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4.14 충청 유권자 절반 "내년 총선엔 국회의원 바뀌어야"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충청지역 유권자 2명 중 1명은 내년 총선에서 지역구 국회의원의 '물갈이'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현 정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한다는 ‘여당 지지성향’은 호남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았다. 

한국갤럽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2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는 ±3.1%p,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대전·세종·충청 지역은 '내년 선거에서 다른 사람이 당선됐으면 좋겠다'는 응답이 46%를 차지했다. 이는 전국 평균인 45%와 비슷한 수치다.

‘현 의원이 재선됐으면 좋겠다’는 응답은 30%(전국 27%), 답변유보는 24%(전국 28%)로 각각 조사됐다. 교체론이 우세한 이유는 정파간 정쟁과 고비용·저효율이라는 국회 불신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은 내년 총선에서 정부 심판보다는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한 점이 흥미를 끌고 있다.

'내년 총선에서 현 정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52%(전국 47%)로, 호남 65%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로 높았다. 이는 충청권에서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42%(전국 38%)로 호남 53%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대목과 일치한다. '현 정부 잘못을 심판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35%(전국 37%)에 그쳤다.

정당지지율에서 자유한국당은 16%(전국 21%), 정의당 13%(전국10%), 바른미래당 5%(전국 4%), 민주평화당이 1%(전국 1%)로 뒤를 이었다.

현재 대전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4석·제1야당인 자유한한국당이 3석, 충남은 민주당 6석·한국당이 5석을 보유하며 팽팽히 맞서고 있어, 이같은 여론조사가 내년 총선에서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충청 유권자 10명 중 6명은 내년 총선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응답자 절반 정도는 지역구 의원 교체를 희망하는 결과가 나왔다”며 “이는 정치권에 '쇄신'과 '변화'를 요구하는 충청권의 메시지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여당 지지성향도 강하게 나타나면서 민주당으로 기울어져 있는 충청 정치 지형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는 아직 안개속에 가려져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