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시설용지]
대전시, 물류센터 투자유치 협약…전 과정 포함 풀필먼트 형태
전국단위 물류시스템 소화…지역 일자리 양산효과도 기대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주인을 찾지 못한채 빈자리로 남았던 남대전종합물류단지 복합시설용지에 굴지의 이커머스 기업 쿠팡㈜이 들어선다.

대전시는 쿠팡과의 물류센터 투자유치 협약을 통해 전국 단위 물류시스템을 구축, 물류허브 거점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4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쿠팡과 남대전종합물류단지 내 물류센터 신설 투자 및 지원에 관한 협의를 마치고 오는 7일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물류센터 신설 계획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쿠팡 측의 투자 규모나 신설 예정인 물류센터의 실제 규모 등은 협약 전인 관계로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지난해 말 쿠팡이 대구시와 총 사업비 3200억원 규모의 첨단물류센터 조성 협약을 완료하는 등 최근 전국 물류센터 구축에 나서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투자 규모도 상당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쿠팡은 최근 서비스를 시작한 자체배송 시스템인 ‘로켓배송’ 시행과 함께 물류센터 규모를 2배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힌 만큼 대전에 조성될 물류센터의 규모 및 역할적 측면이 강조되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기존의 오프라인 유통에서 강세를 보여왔던 일부 대기업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온라인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쿠팡이 이를 선점하기 위한 과정에서 공격적인 투자가 예측되고 있다.

이처럼 굴지의 이커머스 기업이 자리 잡게 되면서 남대전물류단지를 향한 그동안의 우려도 말끔히 해소될 전망이다.

2011년 시작된 일반분양을 통해 우정사업본부 중부권광역우편물류센터 등 204필지가 각각의 주인을 찾았지만 복합시설용지의 주인을 찾지 못하면서 ‘반쪽짜리’ 물류단지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복합시설용지의 경우 부지 규모만 3만 319㎡에 달하며 남대전물류단지 내 부지 가운데 2번째로 큰 면적이지만 앞서 2017년과 2018년 각각 입주 의사를 밝혀왔던 대전오토파크, 대전자동차유통단지㈜ 등과의 계약이 무산되면서 치명적인 공백을 안고가야 했다.

시는 향후 남대전물류단지에 쿠팡 물류센터 조성을 통해 지역의 물류허브 기능을 강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입고, 검수, 피킹·패킹, 택배 출고 등 전 과정을 포함한 ‘풀필먼트’ 형태의 쿠팡 물류센터 구축이 이뤄질 경우 충청권은 수도권 등 전국단위 물류시스템을 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물류 전 과정이 집약된 형태의 물류센터가 구축됨에 따라 자연적으로 지역 내 관련 일자리 양산 효과까지 기대해 볼 수 있다고 시는 설명한다.

시 관계자는 “교통 요지 중부권이라는 지리적 이점과 함께 인근의 IC 등 접근성까지 고려하면 이번 물류센터 구축을 통한 물류허브 조성이 충분히 가능한 조건”이라며 “쿠팡과의 협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대전이 물류허브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Ta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