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장… 내년말 완공 예정, 관광명소… 경제 활성화 기대
인프라 부족…“헛돈만” 지적

금강 보행교 조감도. 행복청 제공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세종시 신도심(행정중심복합도시) 랜드마크 역할을 할 ‘금강 보행교’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총사업비 1053억원이 투입되는 금강보행교는 국내 최장 길이(1.6㎞) 보행자전용교량으로, 2021년 말 완공 목표로 건설되고 있다. 금강보행교 성공요건은 수많은 관광객을 이끌 수 있을지 여부다. 극심한 침체기에 놓인 신도심 상가업계는 금강보행교가 시장을 살릴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설계상으로만 볼 땐, 자칫 ‘혈세 먹는 콘크리트 구조물’로 전락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 관광객을 이끌 각종 시설 확충 및 프로그램 개발이 병행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6일 행복청에 따르면 금강보행교는 금강 북측 중앙녹지공간과 남측 3생활권 수변공원을 연결하는 폭 12~30m, 연장 1650m 규모 보행 전용 교량이다.

행복청은 금강보행교 설계 개념을 ‘환상의 시간여행’으로 설정했다. 교량상부(폭 12m)는 보행편의를 위한 휴게 및 편의시설과 다양한 이벤트, 놀이·체험시설이 가득한 녹지·보행공간으로 조성하고, 교량하부(폭 7m)에는 쾌적한 자전거 전용도로를 설치해 보행자 안전을 보장하고 자전거 이용자들에게도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세종시청 측 접속교 하부에는 물놀이시설을 설치하고 상부에는 광장과 스탠드를 조성한다. 중앙공원 측 접속교 하부에 운동시설을 설치하고 상부에는 아치형 전망대를 조성해 시민들이 등반(클라이밍) 체험뿐만 아니라 중앙공원 및 금강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행복청은 금강보행교가 완공되면, 금강 북측 중앙공원 및 호수공원, 국립수목원 등과 금강 남측 수변공원이 서로 연결돼, 행복도시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강보행교는 계획상으로는 화려하게 비춰지고 있다. 하지만 관광객을 이끌 수 있는 인프라 시설이 부족한 것은 현실. 1000억원이 넘게 투입되는 대형 구조물에 시민 체험 특별 시설은 ‘물놀이장’에 그친다. 클라이밍 체험 시설 등 계획은 ‘동네공원 편의시설’에 머물고 있다.

관광객을 유입할 차별화 된 시설이 없다는 건 해결과제다. 전문가들은 사업비를 추가 책정해서라도 금강보행교를 상징할 수 있는 특별한 체험시설을 갖춰야 한다는 주장이다.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금강보행교의 계획은 화려하게 치장됐지만, 완공 이후 관광객들이 재방문을 할 수 있는 편의시설이 부족한 게 사실”이라며 “한 번 발걸음 해 사진 한 컷만 남기는 단순한 콘크리트 구조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 관계기관들은 힘을 모아 금강보행교에 대한 차별화 된 편의시설 확충 및 프로그램 개발에 열을 올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2차 감염 추정사례 연이어 발생…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 크다"
지자체 역량 최대한 확보… 격리시설 확보 등 예비조치도 검토 중


[충청투데이 조재근 기자]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 코로나) 감염증 확진자 4명이 추가되면서 정부도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날 확인된 4명의 추가 확진자 중 3명이 2차 또는 3차 감염 사례로 추정되는 만큼 확산세도 점차 빨라질 것이란 게 정부의 판단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오전 열린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신종 감염병 국내유입이 계속 확대되고 이로 인한 접촉자 숫자도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김 차관은 “지역사회로 확산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어 비상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점차 커지는 것은 2차 감염 추정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김 차관은 “2차 감염이 추정되는 사례들이 계속 나오고 있어 지역사회 전파에 대한 효과적인 준비를 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도) 이미 인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이날 확인된 확진자 4명 중 1명을 제외하곤 모두 2차 감염 또는 3차 감염 사례로 보인다.

20번째 확진자는 41세 여성(한국인)으로 중국 우한에서 온 15번째 확진자(43세 남성) 가족이며 2차 감염 사례다. 이 여성은 지난 2일 15번째 확진자가 양성 판정이 확인된 후 자가 격리 중이었고 5일 양성 판정을 받고 서울대병원에 격리 조치됐다.

21번째 환자는 59세 여성(한국인)이며 6번째 확진자 접촉자다. 6번째 확진자의 경우 3번째 확진 환자의 접촉자로 2차 감염자로 21번째 확진자는 3차 감염자가 된다.

22번째 확진자는 46세 남성(한국인)은 2차 감염자로 추정된다. 이 남성은 태국을 다녀왔던 16번째 확진자 가족으로 자가 격리 상태였다. 6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 남성은 조선대병원에 격리됐다.

앞서 16번째 확진자는 가족과 함께 태국을 다녀왔고 딸(18번째 확진자)이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커지면서 정부도 추가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 차관은 “지역사회 전파가 이루어지게 되면 지자체의 지역 내 확진자들에 대한 환자들에 대한 치료 역량을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필요한 경우 격리시설 확보 등에 대한 예비적인 조치들도 검토가 필요한 사항이며 면밀한 지역 자원을 재점검하고 관련된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