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확진자 나온 뒤로 발길 '뚝'…은행동 주요 거리·식당 '썰렁'
상인들 "유령도시화…생계 막막", 둔산동도 오가는 사람 몇없어
봉명동, 저녁 회식 사라진 모습

 

2월 25일 저녁 대전 중구 은행동 으능정이 거리 모습. 평소보다 사람들의 발길이 적어 한산한 광경이다. 중구 대표 상권인 지하상가 역시 이른 시간에 일찍 문을 닫고 장사를 접은 점포들이 눈에 띄었다. 대전 둔산동과 유성 봉명동 상황도 마찬가지였다.

25일, 코로나 지역감염확산에 텅 빈 대전 주요 시내 거리. 사진=선정화 기자

25일, 코로나 지역감염확산에 텅 빈 대전 주요 시내 거리. 사진=선정화 기자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지난주 금요일(대전 첫 확진자 발생 전)까지는 활기가 넘쳤는데…”

25일 오후 7시. 대전 주요 도심의 휘황찬란하던 네온사인 불빛이 사라지고 있었다.

지역 주요 상권들은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사태에 속수무책으로 멈춰서고 있었다.

코로나 지역내 확진자가 계속해서 나오기 시작하면서 대전 주요 상권의 발길은 뚝 끊겼다.

대전 중구 은행동은 지역 첫번째 확진자 동선이 공개되며 코로나 직격탄을 맞고 있던 모습이었다.

은행동 주요 거리와 매장, 식당들은 손님 하나 없이 텅 비어 적막감을 넘어 스산하기까지 했다.

저녁 시간이면 퇴근하는 사람들로 식당들이 한참 북적거릴 시간이지만, 손님이 찾지 않자 일부 식당과 상점 곳곳은 아예 ‘임시휴무’라는 안내문을 붙이고 문을 닫았다.

간혹 거리를 오가는 시민들이 보였지만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채 서둘러 필요한 물건만 사고 빠르게 발걸음을 돌렸다.

확진자 동선에 따라 모든 상점에 대해 방역조치도 완료됐고 상점마다 손소독제가 비치돼 있었지만, 지난 주말 확진자 소식에 은행동 거리는 썰렁했다.

은행동 상가 한 업주는 “저녁시간대 많은 사람들이 모였던 이 곳은 유령도시처럼 멈춰선 느낌이다”며 “확진자 동선이 공개되자 매출도 90% 줄었다. 요즘 하루 매출이 평소의 10%도 안나와 앞으로 월세는 어떻게 감당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당장 눈앞에 닥친 힘든 현실을 토로했다.

젊은이들로 항상 북적였던 둔산동도 사정은 별반 다르지 않았다.

평소 넘치는 인파에 차량통행이 불가능 했던 도로도 이제는 오가는 사람들을 손에 꼽을 수 있을 만큼 한산한 모습이었다.

2시간씩 대기해야 했던 맛집들도 이날은 별다른 대기없이 여유롭게 이용할 수 있었다.

평소 클럽과 술집 등이 즐비한 유흥거리로 밤마다 문전성시를 이뤄왔지만 코로나 사태에 둔산동 거리도 젊은 사람들의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찾는 손님들이 줄자 직원들이 손님을 끌기 위해 직접 마스크를 쓰고 가게 앞에 나와 “우리 가게는 칸막이 있어 코로나 괜찮다”며 안간힘을 쏟기도 했다.

직장인들의 회식 메카로 꼽히던 봉명동 우산거리도 활기를 잃었다.

지역 명소로 자리매김한 이 곳은 사람들로 발디딜틈 없어야 했지만 저녁 회식이나 친목모임을 하는 이들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특히 평소 새벽 2시까지 하던 인기가게들도 손님이 없어 일찌감치 문을 닫은 모습이었다.

봉명동 주민 B(35)씨는 “요즘에는 친구들이랑 모여 술마시는 것도 솔직히 찝찝하고 무섭다. 코로나가 침방울로 감염된다는데 괜히 걸리면 어떡하나 싶다”며 “당분간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모임과 외출을 자제할 것이다”고 말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