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니는 신도가 대전 서구 용문동 신천지 대전교회에서 한 차례 예배를 보고 간 것으로 알려진 20일 서구보건소 직원들이 교회전체를 긴급 방역소독작업을 벌이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1시간 동안 100여명 동석 대전 신천지 교회는 폐쇄
해당 신도 검사결과 아직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구 신천지 교회 신도가 최근 대전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한 것이 사실로 확인됐다. 이에 대전시 보건당국은 20일 긴급 방역활동에 나섰다.

이날 대전 지역사회에선 코로나 19에 대한 루머로 하루종일 떠들썩 하는 모습을 보였다. 코로나 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급증하면서 SNS 등을 통해 온갖 설이 난무한 것이다. 특히 그동안 청정지역을 유지하던 대전에서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거나 확진자가 나타났다는 등의 반응들이 쏟아져 나왔다.

우선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함께 예배를 본 신도가 대전교회를 다녀간 사실이 확인됐다. 대전 신천지 교회는 폐쇄됐다. 이 신도는 지난 12일 오전 대전교회에서 1시간여 동안 100여명과 함께 머문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신도에 대한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오후 5시 기준)

이와함께 대전의 한 기업체에 다니는 직원(남성)이 코로나19 의심환자와 만났다는 내용도 사실로 확인됐다. 이 남성은 19일 자진 신고했으며 회사 측은 해당 직원을 대구 집으로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직원에 대한 검사는 대구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 직원의 동선 등도 파악 중이다.

이외에도 유성구 모 부대 병사가 대구 신천지에서 예배를 드렸다는 SNS 내용도 일부 사실로 판명됐다. 해당 병사는 부친을 만나기 위해 대구 신천지에 약 5분 동안 머무른 것으로 확인됐다.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맘카페를 중심으로 퍼졌던 ‘대전의 한 종합병원을 찾은 시민이 대구 신천지교회에 갔다가 감염돼 확진자로 판명됐다’는 것은 가짜뉴스로 판명났다. 해당 병원 관계자는 “평상시와 같이 감염을 예방하고, 내원객 동선 관리 차원에서 출입구 일부를 폐쇄한 것이 와전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대전시는 SNS 등을 통한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자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확인되지 않은 루머들이 너무 많이 떠돌고 있다”며 “대전시민들은 이에 동요 하지말고 보건당국의 공식 발표만을 믿으면서 개인 위생을 철저히 실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확인되지 않은 정보나 허위 사실을 유포할 경우 형법·정보통신망법·전기통신기본법 등 다양한 법 적용을 통해 처벌받을 수 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