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이틀간 후보자 등록…재·보선 후보자 등록도 ‘함께’
‘캐스팅보트’ 충청… 격전 예상, 대전은 정치신인 도전 뜨거워
충남, 靑 출신 vs 중진급 의원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21대 총선 후보자 등록이 시작되면서 ‘충청권 28석 쟁탈전’의 막이 올랐다.

후보자 등록은 26일과 27일 양일간 진행되며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할 선거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신청을 받는다.

총선과 동시에 하는 재·보궐 선거의 후보자 등록도 함께 진행된다. 등록을 마친 후보자라도 본격적인 선거운동은 선거기간 개시일인 내달 2일부터 할 수 있으며, 이전까지는 예비후보자에게 허용된 범위에서만 선거운동이 허용된다. 충청권은 역대 선거 때마다 '캐스팅보트' 역할로 승부의 향배를 좌우해온 만큼 이번 총선에서도 각 당 모두 사활을 건 '결전'을 벌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충청권 4개 시·도 곳곳에 여러 변수가 산재돼 있어 이번 총선 판세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올해 총선이 이날 기준 정확히 2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치열한 ‘중원 혈투’가 시작될 전망이다.

특히 대전은 정치신인들의 도전이 매섭다. 우선 동구에서는 30대 정치신인인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전 원내대표 정책조정실장이 3선에 도전하는 미래통합당 이장우 의원에 맞서면서 '돌풍'이냐 '관록'이냐를 두고 유권자의 평가를 받게 됐다. 또 대전 중구에선 황운하 전 대전경찰청장이 민주당 경선을 뚫고 공천권을 거머쥐면서 재선에 도전하는 현역 국회의원인 통합당 이은권 예비후보와 맞붙는다.유성갑에서도 재선에 도전하는 민주당 조승래 의원에 맞서 전두환 전 대통령 재판을 맡아 전국적 지명도를 갖춘 통합당 장동혁 전 부장판사가 공천을 확정했다.

이번 총선에서 세종이 둘로 분구되면서 신설된 세종갑 지역구는 여야 전략공천 후유증에 따른 혼전 양상으로 흐르면서 민주당 홍성국·통합당 김중로·정의당 이혁재 예비후와 함께 무소속 윤형권·박상래 예비후보가 등록을 마칠 경우 5파전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윤 후보의 무소속 출마는 민주당이 전략공천으로 확정한 홍 후보를 공개 비판하자 '당원정지 2년'이라는 초강수를 둔데 따른 반발로, 표 분산과 무소속 예비후보들의 본선 가세 여부가 변수다.

충남은 청와대 출신 여당 후보와 중진급 의원의 보수 진영간 리턴매치가 곳곳에서 펼쳐진다.

공주·부여·청양에선 4선의 통합당 정진석 의원에 맞서 청와대 초대 대변인을 지낸 민주당 박수현 예비후보가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아산갑은 3선의 통합당 이명수 의원과 민주당 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16년 만에 재대결을 벌인다. 보령·서천은 충남도 전직 부지사간 대결로 관심을 끌고 있다. 3선을 노리는 통합당 김태흠 의원은 이완구 전 충남지사 시절 정무부지사를 지냈으며, 민주당 나소열 전 청와대 자치분권비서관은 양승조 충남지사 취임 이후 문화체육부지사로 임명됐다.

서산·태안은 수성에 나서는 통합당 성일종 의원과 탈환을 노리는 민주당 조한기 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의 리턴매치가 성사됐다.

충북은 통합당 박덕흠 의원이 3선 도전에 나서는 보은·옥천·영동·괴산 선거구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민주당 공천을 받으면서 최대 관심지역구로 급부상했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