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륜차 불법행위 단속 적발건수 전년 동기 대비 '3배' 넘게 증가
과속·신호위반·중앙선 침범 등 다반사…보행·운전자 안전 위협

최근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여파로 배달음식 문화가 크게 늘어나자 경찰이 난폭운전 배달 오토바이에 대한 특별집중단속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7일 대전 동구 가양동에서 119구급대원들이 접촉사고로 넘어진 오토바이 운전자를 응급처치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배달 오토바이 운전자들이 경찰 단속을 비웃기라도 하듯 여전히 도로 위를 활개 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여파로 배달음식 문화 확산에 경찰이 난폭운전 배달 오토바이에 대한 특별집중단속을 벌이고 있지만 여전히 현장은 무법지대다.

7일 대전 경찰 등에 따르면 이륜차(오토바이) 불법행위 단속 적발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3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단속 건수는 지난해(1월~7월 6일) 1003건에서 올해 3493건으로 248%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신호위반 1380건(지난해 248건), 안전모 미착용 756건(371건), 안전운전의무위반 104건(98건), 중앙선 침범 88건(26건) 순으로 많았다.

특히 지난해에 248건에 불과하던 신호위반 건수는 올해 1380건으로 집계되며 6배 이상 폭증했다.

이러한 현상은 최근 대전시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생활속 거리두기 등이 강화되자 집콕족이 늘며 음식 배달 등이 늘자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도안동에 사는 주부 A씨는 “요즘 집에서 배달을 시키는 사람이 많아서인지 무섭게 운전하는 오토바이가 너무 많다”며 “예전에는 애들에게 차 조심 하라고 했는데 요즘에는 오토바이 조심하라고 교육시킬 정도다”고 말했다.

특히 보행자 뿐만 아니라 운전자들도 고충을 토로한다. 배달 주문은 보통 점심과 저녁 시간대에 집중되는데 배달 피크 타임이 일반 직장인들의 퇴근 시간과 맞물리면서다.

도로로 몰려나온 오토바이들은 교차로에서 정지선을 지나 잠시 멈출 것처럼 하다가 차량의 흐름을 본 뒤 신호를 위반하는 경우도 다반사다.

신호를 무시하고 불법 유턴에 심지어 역주행을 하기도 한다.

봉명동에 거주하는 운전자 B(33) 씨는 “과속은 기본이고 신호위반과 중앙선 침범 등 오토바이 불법 행위가 너무 심하다”며 “골목길 같은 곳에서는 아예 멈추지도 않고 내달려 최근 몇 번이나 오토바이랑 사고가 날 뻔 했다. 사고가 날까 너무 두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전 경찰은 지난달 22일부터 암행 순찰차까지 동원해 직접 단속에 나서고 있다. 암행 순찰 단속 시행 보름 만에 762건의 이륜차 불법행위를 단속했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들은 물론 운전자 본인의 생명과도 연관돼 있다. 오토바이 운전자들의 성숙한 교통안전의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