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공원·도안동로 확장 등 국민평형대 5억 줄줄이 돌파
실수요자 고민은 더 깊어져


사진 = 도안리슈빌 아파트. 다음 로드뷰 캡처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 부동산 과열 현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구권 도안신도시 내 국민평형대 단지들이 잇따라 5억원을 돌파하고 있다.

내달 갑천 호수공원의 최종안이 확정되고 도안동로 확장공사가 곧 시작되는 등 각종 호재가 가시화되면서 집 값이 오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1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도안동 도안리슈빌 전용면적 84㎡ B타입 평형대(21층)는 지난달 처음으로 5억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기록했다.

이달 초에도 같은 평형대(29층)가 5억 700만원에 손바뀜하면서 5억원대를 돌파했다.

불과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이 아파트 84㎡ 평형대는 4억 5000만원선에 거래됐는데 매달 최고가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인근 다른 아파트 가격도 상황은 마찬가지.

옆 단지인 도안베르디움 아파트 역시 지난해 말 전용면적 85㎡ C타입 평형대(11층)가 처음으로 5억원대에 거래된데 이어 지난달 말, B타입 동일 평형대도 5억원에 주인이 바꼈다.

도안수목토 아파트 역시 국민평형 5억원대 진입을 초읽기하고 있다.



아직 국토부 실거래가에 등록되지 않았지만 부동산포털 사이트에 따르면 전용면적 84㎡ 평형대(15층)가 지난 14일 5억원에 거래 완료됐다.

이들 아파트 단지들은 갑천지구 친수구역과 도안동로를 사이에 두고 마주한 단지들로 올해 착공에 들어갈 예정인 호수공원이 매우 가까운 거리에 있다.

대전시는 내달 초 도안 호수공원 조성 최종안을 공개할 예정으로 그동안 개발과 보전을 두고 공전하던 호수공원이 올해 본격 추진을 예고하고 있다.

더불어 도안동로 도안신도시 구간도 내달부터 확장공사에 들어갈 예정으로 교통 인프라까지 확충될 전망이다.

이처럼 주택 시장에 영향을 미칠만한 호재들이 가시화되면서, 늘어난 투자 수요가 이들 단지들의 집값 상승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특히 집값이 나날이 상승하면서 실수요자들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지금 시기에 사면 상투를 잡을 수 있다는 불안감과 '대전은 오늘이 제일 싸다'는 기대심리 사이에서 매수를 고민하는 것이다.

대전지역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5억원대를 돌파한 인근 도안아이파크나 린풀하우스도 이제 6억원대에 진입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낮은 단지들이 키(매매가) 맞추기에 들어가고 있는 셈”이라며 “각종 부동산 규제도 피하고 호수공원과 도안동로 확장공사 일정이 다가오는 가운데 투자 수요까지 늘어 최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