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숙원사업…대전시 도계위 수용
23만 1912㎡ 해제, 개발 탄력
이번주 고시공고 후 계획 수립
박정현 "환영"…균형발전 기대

사진 = 대덕연축지구. 대전시제공

사진 = 대덕연축지구 구상도.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속보>=지역 10년 숙원사업이었던 대전 대덕구 연축지구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GB)이 마침내 해제됐다.  <4월 17일자 7면 보도>

민선 4기부터 추진된 연축지구 개발사업이 이번 GB 해제와 함께 최근의 혁신도시 후보지 지정 및 관련 인프라 조성 계획 등이 더해지면서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19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5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대전 도시관리계획(개발제한구역 일부해제) 결정(안)’을 원안 수용했다.

원안 수용에 따라 자연녹지지역으로 묶여있던 연축동 249번지 일원의 23만 1912㎡의 GB가 해제됐다.

도계위는 또 연축지구 도시개발 사업구역 지정까지 마쳤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 주 중으로 지형도면 결정고시 공고를 진행하고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수립 및 실시계획인가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혁신도시 후보지로 지정되면서 사실상 연축지구 GB해제는 예견된 수순이었지만 그럼에도 낙후된 원도심의 활성화가 가시화됐다는 소식에 환영의 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이날 열린 구청장협의회에서 박정현 대덕구청장 또한 “혁신도시 후보지 선정에 힘입어 연축지구 개발에도 탄력이 붙었다”며 “구의 숙원사업이었던 그린벨트 해제에 대해 박수를 치고 싶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시는 내년 하반기까지 보상을 마치고 2024년 연축지구 준공을 목표로 착공에 들어간다. 총 사업대상지 24만 1650㎡에 조성되는 연축지구는 6만 5668㎡에 공동·임대주택을 마련해 3034여명 입주를 계획 중이다.

사업 완료시 1482세대 공동주택(분양 696세대·행복주택 786세대)과 27세대의 단독주택이 들어선다.

공동주택과 함께 대덕구청사 신축 이전, 물류시설 및 첨단산업단지, 공공·임대주택을 통한 복합행정타운을 조성하는 게 연축지구 조성 계획의 주요 골자다. 연축지구 인근의 각종 인프라 확충도 진행 중이다. 현재 대덕구 문지동과 연축지구를 잇는 대덕특구 동측진입도로와 대전 도심 외곽순환도로사업의 일환인 동북부 순환도로(비래동-와동-신탄진동) 등 연축지구 통과도로 사업도 함께 가시화된 상태다.

이를 통해 연축지구가 교통 요충지 역할을 도맡게 되면 연축지구 내 예정된 첨단산업단지에 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긍정적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시 역시 이를 감안해 도로 구축에 대한 적극 지원 의사를 지속적으로 밝혀오고 있다.

시 관계자는 “도시계획위원회의 GB해제, 개발구역 지정 결정에 따라 곧바로 고시공고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연축지구 개발로 대전지역 균형 발전 및 도시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Ta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역세권·연축지구 혁신도시 후보, 공공기관 이전…상권활성화 기대
복합2구역 역세권개발도 순조…쪽방촌 공공임대주택사업 박차
대전역 중심 르네상스시대 개막

대전역세권 위치도. 대전시 제공
연축지구 위치도. 대전시 제공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 원도심에 연이어 개발호재가 터지면서 ‘원도심 르네상스’ 시대 개막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동구 역세권지구와 대덕구 연축지구의 혁신도시 후보 부지 선정과 함께 역세권 개발사업과 연축지구 조성사업도 속력을 낼 것으로 보이며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은 여느때보다도 크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2일 혁신도시 후보 부지로 대덕구 연축지구와 동구 역세권 지구를 선정했다.

이에 따라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될 경우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들이 원도심으로 대거 이주하면서 신규 일자리 창출, 인구증가, 경제 활성화, 도시 경쟁력 증대 등 원도심 부흥이 시작될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이 나온다.

동구 역세권지구는 혁신도시 후보부지 지정과 함께 역세권 개발사업까지 순항하고 있다.

동구 정동과 소제동 일대 재정비 촉진지구 중 2만 8757㎡에 주거·상업·문화·비즈니스를 조성하는 복합 2구역 재개발 사업에 총 55개의 기업이 참여 의향서를 제출한 것이다.

2008년부터 사업자를 찾지 못했던 복합2구역이 10여 년 만에 사업자를 대거 모집하면서 역세권 개발이 본궤도에 오를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사업 주체인 코레일은 내달 29일까지 사업신청서를 접수 받고 오는 7월 평가위원회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대전시, 대전 동구가 동구 쪽방촌 일대에 진행 중인 공공임대주택사업 또한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영구임대주택, 행복주택, 주상복합, 철도산업 클러스터, 지식기반산업시설 등이 들어설 해당 사업은 현재 지구지정안 공람을 끝냈다.

시는 오는 12월 중앙도시계획위원회 개최를 목표로 재난관련 영향평가 등 행정절차를 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대덕구 연축지구 개발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혁신도시 후보입지 선정으로 대덕구 숙원사업인 ‘연축지구 도시개발사업’도 탄력이 붙고 있는 것이다.

연축동 249번지 일원 총 24만 8651㎡에 조성되는 연축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최대 관건이었던 그린벨트 해제를 눈앞에 두고 있다.

시는 현재 전략환경영향평가, 국토부 및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마치고 15일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해 그린벨트 해제 심의를 앞둔 상태다.

도시계획위원회에서 그린벨트 해제가 결정 날 경우 총 사업면적 24만 16501㎡ 중 23만 1912㎡ 규모가 해제된다.

시는 그린벨트 해제가 마무리되면 곧바로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세부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실시계획 인가를 받을 방침이다.

이에 따라 구가 연축지구에 구상 중인 복합행정타운, 지식산업센터, 도시지원시설, 첨단산업, 유통시설, 공공·임대주택 조성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역세권지구는 오는 10월까지 협상을 거쳐 최종 사업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연축지구 그린벨트 해제 여부는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 후 확정지을 수 있다”면서도 “시는 혁신도시 선정이 원도심을 활성화하고 동서 불균형을 해소해 도시재생까지 이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 = 대전 혁신도시 입지로 선정된 대전역 전경.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지역의 혁신도시 입지가 대전역세권과 연축지구로 최종 선정되면서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시는 시정브리핑에서 혁신도시 입지를 ‘대전역세권지구’와 ‘연축지구’ 2개 지역으로 최종 선정·발표했다.

지난 3월 국회를 통과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오는 7월 시행됨에 따라 혁신도시예정지구 후보를 담은 ‘혁신도시발전계획’을 국토교통부에 신청하기 위해서다.

혁신도시 후보입지는 국토부의 입지선정 지침을 기반으로 원도심 활성화, 동서 균형 발전, 도시개발의 적정성 등을 고려해 결정됐다.

먼저 코레일, 철도시설공단, 중소기업벤처부 등이 위치한 대전 역세권지구는 중소기업, 교통, 지식산업 관련 클러스터를 조성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게 평가됐다.

시는 이 같은 인프라를 활용해 중소기업 은행, 중소기업유통센터, 코레이관광개발, 코레일넥트웍스, 한국지식재산보호원 등 중소기업, 교통, 지식산업 관련 기관을 유치할 계획이다.

대덕구 연축동 일원의 248만 7000㎡가 선정된 연축지구는 동서균형발전과 함께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대덕R&D특구와 연계 이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는 연축지구에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과하강의재당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적용이 가능한 스마트 혁신도시 실현 및 과학기술 혁신 생태계 조성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여기에 대덕구청 이전을 활용해 광역행정타운 조성 또한 꾀한다.

시는 내달 공공기관 유치전략 마련을 시작으로 오는 7월 국토부에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현재 정확한 지침은 아니지만 정부에서 120개의 기관을 혁신도시로 이전한다고 발표한 만큼 이를 바탕으로 시 또한 공공기관 유치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단순 기관 수보다는 해당 기관 이전 생길 일자리 창출, 파급력, 유관기관과의 시너지 효과 등에 대해 심층적으로 고려해 공공기관을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