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1.jpg
KB국민은행 노조가 19년만의 총파업을 단행한 8일 오전 10시 대전 서구의 한 국민은행 영업점에는 10개 창구 가운데 4곳이 비어있었다. 안내문 뒤로 빈 창구가 고객을 맞이하고 있다. 이인희 기자

“상담 부재중이라는 안내판과 다른 영업점을 이용해 달라는 문구가 붙어있는데 전세대출 상담이 어려운가요?”

대전지역 거점점포 10곳 가운데 한 곳인 서구 탄방역점의 경우 ‘정상영업’ 공지를 내걸고 내방객을 맞이하고 있었다. 탄방역점을 기준으로 거점점포가 다수 포진해 있고 본사에서 파견 나온 직원의 업무 지원으로 총파업에 따른 고객 불편 사례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르포2.jpg
KB국민은행 노조가 19년만의 총파업을 단행한 8일 대전지역의 거점점포 10곳을 제외한 일부 영업점에서는 대출상담 불가 등으로 고객들이 불편을 겪는 사례가 심심치않게 발생했다. 이인희 기자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