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뉴스2-이낙연.jpg
▲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석환 홍성군수 등이 19일 충남 홍성 광천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홍성군 제공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 “대전시와 충남도가 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신청한 사업에 대해 좋은 소식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충남 홍성에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김좌진 장군 생가지와 만해 한용운 선생 생가지를 방문한 뒤 광천시장을 찾았다. 그는 이 자리에서 “(대전시와 충남도가 예타 면제 대상으로 신청한) 두 사업을 모두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거의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가 언급한 사업은 대전 도시철도 2호선과 충남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 인입 철도 건설이다.

이와 함께 그는 내포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국회에서 논의하고 있다”며 “1기 혁신도시가 아직 정착이 안됐다. 마구 늘려놓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 나름의 활성화 방안을 찾아가면서 국회 논의를 지켜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선정된 충남국가혁신클러스터에 대해서도 “앞으로 그 내용을 채워나가야 할 것”이라며 “중앙정부의 보조금은 물론 규제개혁과 금융지원 등이 이뤄지도록 하겠다. 충남의 3대 대표산업(차세대 디스플레이·자동차·바이오산업)을 지차체와 협의하면서 지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충남도는 충청문화산업철도(보령선)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충북·경북도 공통과제),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등 사업을 예타 면제 대상으로 건의했지만 정부 측은 모두 국가중장기계획에 미반영됐다는 이유로 난색을 표했다.

특히 보령선의 경우 추가 검토사업으로 국가계획에 이름이 올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기재부 측은 사실상 추가 검토사업이 국가계획에 반영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로 인해 대안으로 제시된 당진 석문국가산단 인입 철도 건설사업이 충남지역의 예타 면제사업 대상으로 선정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정부의 예타 면제사업은 이달 중 발표될 예정이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