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북 곳곳 AI 확진… 닭·오리 25만 마리 살처분












충북도는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H5N8) 감염이 확진된 음성 맹동면 용촌리 일대 11개 농가의 닭·오리 25만 마리를 예방적 차원에서 살처분했다. 

20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용촌리의 한 농가가 사육하는 육용 오리가 AI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해당 농장주가 소유한 인근 다른 농장의 오리까지 포함해 25만여마리를 살처분한 데 이어 주변 3㎞ 이내 32개 농장을 대상으로 시료를 채취, 감염 여부를 조사했다. 간이 검사 과정에서 주변 3개 농장의 오리도 AI 양성반응을 보였다. 충북도는 AI 확산을 막기 위해 도내 모든 오리 농가에 대한 일제검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오리의 AI 잠복기는 통상 3∼7일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향후 추가 발생 소지가 있어 예방적 살처분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농림축산식품부도 AI 확산을 막기 위해 충남·북을 비롯해 서울과 경기, 인천, 대전, 광주, 세종, 전남·북 등 철새 도래지가 많은 서해안 지역 가금류 관련 축산인과 차량을 대상으로 19일 자정부터 20일 낮 12시까지 36시간 동안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이날 음성 지역을 찾은 김재수 농림부 장관은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음성군청 상황실에 들러 방역대책을 논의했다. 또한 지난 19일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의 한 농가에서 오리가 집단 폐사했다는 신고가 충북도에 접수됐다. 

충북도에 따르면 8500마리의 육용 오리를 사육하는 이 농가에서는 이날 오후 80마리의 오리가 한꺼번에 폐사했다. 

도는 신고 접수 직후 초동 방역팀을 긴급 투입, 간이 검사를 실시한 결과 AI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도내에서 AI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것은 확진 판정을 받은 음성 육용 오리 사육농가에 이어 두번째다. 

홍순철 기자 david0127@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조류인플루엔자(AI)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로 손꼽히는 충남대 수의과대학 서상희(43·사진) 교수가 국내 최초로 '고병원성 H5N1 AI 인체백신' 개발에 성공했다.

충남대는 지난해 6월 세계보건기구(WHO) 및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아 인체감염증 고병원성 H5N1 AI를 도입해 연구를 진행한 서 교수가 유전자 재조합 기법을 활용, 약독화(弱毒化)된 AI 인체백신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서 교수 연구팀은 개발된 AI 인체백신의 효능 검증을 위해 독감바이러스 감염 시 사람과 같은 독감 증상을 나타내는 족제비를 이용한 실험까지 마쳤고, 해당 백신을 'CNUK-H5N1-08-01'로 명명해 정부에 보유 신고했다.

국내 최초의 AI 인체백신이 개발됨에 따라 고병원성 H5N1 AI에 의한 '슈퍼독감' 창궐 시 우리 연구진에 의해 개발된 백신을 신속하게 접종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서 교수의 연구성과는 큰 의미가 있다.

국내에선 AI 대유행에 대비해 유행성 독감치료제인 '타미플루'(Tamiflu)를 수입, 비축하고 있으나 고병원성 H5N1 AI 치료 효과의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서 교수는 "AI 인체백신 개발에 성공해 너무나 기쁘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진다면 AI 백신을 양산해 AI 공포로부터 국민들을 해방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서 교수는 10일 오전 10시 육군사관학교에서 개최되는 '2008 화생방 심포지엄'에서 이번 인체백신 개발과 관련한 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최 일 기자

 orial@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