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20석-통합 8석
대전·세종 전체의석 여당 차지…반반이던 충북, 파란물결 덮어
충남 '與6-野5' 20대와 정반대, 코로나에…견제보다 안정 택해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21대 총선 ‘충청권 28개 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20석을 석권’하며 압승했다.

대전과 세종은 전 의석이 민주당의 파란물결로 뒤덮였으며, 여야간 4대4의 완벽한 균형을 이뤘던 충북도 ‘민주당 1당’으로 무게의 추가 기울었다.

충남에서의 의석수는 지난 20대 총선과 정반대의 상황이 연출되며 민주당 우위로 정치지형이 재편됐다.

이번 총선은 어느 때보다 치열한 진영 대결이 펼쳐졌음에도 민주당이 압승을 거둘 수 있던 배경은 스윙스테이트 역할을 해온 충청권 민심을 휩쓸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야 어느 쪽에도 일방적으로 힘을 실어주지 않았던 '중원 민심'이 이번에 민주당의 손을 들어준 이유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견제보다는 안정’을 택한 결과로 풀이된다.

대전과 세종에서는 이러한 민심을 반영하듯 민주당이 전 의석을 석권했다.

특히 민주당이 대전 7개 선거구에서 모두 승리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원도심 집중 전략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대전의 경우 보수 색채가 짙은 중구에서는 검찰 개혁을 전면에 내건 황운하 후보가 승리했고, 동구에서는 민주당의 청년신인 장철민 후보가 3선을 노린 통합당 이장우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대덕구에서는 민주당 박영순 후보가 대덕구청장 선거를 포함한 통합당 정용기 후보와의 다섯 번째 대결 만에 마침내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이와 함께 서갑에서는 박병석 의원이 6선 고지에 올라섰다.

유성을에선 이상민(5선), 서을에서는 박범계(3선), 유성갑은 조승래(재선) 후보 등 현역 의원들이 초반부터 안정적인 득표율로 국회 재입성에 성공했다.

대전에서의 민주당 전승은 정부와 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국정안정론'과 민주당의 대전 집중 유세, 과감한 신인 수혈(장철민) 등에 힘입은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총선에서 분구되면서 2석으로 늘어난 세종에서도 민주당이 전석을 거머쥐었다.

세종갑 홍성국 후보와 세종을 강준현 후보는 개표 초반부터 끝날 때까지 승기를 빼앗기지 않았다.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과 민주당이 각각 6석과 5석을 나눠가진 충남에서는 반대로 이번에는 민주당이 6석, 통합당이 5석을 얻었다.

총선과 시장 보궐선거가 함께 치러진 천안에서는 문진석(천안갑)·박완주(천안을)·이정문(천안병) 등 민주당 후보가 모두 당선됐다.

충청권 최대 격전지로 꼽힌 공주·부여·청양에서는 민주당 박수현 후보가 개표 초반 앞섰으나 통합당 정진석 후보가 막판 역전에 성공하면서 충남 최다선인 5선 고지에 올랐다. 전직 시장과 현직 국회의원이 맞붙은 아산갑에서는 현직 의원인 통합당 이명수 후보가 승리했고, 아산을에서는 민주당 강훈식 후보가 재선에 성공했다.

보령·서천에서는 통합당 김태흠 후보가 텃밭인 보령에서 크게 앞서면서 민주당 나소열 후보를 제쳤고, 서산·태안에서는 통합당 성일종 후보가 재선에 성공했다. 당진에서는 민주당 어기구 의원이, 홍성·예산에서는 통합당 홍문표 의원이, 논산·금산·계룡에서는 민주당 김종민 후보가 각각 승리했다.

충북의 정치지형은 4년 만에 뒤바뀌었다.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이 도내 지역구 8석 중 5석을 석권하면서 4년 전과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20대 총선 때는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지역구 5석을 가져갔고, 더불어민주당이 3석을 얻는 데 그쳤다. 

민주당에서는 정정순(청주 상당), 이장섭(청주 서원), 도종환(청주 흥덕), 변재일(청주 청원), 임호선(증평·진천·음성) 후보가 금배지를 거머쥐었다. 통합당에서는 이종배(충주), 엄태영(제천·단양),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후보가 승리하는 데 그쳤다. 

정치권 관계자는 "대전과 세종은 평균 연령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젊은 축에 속해 여권에 유리했다"면서 “충남과 충북에서도 민주당은 1당으로 올라서며 충청권에서 절대반지를 갖게된 셈”이라고 평가했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