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대전지방경찰청. 다음 로드뷰 캡처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경찰에게 금품 제공과 성 접대를 했다는 조직폭력배의 진정서를 조사하던 대전경찰청 감찰팀이 정식 수사를 의뢰했다.

진정서를 제출한 조폭과 해당 경찰관의 진술이 엇갈려 정식 수사를 통한 확인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풀이된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감찰팀은 지난 5일 사실 확인을 위해 수사과에 수사 의뢰 공문을 발송했고, 이에 수사과는 수사를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앞서 경북 청소교도소에 수감 중인 대전지역 조폭 두목인 A 씨는 지난달 ‘자신이 경찰관 2명에게 수차례에 걸쳐 돈을 주고 성 접대를 했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서울경찰청에 접수했다.

이에 해당 경찰관들은 “자신을 처벌한 것에 대해 앙심을 품고 음해성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17177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