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광풍이 올해 첫 아파트 분양시장의 포문을 연 대전 아이파크 시티를 덮쳤다.

대전 아이파크 시티의 일반공급 1순위 마감 결과 2단지 84㎡ A타입 경쟁률이 202대 1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27일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이날 대전 아이파크 시티 1·2단지 일반공급 1순위 마감 결과, 총 1433세대 공급에 대전에서만 9만 9631개의 청약 통장이 쏟아져 나와 평균 74대 1의 경쟁률로 모든 타입을 마감했다.

평형별로는 84㎡형에 신청자가 몰렸고 타입별로는 A타입에 청약접수 열기가 뜨거웠다.

대전 아이파크 시티 1·2단지 최고 청약 경쟁률은 2단지 84㎡ A타입으로 150세대 공급에 3만429명이 신청해 202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42세대가 공급된 2단지 84㎡형 B타입이 32세대 공급에 6853명이 신청해 163대 1의 경쟁률로 뒤를 이었고 1단지 84㎡형 A타입이 279세대 공급에 2만1547명이 지원해 7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 밖에 50대 1 이상 높은 청약 경쟁률은 2단지 177㎡형 펜트하우스가 4가구 모집에 302명이 신청해 7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2단지 104㎡형 A타입이 184명 모집에 1만2258명이 지원해 66대 1의 경쟁률을, 1단지 84㎡형 B타입이 77명 모집에 4055명이 지원해 52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각각 기록했다.

1단지 104㎡형 A타입은 218가구 모집에 4771명이 몰려 21대 1로 가장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 일반공급 1순위 청약에서 대전지역 외 기타지역에서도 7155명이 청약했다.

한편 하루 전인 26일 접수된 특별공급은 434세대 모집에 총 5778명이 신청해 평균경쟁률 13대 1을 나타냈다.

2단지 84㎡형 A타입 신혼부부 특별공급이 52가구 모집에 2030명이 몰려 경쟁률이 39대 1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이어 2단지 84㎡형 B타입 신혼부부 특별공급이 13가구 모집에 317명이 청약접수하면서 24대 1을 기록해 뒤를 이었다.

한편 HDC 현대산업개발은 다음달 4일 당첨자를 발표하며, 15~17일까지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 아이파크 시티’에 대한 대전시민의 관심은 대단했다.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대전 아이파크 시티 등 관심 은행·중개업소 방문도 급증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1. 지난해부터 주거의 목적으로 아파트 분양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직장인 김 모(42·대전 중구) 씨는 최근 고민이 하나 늘었다. 6개월 전, 마이너스통장을 개설(2000만원)해 한도를 늘린 게 발목을 잡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신용등급도 나쁘지 않고 대출금 사용 목적이 다르면 추가대출을 받는데 무리가 없을 줄 알았는데 타격이 적잖다"며 "신규 분양은 잠정적으로 미뤄야 할 것 같다"고 토로했다.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