 코지 이시다 교수 연구팀의 연구 자료를 인용, "산소가 함유된 주류(360㎖)의 산소 섭취량(용존산소 21곢 가정)은 7.56㎎으로 생산 후 보관, 유통을 거쳐 최종 소비자의 개봉 시 누수되는 산소량은 감안되지 않았다"며 "선양의 광고처럼 O2린 1병을 마실 때 21곢 전량을 섭취할 수 있는 것은 사실과 달라 부당한 허위광고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선양 측은 "최근 '산소가 3배 많아 1시간 먼저 깬다'는 O2의 숙취 해소 효능은 단국대 이숙경 교수 연구팀의 과학적인 임상 실험에 근거한 것으로 진로가 희박한 외국 자료로 O2린을 비방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응대했다.

결국 대전과 충남지역의 소주 시장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전쟁을 벌인 선양과 진로는 이제 식탁을 넘어 법정싸움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박진환 기자 pow17@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andawill.com/computer-laptops-c175/keyboards-mice-input-c176.html BlogIcon wireless keyboard and mouse 2011.09.22 13:29

    일년이 걸릴 것입니다.
    PM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andawill.com/car-electronics-c50/car-mp3-player-c224.html BlogIcon car mp3 player 2011.09.26 19:28

    서브원 KG엔지니어링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andawill.com/computer-laptops-c175/keyboards-mice-input-c176.html BlogIcon wireless keyboard 2011.10.07 16:10

    프로그래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부터 연합뉴스 영상취재기자,
                YTN 박동일 선배
                중도일보 김상구 선배
                충청투데이 전우용 기자(제일 잘 생김)
                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앵글보기

2008. 9. 2. 23:49 from 기자's 기자
대전시청 행복매장에서 대충해도 되는데 넘 열심히 하는거 아녀 ......
왼쪽부터 조선일보 전재홍 선배, 대전일보 신호철 기자,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풍선 도둑

2008. 9. 2. 23:45 from 사는이야기

돌 지난 아가씨를 빡빡 깎았다고 혼만 났다.
그래도 빡빡이는 내 삶의 이유...
내 삶의 이유가그만 ...
눈치를 보던 지윤...그러더니 냉큼 풍선을 갖고 튀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 2008.09.03 00:07

    배후가 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일 충청투데이에서 열린 유성CC 홀인원상 상금 전달식에서 이원용 충청투데이 사장(왼쪽)이 올해 다섯번째 주인공인 대전 중구의 임한용 씨에게 상금을 전달하고 있다. 우희철 기자 photo291@cctoday.co.kr

충청투데이와 SK텔레콤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유성CC 13번홀 홀인원상'의 올해 다섯번째 주인공은 대전 중구의 임한용(71) 씨였다.

임 씨가 행운을 낚은 것은 지난달 10일.

골프경력 15년 차의 베테랑 골퍼인 그는 충청투데이존에서 생애 3번째 홀인원을 성공시켰다.

최 씨는 "공이 정확하게 홀을 향해 날아가는 것이 눈에 보이더라"며 "홀인원이라는 것을 앞 홀을 치던 사람들이 손을 번쩍들어 환호하는 순간 알게 됐는데 정말 날아갈 것 같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국 시니어골프협회 대전지부 전 회장단 모임 회원들과 라운딩을 하던 중 홀인원을 기록한 임 씨는 1주일에 한 번 꼴로 골프를 치며 우정과 건강을 한 번에 챙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충청투데이에서 아마추어 골프대회도 개최하는 등 골프인들을 위한 행사를 많이 마련해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었다"며 "특히 이번에 이렇게 부상까지 주니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임 씨는 2일 본사를 방문해 이원용 사장으로부터 충청투데이와 SK텔레콤이 각 50만 원씩 지원한 10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진창현 기자 jch8010@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