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문화제의 인기는 평일에도 이어졌다.

6일 공주 연문광장과 부여 구드래 광장 주 무대 모두 휴일에 비해서는 한산한 분위기였지만 역사체험이 함께하는 짜릿한 축제를 즐기려는 4만여 명의 관광객이 다녀가는 등 식지 않은 열기를 자랑했다.

지난 역사와의 단절된 시간을 이어주는 듯 강의 양편을 연결한 부교를 함께 건너기도 하고 만개한 코스모스 속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이들도 눈에 띄었다.

당초 일기예보와는 달리 맑고 화창한 날씨가 이어지며 관람객들의 관람을 도왔으며, 백제향 굿뜨래 알밤축제, 웰빙관광체험관 등은 체험자들로 붐볐다.

이날 인기를 모은 프로그램은 전통 가무악 향연과 브라질 리오삼바 공연이었다. 사랑가와 한량가, 흥춤 등 사라져가는 전통춤이 선보여 박수갈채를 받았고, 아찔한 차림의 브라질 여성무용수들이 펼치는 정렬적인 춤도 관광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백제문화제는 7일에도 계속된다. 이채로운 옛모습을 발견할 수 있는 궁녀제와 은산 별신제가 구드래 주무대에서 열리며, 충국 하남성기예단의 묘기 등 해외공연단의 초청공연도 계속된다.

  부여=김항룡·양근용 기자 prime@cctoday.co.kr

 

 
▲ 제54회 백제문화제가 열리고 있는 공주 공산성 금서루 야경.우희철 기자
   

   

   

   

   

   

   

   
▲ 5일 공주 공산성 연문광장에서 열린 제54회 백제문화제 충청투데이 오케스트라 백제로 떠나는 열린음악회가 성대하게 열렸다.우희철 기자
   
▲ 5일 공주 공산성 연문광장에서 열린 제54회 백제문화제 충청투데이 오케스트라 백제로 떠나는 열린음악회에 이원용 충청투데이 사장, 심대평 국회의원, 이준원 공주시장(오늘쪽부터)이 관람하고 있다.우희철 기자
   
▲ 5일 공주 공산성 연문광장에서 열린 제54회 백제문화제 충청투데이 오케스트라 백제로 떠나는 열린음악회에서 단원들이 감미로운 선율을 선사하고 있다.우희철 기자
   
▲ 5일 공주 공산성 연문광장에서 열린 제54회 백제문화제 충청투데이 오케스트라의 백제로 떠나는 열린음악회가 열렸다.우희철 기자
   
▲ 5일 공주 공산성 연문광장에서 열린 제54회 백제문화제 백제로 떠나는 열린음악회에서 가수 김도향 씨가 오케스트라와 화음을 맞춰보고 있다.우희철 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백제문화를 찾아서

2008. 10. 5. 14:45 from cciTV

제54회 백제문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고천제가 3일 부여군 충화면 천등산에서 열려 많은 관계자들이 대회의 성공을 기원하면서 혼불채화 의식을 진행하고 있다. /허만진 영상기자


제54회 백제문화제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3일 체험행사 '백제향' 코너에 많은 관광객들이 모여 보고, 만지면서 백제의 문화를 체험하고 있다. /허만진 영상기자


3 일 제 54회 백제문화제가 충남 부여와 공주 일원에서 개막된 가운데 공식 개막식이 열리는 부여군 일원에서 '대백제군단 기마행렬'이 진행되었다. 185마리의 말과 전투복장을 한 300명의 백제병사가 계백장군 역을 맡은 영화배우 이원종의 지휘아래 백제군사의 멋진 모습을 연출하였다./허만진 영상기자


' 황산벌 전투' 재현행사가 4일 충남 논산시 논산천 둔치에서 열려 계백장군이 이끈느 백제군과 나당연합군이 전투를 벌이고 있다. '제54회 백제문화제'의 세부프로그램으로 마련된 이 행사는 660년 나당연합군이 백제에 쳐들어 왔을 때 황산벌에서 백제군과 신라군이 벌였던 전투를 재현한 것이다.
'황산벌 전투'재현행사는 5일 6시20부터 논산천 둔치에서 계속된다./허만진 영상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충남의 뿌리를 찾아 떠나는 여행, 제54회 백제문화제의 비밀이 3일 벗겨진다.

(재)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는 3일 백제혼불 채화와 대백제 기마군단 행렬,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일간 백제문화제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부여와 공주 일원에서 백제가 간직한 700년 교류왕국의 모습을 재현할 계획이다.

올해 백제문화제는 일단 행사기간과 프로그램의 질적 측면에서 예년보다 한층 성숙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추진위는 행사기간을 지난해 5일에서 주말 2회를 포함, 모두 10일로 늘려 평일엔 상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주말엔 대표 프로그램을 배치하는 한편 백제등불제·서동의 노래 등 관람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수 있는 15개 프로그램을 새롭게 준비해 체류형 관광을 유도했다.

추진위는 특히 백제문화제 첫 금·토·일(3∼5일)에 맞춰 오후 시간대에 개막식과 백제문양 불꽃쇼(3일 부여), 백제웅진성 퍼레이드·'700년 대백제의 꿈! 비보이를 만나다'(4일 공주), 황산벌전투 재현(4일·5일 논산), 교류왕국 대백제 퍼레이드·서동의 노래(5일 부여), 백제로 떠나는 열린음악회(5일 공주)를 배치했다.

백제의 예술과 생활, 과학,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백제향'과 백제의 주요 교역국의 문화촌을 저잣거리 형태로 재조명한 '국제문화교류촌' 등에선 다양한 상설프로그램이 운영돼 가족단위 관광객과 외국인 관광객의 오감만족을 책임지게 된다.

또 백제 소망등 띄우기(공주 금강 둔치), 백제의 불 '금강의 빛'(공주 금강교) 등 백제문화제의 밤을 수놓을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마련돼 있어 제54회 백제문화제의 시작을 화려하게 수놓을 예정이다.

 이기준 기자 poison93@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54회 백제문화재 행사의 일환으로 펼쳐지는 황산벌 전투재현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1일 논산시 논산천 둔치에서 1300여명의 참가자가 시민들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리허설을 진행하고 있다. /허만진 영상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