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감염 확산세 수그러들어…대전 자가격리자 수, 1000명↑
관리 여부…확산세 가를 분수령, 자치구·경찰 협력 불시점검키로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충청권 내 코로나19(이하 코로나) 확산세가 지난달 대비 수그러들면서 앞으로의 재확산을 막기 위한 엄격한 자가격리자 관리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날 충청권에서 1명의 확진자만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기존 확진자 접촉에 따라 자가격리로 분류된 접촉자들의 성공적인 관리가 지역 내 코로나 재확산을 가를 분수령이라는 분석이다.

14일 대전시와 5개 자치구 등에 따르면 현재 관내 자가격리 중인 코로나 확진자의 접촉자들은 △동구 127명 △중구 188명 △서구 357명 △유성구 381명 △대덕구 91명 등 모두 1144명이다.

이들을 관리하기 위해 투입된 전담인력도 1003명에 달한다.

이날 현재까지 대전 및 충청권에서는 확진자 1명만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코로나 감염의 확산세는 최근과 달리 다소 수그러든 상황이다.

반면 관리해야 할 자가격리자 수는 대전에서만 1000명이 넘는 등 향후 추가 확진 가능성을 염두한 위험요소는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현재의 신규 감염이 정체된 점을 고려했을 때 앞으로 이 같은 자가격리자들에 대한 관리 여부가 지역의 코로나 확산세를 가를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최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이 잠복기 중 코로나 확정을 받은 확진자들이 존재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대전에서는 99·116·138번째 확진자 등이 음성 판정 후 자가격리 중 양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개인마다 바이러스 잠복기가 달라 언제 양성반응 나올지 알 수 없을 뿐더러 이들 중 무증상으로 본인이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 바이러스를 전파하게 되는 사례까지 나오면서 음성판정을 받은 자가격리자들에 대한 경계심을 늦출 수 없다는 게 지역 의료계 등의 공통된 목소리다.

특히 최근 수사당국이 전국에서 코로나 방역수칙을 위반한 자가격리자 1207명 중 545명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고 10명을 구속하면서 충청권 내 자가격리자에 대한 관리 역시 촉각이 더욱 곤두서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 시 또한 5개 자치구 및 경찰 등과의 협조를 통해 자가격리수칙 위반 여부를 불시 점검하기로 결정했다.

또 자가격리 대상자중 스마트폰 미소지자에 대해 스마트폰을 자가격리 기간 동안 무료 지원해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안전신문고를 통해 자가격리 위반 사례가 신고 접수되면 즉시 출동해 위반여부를 확인하는 기동 점검반을 운영해 자가격리 이탈자 예방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해외입국 자가격리자 무단 이탈 사례가 발생해 자가격리자 상시모니터링과 현장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시민 모두의 안전을 위한 일인 만큼 자가격리 대상자는 격리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