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31 대전역세권 민자유치 4번째 공모 ‘본격 시동’

市, 정주환경 확대 유인책
사업·경제성 제고방안 고심
공모시점 잠정 9월로 잡고
필요할 경우 3개월 추가 계획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역세권개발 민자유치 4차 공모에 대전시가 본격 시동을 걸었다.

대전시는 성공적인 민자유치를 통해 '원도심활성화' 및 '구-신도심간 양극화 격차 감소' 등의 고질적인 지역현안을 해결하고 시의 경제적 이익 및 투자기업의 사업성까지 높일 수 있는 복안을 마련하는데 분주한 모습이다.

31일 시에 따르면 대전역세권 주변 지역의 정주환경을 확대하는 카드를 유인책으로 내세우며 투자기업의 사업성을 높이고 시의 경제적 이익을 높일 수 있는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 3월 28일 대전역세권개발 사업 3차 공모가 실패하면서 4월 초 전담TF팀을 구축, 주거비율에 대한 자율적 사업계획을 보장, 용적률 확대, 인센티브 제공 등을 공언하며 오는 9월 경 4차 민자유치 공고를 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체 10만 6742㎡의 역세권 개발 면적 중 3만 2442㎡에 달하는 상업시설 부지가 지나치게 크다고 판단해 대대적인 손질을 예고했다.

기존 25%였던 주거지역의 마지노선도 없애고 사업자가 원한다면 주거지역 90%도 수용하겠다는 것이 주요 골자였다.

이는 2008년과 2015년에 진행했던 1·2차 공모에서 상업지역 100%, 지난 3차 공모에서 75%를 요구했던 것과 달리 '사업자의 자율성'을 극대화 한 것이다.

벌써 세 차례나 대전역세권개발 민자유치가 유찰된 만큼 대전역 주변으로 주거인구를 유입시키고, 민간 사업자의 입맛을 충족시킴으로써 4번째 도전을 성공으로 이끌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에 시는 코레일 주관으로 건설·유통업계 관계자들과 수시로 미팅을 진행, '시-코레일-민간기업' 3자가 모두 충족할 수 있는 구체적인 대전역세권개발(안) 마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는 현재 4차 민자유치 공모 시점보다 어떤 대안과 방향성을 제시해야만 시의 경제적 이익으로 직결될 수 있는지에 대해 적극 검토에 들어갔다.

4차공모 시점을 일단 잠정 9월로 잡아놓고 시간적인 여유가 더 필요할 경우 추가 3개월을 늦춰 늦어도 12월에는 4차공모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어쩌면 마지막이 될 수 있는 4차 공모이기에 시는 신중의 신중을 기하며 민자유치 성공 조각을 맞추고 있다.

장시득 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대전역세권개발 민자유치가 3차까지 무산된 만큼 지역민들을 비롯해 유통 및 건설업계, 소상공인 등 다양한 업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며 “이해당사자(시·코레일·만간사업자·인근 상가위원회)간의 협의가 꾸준히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지역발전을 위한 합리적 방안이 마련되면 올 하반기에는 희소식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총 사업비 1조원 규모의 대전역세권개발 복합 2구역은 판매, 컨벤션, 주거 등 복합용도로 계획된 대형 사업이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