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 3조 5808억 확보…역대 최대
도시재생 뉴딜사업 그린시티 온힘
2027년 개통 ‘트램’ 건설 본격화
혁신도시 효과 극대화 작업 추진
공공기관 전략적 유치 활동 전개
대덕특구 재창조·바이오산업 탄력
디지털·그린·지역균형 뉴딜 속도

 

역대 최대 예산 확보한 대전시… 2021년 혁신성장 도약의 해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2021년 신축년(辛丑年) 대전시의 가장 큰 화두는 ‘혁신성장’이다.지난해 혁신도시 지정 등 지역 발전의 전기를 마련했다면 올해는 이를 기반으로 첨단 미래도시 대전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시·구·시의회·시민단체 등 "중기부 존치" 공동 입장문 발표
한 달간 릴레이 천막농성 시작…같은날 정부, 이전 공청회 예고
이전 마무리 절차 해석도…파장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공청회 17일 예고… 대전 지역사회 반발 더 커진다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 지역사회가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을 막기 위한 집단행동에 나선 첫 날부터 정부와의 정면 충돌 양상이 벌어졌다.중기부의 세종 이전을 사실상 기정사실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변평섭의 충청역사유람 100] 日本 군사요충지가 된 大田

 

[충청역사유람] 일본 군사요충지 된 대전… 의병 막으려 헌병 배치 보문산엔 참호의 흔적 - 충청

구 한말 대한제국 군인이었던 문태성(文泰成)은 일본의 강압으로 군대가 해산되자 충남 금산으로 숨어 들어 의병 활동을 했다. 그가 처음으로 활동한 것은 1907년 8월 24일 새벽 3시. 조치원과 천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간 협소 등 이유 내세우지만
“특공 청약로또 누가 마다하냐”
탈대전에 대전지역 민심 싸늘
특공, 경쟁률 낮고 분양가 착해
시세 차익 실현 가능성 높아
치솟는 세종집값…“속내 뻔해”
대전에 ‘등 돌린’ 중기부

 

중기부 세종 이전, 결국엔 공무원 특별공급 때문?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중소기업벤처부가 본격 탈대전 드라이브를 걸면서 일각에선 특별공급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이전 명분보다 특별공급이란 실익이 더 클것이란 점에서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표명 뒷배경 놓고 의혹 무성
행안부, 검토하며 대전 철저히 배제
“사실상 정부 주도 결과물” 비난
공간부족 등 이전 명분도 표면적
특별분양 혜택도 결정 좌우한듯 

상세기사 더보기▼

 

[중기부 세종 이전 공식화] 균형발전 외치던 정부의 배신… ‘버림받은 대전’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시 이전 의사를 공식화한 가운데 지역에서 이전 뒷배경을 두고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표면적 이전 명분인 공간확보 등의 주장과는 달리 이전에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시장·서구청장 반대 입장문
정치권은 관계자 설득 등 나서

 

"중소벤처기업부 사수"…대전 지역사회 세종시 이전 반대에 한뜻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송해창 기자] 대전 전 지역사회가 한마음으로 ‘중소벤처기업부 사수’를 외치고 있다.시민단체, 지자체, 정치권 등은 연일 총력전을 통해 중기부 잔류를 촉구하며 대정부 압박수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의향서'제출 확인…간담회 열어 중기부 명분 부족 지적
사무공간 부족 등 주장 반박·정치권과 이전 철회 공조 강조

 

허태정 대전시장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강력반대"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과 관련해 이전 반대를 위한 정치권과의 협조 등 총력 불사를 선언했다.최근 중기부의 이전 의향서 제출 사실이 확인��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정 두 달… 매매가·전셋값↑
2호선 트램·개발호재 등 영향
실수요자 매수에 투기세력도

 

대전시 투기과열지구 지정 두 달… 매매가·전셋값 동반 상승 중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투기과열지구 지정 두 달이 지났지만 대전 아파트 매매가와 전셋값은 여전히 동반 상승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20일 한국감정원의 8월 셋째 주 전국 아파트 가격 동향조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성구 3억 4900만원에서 6억 3000만원… 80.3% 상승률 최고
가장 많이 오른 단지는 중구 오류동 삼성아파트
2017년 6월 2억 3800만원에서 2020년 6월 5억 700만원
3년 간 113% 올라

 

경실련 "문재인 정부 3년간 대전·세종 아파트값 53%·58% 상승"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문재인 정부 3년간 대전과 세종 아파트 가격이 각각 53%, 58% 올랐다는 분석이 나왔다.조사 기간은 2017년 6월부터 매년 6월 거래된 아파트 가격 변화를 조사했다.세종의 ��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30일 오전 서구 정림동의 한 아파트에서 119구조대원들이 폭우로 고립된 주민들을 보트를 이용해 구조하고 있다. 사진=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아파트·차량 등 곳곳 침수피해 열차운행 지연·학교 누수 발생
세종·충북·충남도 신고 이어져 ‘세계유산’ 공산성 일부 붕괴도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충청권 하늘이 뚫렸다. 충청권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사망자 발생부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일부 붕괴, 고립, 건물침수, 차량침수 등 각종 피해가 충청권을 뒤덮었다. 30일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충북도 등에 따르면 29일 오후 6시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내린 누적강우량은 대전 197㎜, 세종 78.5㎜, 충남 98.1㎜, 충북 80㎜다. 이날 오전 4시 10분경 대전에 호우경보가 발령된 후 오전 9시까지 시간당 문화 79.0㎜, 세천 78.0㎜, 유성 46㎜ 등 최대 70㎜대의 집중호우가 내렸다.

기록적인 폭우에 인명피해도 발생했다. 대전 서구 정림동 소재 코스모스 아파트가 물에 잠기면서 해당 아파트의 1층에 거주하던 50대 남성은 숨진 채 발견된 것이다. 해당 아파트는 2개동의 1층 28세대와 차량 50대가 침수됐으며 사망자 외 어지럼증 이상 증상을 호소하는 주민도 있었다.

현재 사망한 남성의 사인은 익사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사망원인은 부검을 통해 31일 중 발표할 예정이다. 이밖에 서구 가수원동 소재 골프장에서는 배수작업하던 주민이 감전돼 일시적 쇼크상태를 겪었으며 서구 탄방동에선 가로수가 쓰러져 도로를 덮쳤다.

안영교·금곡교·대전역·동산·대동·원동·소정·갑천·만년(성심병원방향) 지하차도 및 대전천하상도로 전 구간이 범람으로 전면 통제됐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이날 12시 기준 대전지역 침수피해는 주택 65동, 상가 28동, 주차장 22개소, 비닐하우스 29동, 공장 3동, 공공청사 2곳, 하천 86곳 등 총 462건이다.

오전 4시경부터는 대전역~대전조차장역 선로 일부가 침수돼 KTX 등 열차 운행이 지연되기도 했다. 이로 인해 경부선 상·하행선 KTX, SRT, 일반 열차와 호남선과 전라선 상·하행선 일반 열차 운행이 최소 10분부터 최대 50분까지 지연됐다.

KTX와 SRT 운행은 오전 9시경 정상화됐으며 호남선과 전라선, 경부선 일반 열차는 오후 2시 30분경 정상운행됐다. 대전 교육현장에서도 집중호우로 인해 토사유출로 5교, 누수·누전 2교 등 총 7교가 발생했다.

중구 소재의 고등학교는 본관 건물에 흙물이 유입해 천장이 파손됐으며 동구 소재 고등학교는 누수 발생, 배수로 파손 등 피해를 입었다.

서구 소재의 모 대학에서도 한때 경사면 파손으로 토사가 유출돼 개보수 작업을 진행 중이다.

호우특보가 발령된 세종시에서도 피해는 잇따랐다. 세종 누적강수량은 78.5㎜로 호우특보 발령은 오전 9시경 해제됐다. 이날 세종에선 하천 위 교량을 건너던 화물차 운전자 고립, 경부선 도로 통제, 주택붕괴 등 총 40건의 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동부지역인 신도심엔 큰 피해가 발생하진 않았지만 금강 일대가 범람하면서 자전거 도로가 잠시 물에 잠겼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세종시 관계자는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접수된 피해 사례에 대한 응급 복구와 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장대비가 내린 충남에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일부가 무너졌다. 오전 9시 5분경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자 백제역사유적지구에 포함된 공주 공산성 성벽이 10m 가량 무너진 것이다.

충남 공주시와 문화재청은 무너진 성벽 근처에 가설 울타리와 보호막을 설치하고 유실방지 조치와 보수에 나섰다. 이날 충남에선 오후 2시 기준으로 29일부터 평균 98.1㎜의 비가 내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 인해 충남 계룡과 논산, 금산에서만 126건의 비 피해가 접수됐으며 천안과 아산 등 서북부지역에선 28건의 안전 조치가 실시됐다. 시설물 배수 지원이 63건으로 가장 많았고 주택 배수 62건, 나무제거 등 도로 안전 확보 52건, 토사·낙석 처리 16건, 기타 19건 등이 뒤를 이었다.

충북에서도 시간당 80㎜의 천둥번개를 동반한 물폭탄이 쏟아졌다.

오전 5시 30분경 충북 옥천에서 산사태, 오전 6시경 충북 제천의 한 캠핑장에서 피서객 10명 고립, 기타 차량 침수와 나무 쓰러짐 등 현재까지 충북에서 접수된 피해신고 건수는 총 110여건이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