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2.10 대형건설사들 득세… 벼랑끝 대전지역 향토건설사

부동산 규제 덜한… ‘대전’, 대형社 공격적 영업 확대
이름값… 시공권 경쟁 우위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정부의 부동산 규제 여파로 대형 건설사들이 규제가 덜한 대전지역 사업장에 수주 공세를 펼쳐 향토 건설사들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10일 지역 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이어진 대형 건설사들의 대전 진출이 올해는 더 거세질 것으로 보고 있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 정부의 재개발·재건축 옥죄기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수주 가뭄이 지속되면서 영업 확대를 전국구로 넓히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한동안 지역 주택건설시장에 두문불출하던 현대건설도 지역 사업장에 잇따라 노크하고 있어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갑천친수구역 1블록 민간사업자로 선정돼 올해 하반기 분양을 예고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전 가양동 49층 주상복합 아파트와 유성구 용계동 일대 도안지구 오피스텔 1·2차도 행정절차가 진행중으로 올해 분양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그동안 5대 광역시 중 대전만 유독 없었던 현대건설의 브랜드 '힐스테이트'가 지역 곳곳에 걸리는 것이다.

현대건설을 비롯한 대형건설사들의 공격적인 영업 확대는 이미 연초부터 도드라지고 있다.

지난달 22일 동구 삼성동1구역 재개발 조합이 시공사 입찰을 마감한 결과 SK건설과 한화건설이 참여 의사를 보였다.

지난달에는 아직 시공사가 정해지지 않은 사업장에서 설 명절 인사를 알리는 건설사들의 현수막이 곳곳에 걸려 존재감을 알렸다.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사업장에는 HDC현대산업개발,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 SK건설 등 대형건설사들의 선제적 홍보로 밑바닥 다지기에 들어가고 있다.

이들의 영업 확대로 지역 건설사들은 그 어느때보다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공공택지 감소로 지역 중견 건설사들 역시 최근 정비사업장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그러나 브랜드와 자금력을 내세운 대형 건설사들과의 시공권 경쟁에서 쉽사리 밀리기 십상이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지역업체의 장점 100가지를 설명해줘도 조합원들은 브랜드 하나만 보고 OS(홍보요원)까지 대거 투입되면서 홍보에서도 밀리는 판이다”며 “추진위 단계서부터 지역 업체가 공을 들여도 시공사 선정 즈음 대형 건설사들이 브랜드를 내밀고 들어와 무혈입성하면서 허탈한 게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전시는 현재 지역업체 참여 지분에 따른 용적률을 높여주는 지역업체 인센티브 제도를 개편 중으로 좀 더 많은 사업장에 지역업체가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 중에 있다.

타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지역업체 참여 이외에도 조경식재 강화나 임대주택 건립으로 어차피 올릴 수 있다. 실익을 볼려면 지역업체 용적률 인센티브를 플러스 알파 개념으로 부여해야 한다"며 "또 지역업체 인센티브가 조합에만 당근을 줄 것이 아니라 지역 업체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할 수 있게 대형건설사들에게도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51744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