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세던 소상공인 카드매출 이달 첫째주부터 하락세 보여
소비심리 다시 메마를까 우려…상인들 “회복 어려울 듯” 한숨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한 보름 정도 숨통이 트이는 것 같더니 요 며칠 무섭게 손님이 줄어들고 있어요.” 

재난지원금이 빠르게 소진되면서 지역 상인들의 기대감은 불안으로 바뀌고 있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이후 외식업과 소매업을 중심으로 활기를 되찾지만, 재난지원금이 빠르게 소진돼가면서 손님들의 발길이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소상공인 카드매출이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지난달 둘째 주(11~17일) 이후 상승세를 이어가다가 이달 첫째 주 하락세로 돌아섰다.

지난 1~7일 전국 60여만 소상공인 사업장 평균 매출은 지난해 6월 첫째 주의 매출 수준을 100으로 볼 때 98을 기록했다.

지난달 둘째 주에는 전년 동기 수준을 회복했고 셋째 주(18~24일)에는 106, 넷째 주(25~31일)에는 104 수준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사진 = 연합뉴스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3주 동안은 지난해보다 더 나은 매출을 기록하며 소상공인들에게서 재난지원금 지급 효과가 확인됐다.

하지만 이달 초 매출은 하락세로 돌아섰다.

충남(96)과 충북(97)의 소상공인 카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대전 역시 재난지원금 지급 직전인 지난달 첫째 주(4~10일)부터 꾸준히 늘던 매출은 지난 1~7일부터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소상공인들 사이에서는 앞으로도 반등을 기대하기는 힘들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대전지역 소재 전통시장 상인 A씨는 “하루에 80만원은 벌어야 하는데 좀 나아지는가 싶더니 다시 반토막 났다”며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걸 보면 금방 회복세를 보이지 않을 것 같아서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재난지원금이 소비심리를 반짝 살려냈지만, 소진 이후 반대급부로 소비심리가 바싹 마를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지역 유통업게 한 관계자는 “많은 사람들이 재난지원금을 사용하고 있지만 재난지원금 소진 이후에도 이런 분위기가 이어질 것 같지는 않아서 걱정”이라며 “재난지원금 지원이 없는 것보다야 당연히 나았지만 장기적인 효과를 기대하기는 힘들 것 같다”고 전했다.

지역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이런 분위기가 감지된다.

동구에 사는 주부 김 모(58) 씨는 “재난지원금으로 냉장고 가득 채워 났으니 한동안 마트 갈 일도 없고, 외식도 할 만큼 했으니 이제 다시 절약을 해야겠다”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