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 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의 향배를 가늠할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다가오는 가운데 도계위 심의의 바탕이 될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에 대한 검증 작업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당시 공론화 과정에서 민간특례사업 반대 측은 갈마지구 내 일반 사유지 매입을 위해 640억원의 매입비용이 발생한다고 주장했지만, 최근 시가 내놓은 매입비용 추산치는 1388억원으로 두 배 이상의 차이를 보이는 상황이다. 여기에 사유지 매입과는 별도로 공원 조성을 위한 예산이 추가적으로 투입될 것을 감안할 경우 그 차이는 더욱 벌어지게 된다.

메인01.jp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대전 아이파크 시티 등 관심 은행·중개업소 방문도 급증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1. 지난해부터 주거의 목적으로 아파트 분양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직장인 김 모(42·대전 중구) 씨는 최근 고민이 하나 늘었다. 6개월 전, 마이너스통장을 개설(2000만원)해 한도를 늘린 게 발목을 잡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신용등급도 나쁘지 않고 대출금 사용 목적이 다르면 추가대출을 받는데 무리가 없을 줄 알았는데 타격이 적잖다"며 "신규 분양은 잠정적으로 미뤄야 할 것 같다"고 토로했다.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자유한국당이 금강을 포함한 4대강 수계 보(洑) 해체 방침과 관련, 정부·여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그는 이어 “탈원전 정책이나 보 해체도 이념 정책이다. 정책적으로 국민 이익과 나라 발전을 위해 판단하는 게 아니라 그때그때 다른 잣대로 답을 찾는다”며 “이념에 맞춰 내용을 바꿨다고밖에는 설명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슬라이드뉴스1-공주보1.jpg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4일 공주보사업소에서 4대강 보 해체 저지 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금강 수계 보 해체 방침에 대한 정부와 여당을 맹비난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와 정진석 특위 위원장, 정용기 정책위 의장 등이 공주보를 현장방문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나운규 기자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2.jpg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미세먼지의 공습이 이어지면서 지역 경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100년 전 충남 천안 병천면 아우내장터에서 만세운동을 벌이다 일제의 무자비한 탄압에 의해 순국한 19명의 열사가 있다. 이들 중 14명은 일본 헌병의 총칼에 피를 흩뿌리며 당시 현장에서 숨을 거뒀고 나머지 열사들도 부상을 이겨내지 못하거나 옥중에서 고초를 겪다 순국했다.

병천지역 유지이면서 병천교회 진명학교 교사로 재직 중이던 김구응 열사는 당시 아우내장터에서 일본 헌병의 총에 맞아 숨을 거뒀다.

메인01.jp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의 금강 수계 보(洑) 해체 방침이 정치권을 넘어 시민 갈등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이어 “중앙 정부와 공주시가 공주보 문제에 대해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공주시는 시민의 의견을 모아 정부에 전달하고 얻을 수 있는 것들을 얻어야 한다. 이것이 진정 공주와 시민을 위한 합리적인 대응”이라고 강조했다.

슬라이드뉴스1-공주보철거반대시위.jpg
▲ ⓒ연합뉴스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금강 수계 보(洑) 해체 결정을 두고 농민단체를 주축으로 한 지역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민관협의체 전체 위원 24명 중 23명이 참석했지만, 주민대표 8명과 시민단체 대표 3명 등 민간위원 10여명은 ‘공주보 해체 철회’ 등의 구호를 외치며 회의장을 나가버렸다.

메인01.jpg
▲ 연합뉴스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 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계획서가 25일 대전시에 제출됐다. 제출된 사업 계획서에 대한 관련 부서의 검토와 도시계획위원회(이하 도계위) 위원들의 검토까지 거쳐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여부를 판가름할 도계위는 빨라야 오는 4월 초에 열릴 전망이다. 

그러나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둘러싸고 공론화위원회 부실 진행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데다, 공론화위 과정에 대한 검증단 요구까지 이어지고 있어 도계위의 결론이 나기까지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환경부 4대강조사·평가기획위원회(이하 기획위원회)의 금강 수계 3개 보(洑) 해체·개방 결정이 정파 싸움으로 확대되면서 내년 총선을 앞둔 충청권 정치권의 기세 싸움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속보>= 대전지역의 한 시민단체 회원이 자신의 SNS를 통해 내부 검토 단계인 대전시 1차 추가경정예산안 내용을 기재한 것과 관련해 대전시의회가 발끈하고 나섰다. 

21일 대전시와 대전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의회는 최근 집행부(대전시)에 이번 문제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보고하라고 요구했다. 150만 대전시민을 대신해 집행부를 감시·견제하는 시의회에게조차 보고되지 않은 예산안이 시민단체 회원에게 유출된 것은 ‘집행부가 의회 자체를 무시한 처사’라는 게 시의원을 비롯한 시의회의 입장이다. 

시의회 관계자는 “시민단체 관계자가 녹색기금 추경예산안 872억원과 지방채 발행 예정 금액인 653억원까지 정확하게 공개했다는 것은 유출된 것으로 밖에는 설명할 수 없다”면서 “의회에 보고는커녕 확정조차 되지 않은 예산안이 외부로 유출된 것은 매우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문제에 대한 집행부의 철저한 조사와 추후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대전시의회.jpg

시 관계자는 “해당 시민단체 관계자가 추경이 아닌 다른 문제로 문의 전화를 했고, 담당공무원이 이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추경 예산안을 이야기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확정되지 않은 추경안을 해당 시민단체 관계자가 마치 확정된 것처럼 자신의 SNS에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번 문제에 대해 시의회 측에 사과하고 설명했다”며 “공식적 징계를 논할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해 재발방지 차원에서 구두로 경고 조처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에서 환경 관련 시민사회단체 활동을 하고 있는 A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전시는 최근 도시공원 매입을 위해 2522억(녹지기금 1650억+추경예산 872억)의 예산 계획을 수립했다. 지방채도 653억 채권을 발행할 예정”이라며 시가 내부 검토 중인 추경예산안의 정확한 수치까지 그대로 공개해 정보 유출 논란이 불거졌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