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어민강사 300명 중 22명…이태원 주변 카페·식당 찾아
대전·세종교육청도 전체 원어민강사 대상 연락…파악 중
교육당국, 자진신고만 의존…학부모, 전수조사 강화 목소리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황금 연휴기간 충남교육청 소속 원어민 강사 22명이 이태원 클럽 주변업소를 방문한 사실이 드러나 지역 사회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대전·세종교육청도 이태원 클럽 원어민 강사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서면서 방문 사실이 확인될 경우 개학을 앞둔 지역 교육계에 적잖은 파장을 불러올 전망이다.

본보 취재결과 충남 원어민 강사 약 300여명 중 이태원 클럽이나 주변 업소를 다녀온 것으로 파악된 강사는 22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중 5명은 현재 코로나 검사대기 또는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나머지 17명은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교육당국에 의해 2주 자율격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이태원 주변 카페나 식당 등을 찾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대전교육청(183명)과 세종교육청(54명)도 전체 원어민 강사들을 대상으로 황금연휴기간 이태원 등지에 방문한 적이 있는지 등을 학교별로 개개인 강사에게 연락해 파악중인 상황이다.

대전 A 초등학교에서는 원어민 강사 1명이 이태원 클럽 주변 방문 사실을 학교측에 통보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대전·세종교육청 각각의 전수조사 결과가 곧 나올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교육당국이 원어민 강사의 자진신고에만 의존한다는 점이다.

일각에서는 강사들이 심리적 압박감과 불안감으로 이태원 클럽 방문사실 등을 숨기는 등 허위 진술 우려가 제기된다.

이런 상황에 자녀를 둔 학부모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특히 일부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원어민 교사 모두에 대한 강화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강하게 나온다. 

개학을 불과 며칠 앞두고 전국적으로 강도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으로 전환한 지 얼마되지 않아 다시금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대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일부 지역 커뮤니티 등에는 “교내 원어민 강사가 이태원 등 업장에 방문한 적이 있는지는 어떻게 확인하냐”는 문의글도 올라고 있는 상황이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A(37·여)씨는 “곧 개학을 앞두고 있는데 이번 이태원 사태 이후 너무 불안하다”며 “원어민 강사들이 이태원, 홍대 등에 많이 가지 않나. 강사들이 이태원 클럽 방문 사실을 숨길 수도 있을 것 같다. 모든 강사들에 대해 전수조사 해야 되는 것 아니냐”며 불안감을 표출했다.

하지만 교육청 입장에서 전수조사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한 교육청 관계자는 “학교별로 교내 원어민 강사들을 대상으로 자체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며 아직까지 확진자나 의심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원어민 강사의 동선을 우리가 일일이 강제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당장 없다”면서 “정부 지침이 있지 않는한 현재까지 청 차원에서 전수조사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선정화·박혜연 기자 sjh@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