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수질 개선” 의견 일치
인근 일괄적 관거정비 등 근거
재첩 특성상 기회되면 순식간 증식
여러 요인 살펴봐야 한다 지적도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속보>= 대전을 관통해 흐르는 갑천에서 민물조개인 재첩이 다수 발견된 것과 관련, 전문가들은 수질 개선을 포함해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5일자 1면 보도>

5일 환경 및 생물학계에 따르면 최근 갑천의 수질이 좋아졌다는 것에 대해서는 의견이 일치한 가운데 재첩 서식이 확인된 것과 모래생태계 복원에 대해서는 복합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했다.

전문가들은 갑천의 수질이 개선됐다는 점에는 이견이 없었다. 특히 수질 개선의 배경에는 인근 공장, 축사, 밭 등의 토지 사용에 대한 일괄적 관거 정비로 하수처리가 용이해졌다는 점이 설득력을 얻는다.

재첩이 발견된 갑천역 인근에서 하천을 따라 남쪽으로 내려가다보면 현재 도안1단계 갑천친수구역의 정비가 있었다. 아파트가 들어서기 전, 흩어져 관리가 안됐던 토지들의 정비가 수질개선의 원인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수질리모델링, 수질관리 전공의 충남대 서동일 환경공학과 교수는 “갑천의 수질은 대체적으로 개선된 것이 확인된다”며 “아파트 형성과 관거 정비로 인한 수질은 좋아졌겠지만 미묘한 수준에 그치기 때문에 재첩 발견의 결정적 원인이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재첩의 발견은 수질 개선만으로는 설명되기 어렵다. 수질도 수질이지만, 물의 온도, 천적관계 등 여러 복합적 요인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재첩의 발견은 여러 외부 요인으로 인한 일시적 현상일 수 있으며, 갑천의 수질이 과거와 비교해 월등히 좋아진 것은 아니라는 의견도 있다. 실제로 학명 Corbicula fluminea로 불리는 재첩의 또다른 별명은 ‘기회종’이다. 말그대로 기회가 될때 순식간에 개체수가 불어나거나, 외부 요인으로 한순간 사그라든다는 점에서다. 자랄때 금방 자라나는 특성으로 ‘없던 것이 갑자기 생긴 것’으로 보일 수 있다는 의미다.

이런 특성은 갑천에 재첩이 서식한다는 사실이 많이 알려지지 않은 것도 어느정도 설명이 된다. 충남대 최근형 해양환경과학과 교수는 “재첩은 기회종으로 모래가 형성되는 등 살 수 있는 환경이 조금이라도 조성될땐 금방 자라나 개체수가 늘어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며 “갑천에서 재첩이 발견이 된 것은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어, 수질 개선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생태 유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33514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내 섬진강 등 일부 청정지역에서 서식하는 민물조개류 재첩이 대전을 관통하는 갑천에서 발견됐다. 4일 대전 서구 월평동 갑천역 인근 갑천둔치에서 본보기자가 깊이 30cm 모래톱을 파헤쳐 발견한 재첩을 살피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민물조개 재첩이 대전 도심을 흐르는 갑천에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에서는 섬진강 유역에서만 자연 상태의 채취가 가능해 맑은 물에서만 사는 것으로 알려진 재첩이 도심 속 하천에서 발견되면서 ‘갑천 모래생태계’의 복원으로 수질이 개선된 것인지 주목된다.

최근 대전 지하철 1호선 갑천역 앞, 충남대 정문 학사마을 부근으로 흐르는 국가하천 갑천 구간 곳곳서 지름 2㎝ 정도 크기의 조개가 다수 발견되는데, 이 작은 수중 생물은 재첩인 것으로 확인됐다.

재첩은 모래 성분의 하천 바닥서 군락을 이뤄 서식하기 때문에 모래톱이 어느정도 발달돼 있어야 한다.

하천 정비로 모래톱을 보기 힘든 도심 속에서 재첩이 다수 발견되는 일은 흔치 않다.

특히 섬진강에서도 재첩의 개체수가 줄면서 최근 중국산으로 대체 유통되는 실정이다.

이런 이유로 계룡산에서 흘러내려온 갑천의 모래생태계가 복원되고 수질이 개선되면서 재첩이 서식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실제로 펄이 걷힌 모래 바닥 20~30㎝만 걸러봐도 흩어진 재첩 채취가 가능하고, 껍질만 남은 사체 정도는 흔하게 볼 수 있는 수준이다.

하지만 환경오염으로 인해 사라졌던 재첩이 ‘돌아온 것’인지 여부는 미지수다.

당초 갑천서 재첩이 서식한다는 사실이 알려진 바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발견된 조개류가 재첩임을 확인한 전문가들은 갑천이 재첩 서식이 가능한 환경이 된다고 의견을 모았다.

국립중앙과학관 한정호 박사는 “재첩은 모래가 발달된 하천에 대부분 살고있다. 갑천은 재첩이 충분히 서식할만한 환경이 된다고 할 수 있다”며 “다만 재첩도 다양한 종이 있기 때문에 수질개선으로 인해 맑은 물에서만 사는 재첩이 발견됐다고 보려면 면밀한 확인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첩 자체로서는 어느정도 오염에 내성이 있어 수질개선이 섣부른 판단이라는 주장도 있다.

대전환경연합 이경호 처장은 “갑천은 재첩이 충분히 살 수 있는 환경이다. 확인된 바는 아닐지라도 과거 어르신들은 갑천에서 재첩을 캐 취식했다는 얘기가 있다”며 “과거 재첩 채취가 가능했던 갑천과 비교해 실질적인 수질개선이 이뤄졌는지 조사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면-트리풀시티-교통대란1.jpg
사진 = 충청투데이

“주차하는데 1시간 30분, 모델하우스 들어가는데 3시간. 더위와 기다림에 지쳐 어떻게 보고 온 줄 모르겠어요.”(모델하우스 방문객)

“일 때문에 나갔다 와야 하는데 모델하우스 인근 차량이 꿈쩍도 하지 않아요.”(모델하우스 인근 주민)

25일 모델하우스가 공개된 대전 갑천친수구역(도안 호수공원) 3블록 ‘트리풀시티’에 대한 대전시민들의 반응은 연일 이어지고 있는 폭염보다도 뜨거웠다. 하지만 몰려드는 인파에 모델하우스 주차장 진입로는 물론 인근 도로까지 극심한 교통 정체가 이어지면서 방문객과 인근 시민들의 불만이 폭주했다. 시행사인 대전도시공사의 준비가 부족했다는 지적이다.

도시공사에 따르면 모델하우스 오픈 첫날인 이날 하루 방문객은 1만명을 넘어섰다. 모델하우스 오픈은 오전 10시였지만, 오전 6시를 조금 넘어서면서부터 방문객들이 모이기 시작했고 입장하려는 긴 줄이 꼬리에 꼬리를 물어 끝은 가늠하기 어려웠다. 모델하우스 주차장으로 들어가는 진입로는 갓길 주차 차량과 진출입하는 차량들이 뒤엉키면서 북새통을 이뤘다<사진>.

1면-트리풀시티-교통대란2.jpg


이 여파로 서구 가수원동 네거리에서부터 유성으로 이어지는 왕복 6차선의 도안동로 역시 주차장을 방불케할 만큼 극심한 정체가 하루 종일 이어졌다. 여기에 주차장으로 진입하지 못하는 차량이 인근 아파트단지까지 파고들면서 인근 도안신도시 15블록 현대아이파크아파트와 16블록 수목토아파트까지 몸살을 앓았다.

이날 모델하우스를 방문한 김모(43·대전 태평동) 씨는 “집에서 출발해 주차하기까지 1시간 반이상 걸렸다. 여기에 모델하우스 입장까지 더하면 4시간이 넘는 시간이 걸렸다”면서 “많은 인파가 몰릴 것을 감안한다면 버스전용차로를 임시로 해제하거나 셔틀버스를 운행하는 등 사전에 교통 계획을 세웠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모델하우스 인근에 사는 정모(47·여) 씨는 “일을 위해 점심 때쯤 집에서 나섰다가 길이 막혀 지각했다”며 “교통 통제하는 경찰이 보이긴 했지만 턱없이 부족해 보였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700면가량의 주차장을 확보했고 관할 구청과 경찰 등에 교통 통제 협조 요청을 하는 등 교통 대책을 마련했다”면서 “하지만 너무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교통 정체가 일어난 것 같다”고 밝혔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1면-트리풀시티-교통대란3.jp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성구노은동-갑천.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대전 도안갑천지구 친수구역(도안호수공원) 주택단지 개발사업이 첫 발을 뗀 가운데 이를 둘러싼 ‘호수공원’ 조성에는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호수공원을 어떻게 조성할지를 놓고 논의가 길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도안호수공원 조성사업 실시설계 변경안을 승인하면서 호수공원 주변에 조성될 3블록 아파트 분양 절차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현재 연결도로 등의 기반시설도 약 55% 가량 진행된 단계다. 주택단지 개발과 별개로 사업 핵심인 호수공원 조성은 뚜렷한 합의점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대전시는 도안갑천지구친수구역개발사업백지화시민대책위(이하 시민대책위)와 호수공원을 비롯해 3블록을 제외한 그외 주택단지 등의 사업을 협의 중이다. 시는 사업 실시계획을 변경하면서 당초 2019년이던 갑천생태호수공원 사업기간을 2020년까지 1년 연장해 놨다. 

시는 기본적으로 호수공원의 전체 면적과 개념은 그대로 가지고 가되 담수(호수)면적이나 형태는 서로 논의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당초 계획상 생태호수공원 전체 42만 5000여㎡ 중 호수 면적이 차지하는 비중은 축구장(7104㎡) 17개 크기인 12만 6504㎡다. 이 계획대로라면 물이 썩지 않도록 일평균 1만 5000㎡ 규모의 수질정화 작업이 필요해 유지관리비 등을 고려할 때 호수 규모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일산호수공원(담수면적 30만㎡)과 세종호수공원(32만 2000㎡) 연간 유지관리비는 각각 50억원과 20억원으로 알려져 있다. 

물을 그대로 담아둘지 아니면 흘려보낼지 담수형과 계류형 등의 호수 형태도 아직 논의 중이며 주변 리틀야구장 조성 등의 계획도 조정 중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공원을 어떻게 채울지 시민대책위와 논의하는 과정”이라며 “시민들이 기대하는 친환경 명소로 자리매김 하도록 합리적으로 조정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관련 연구용역 필요성도 나오고 있어 생태호수공원 조성 논의가 장기화될 여지도 남아있다는 분석이다. 물리적인 호수 면적을 떠나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 시 인근 월평공원·갑천과 어우러지는 친환경 공원을 조성하자는 것이 시민단체 측 논의 핵심이다. 

시민대책위 간사단체인 대전충남녹색연합 양흥모 사무처장은 “단순히 아파트 지역 주민들만이 아닌 대전시민의 공원”이라며 “전세계 모범 도시공원 사례를 연구하고 검토하며 필요하면 관련 연구용역까지 진행해 기존 계획보다 더 좋은 생태도시공원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