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인프라 부족 등 회귀 뚜렷해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세종시 인구의 청주 유입이 청주에서 세종으로의 유출보다 많아지면서 더 이상의 ‘빨대 현상’이 끝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5일 청주시 인구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청주로의 시도간 순유입 인구는 세종시가 131명으로 가장 많고, 충북 126명 경북 88명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들어 세종시 인구가 꾸준히 청주시로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시 인구통계중 4월 유입 인구가 많은 시도는 충북내 228명, 대구 168명, 경북 62명, 세종 51명 등으로 지속해서 청주는 충북 타 시군 인구를 흡수하고 있었다. 또 청주의 세종 인구 유입은 3월 56명, 2월 22명으로 나타났다. 1월에는 청주 인구가 세종으로 95명이 유출됐다.

이에 따라 올해 1~5월 간 청주시로 세종시 인구 165명이 유입됐다. 이와 함께 청주시 인구도 지난 1월 85만 4320명에서 지난달 85만 4961명으로 641명 늘어났다.

앞서 지난 2017년 세종시로 이전한 청주시민은 5298명, 청주로 주민등록을 옮긴 세종시민은 2289명이었다. 이에 따라 주변 도시의 인구를 빨아들이는 세종시 ‘빨대 현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사진 = 충청투데이 DB

세종시 인구의 청주 유입 현상을 놓고 회귀(回歸)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청주의 한 부동산 전문가는 “2017년과 2018년에는 세종시 신축아파트 전셋값이 저렴해 신혼부부나 새아파트를 선호하는 고객들이 청주에서 이사하는 현상이 뚜렷했었다”며 “현재도 세종시 전셋값은 저렴하지만 생활 인프라 불편 등의 호소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세종이 신도시로의 인기가 감소했지만 청주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다시 세종으로의 움직임도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세종에 거주하다 최근 청주로 이사를 온 A(36) 씨는 “아파트 전셋값이 저렴해 청주에 거주하다 세종으로 이사를 했었다”며 “전세는 2억 2000만원인데 매매가는 5억이 넘어 상대적으로 저렴한 청주로 다시 이사를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육아, 복지, 쇼핑 등에서 청주보다 세종이 불편한 것이 많은 것도 이사를 결심하는데 한 몫했다”고 덧붙였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