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cc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060828

미세먼지 저감 대책 일환
충남 운전자 절반 경유차
“교체비용 지원 등 병행을”


충남지역 운전자 절반 가량이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미세먼지 관련 대선공약 이행을 본격화하면서 후보 시절 제시한 ‘경유차 줄이기’ 공약도 조만간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에서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3호 업무지시로 노후석탄화력발전소 일시 가동 중단(셧다운) 및 조기 폐쇄 등 미세먼지 관련 대책 추진 의사를 강력히 밝혔다.

이에 관련업계에서는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미세먼지 대책으로 함께 제시했던 경유차 억제 공약도 조만간 현실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경유차 줄이기 공약의 주요 내용을 보면 △노후 경유차의 조기 폐차 △노후 오토바이(260만대) 전기 오토바이로 전환 △2030년까지 경유 승용차 퇴출 등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경유세를 인상하고, 미세먼지를 유발하지 않는 LPG차 규제를 완화하는 법안 등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자동차 시장에서 경유차가 휘발유차를 압도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존 경유차 운전자들의 피해가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실제 충남도에 따르면 도내 차량 103만 2143대 중 경유 차랑은 48만 4424대(46.9%)로 절반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이어 휘발유 차량 44만 3353대(43%), LPG 차량 9만 351대(8.8%), 기타 차량 1만 4015대(1.4%) 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이날 기준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ℓ당 1481원, 1270원으로 211원이 격차를 보이고 있다.

경유 차량의 경우 초기 구입비용이 휘발유 차량 대비 높지만 연료 값이 저렴하고, 연비가 좋다는 이점으로 많은 운전자들이 선호하고 있다.

무엇보다 경유차 줄이기 정책이 실현되면 높은 연비의 경유차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이나 주로 경유차인 소형 승합차를 생계형으로 운행하는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지난해에도 환경부가 미세먼지 저감대책으로 경유세 인상을 통한 경유 사용 억제안을 검토하면서 운전자들 사이에서 우려섞인 목소리가 흘러 나온 바 있다. 일각에선 경유세 인상으로 국민의 혈세로 자칫 정부의 배만 불리는 꼴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충남 홍성에 사는 경유차 운전자 김모(59) 씨는 "정부가 흡연율을 줄인다고 인상한 담배값도 결국 정부 배불리는 꼴이 됐다. 결국 모든 책임을 국민에게 떠안기는 꼴 아니냐"라며 "경유차도 신차의 경우 휘발유와 환경오염물질 배출량이 별반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아는데, 우선적으로 경유차량에 저감장치를 설치해주거나 차량 교체 비용을 지원하는 등의 정책을 병행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명석 기자 hikms12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장 밀집 대덕산업단지 미세먼지 농도 대전시·국가 기준치 모두 초과 

메인01.jpg
봄철 미세먼지로 전국에서 비상이 걸린 가운데 대전지역도 기준치를 웃도는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장이 밀집한 대덕산업단지의 경우 미세먼지 농도가 대전시와 국가 기준치를 넘었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대전지역 10곳의 대기오염측정소에서 2014~2016년 측정한 미세먼지(PM10) 농도 분석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이 결과 10곳의 측정소 중 7곳에서 세계보건기구(WHO)가 설정한 기준치(20㎍/㎥)와 대전시 기준치(40㎍/㎥)를 모두 초과한 미세먼지가 검출됐다. 대전에는 현재 도로변 대기 측정소 2곳과 도시 대기 오염 측정소 6곳, 공단 지역 대기오염 측정소 2곳 등 모두 10곳의 측정소가 있다.

메인01-1.jpg
대전의 경우 연간 미세먼지 기준치를 40㎍/㎥으로 설정했으며, 국가 기준치는 50㎍/㎥다. 3년간 분석 결과를 보면 2014년 6곳, 2015년 10곳, 2016년 7곳이 대전시 기준을 초과했다. 국가 기준치를 적용하면 2015년 2곳, 2016년 1곳이 기준치를 넘어섰다. 이보다 엄격한 WHO 기준으로 보면 지난 3년간 기준치를 달성한 곳은 단 한 곳도 없다. 대전지역 중 미세먼지 농도가 심각한 곳은 공단이 밀집한 읍내동과 문평동이었다. 

읍내동 미세먼지 측정값은 2014년 44㎍/㎥에서 2016년 48㎍/㎥로 높아졌다. 문평동 역시 같은 기간 47㎍/㎥에서 51㎍/㎥로 상승했다. 이 지역은 2015년과 2016년 모두 국가 기준치를 초과했다. 도로변도 도심지역과 비교해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측정됐다. 대흥동 도로변 측정망은 2014년(49㎍/㎥)과 2015년(53㎍/㎥) 모두 대전지역 10곳 측정망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고, 2014~2016년 대전시 기준을 초과했다. 

월평동 측정망은 2014년 40㎍/㎥, 2015년 46㎍/㎥, 2016년 40㎍/㎥ 수치를 나타냈다. 도심지역 6곳의 측정망 중 지난해 기준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낮게 측정된 곳은 정림동으로 38㎍/㎥였다. 가장 높은 측정값을 보인 곳은 노은동(48㎍/㎥)이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세먼지.jpg
▲ 중국발 스모그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점점 높아진 13일 개나리꽃이 만개한 대전 대덕구 오정동에서 썬캡과 마스크로 중무장한 채 자전거를 타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미세먼지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면서 공기청정기를 찾는 소비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가 상품은 물론, 600만원 이상의 고가 제품까지 공기청정기 판매가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뛰고 있는 상황이다. 또 공기청정기 제조업체의 주가도 연일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1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공기청정기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두 배 가량 뛰었고, 인기 상품의 경우 예약 구매로만 살 수 있다. 실제 온라인쇼핑사이트 11번가에서 지난달 공기청정기 판매액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240% 늘었다. 올해 1∼3월로 놓고보면 16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하이마트의 1분기 공기청정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0%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30평형대 아파트에 사는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20만∼30만원대(13∼15평형 상품) 공기청정기 상품은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가고 있는 실정이다.

한 상품의 경우 전국 400여개 롯데하이마트 매장에서 품귀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이와 함께 가격이 비싼 고성능 공기청정기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지난 1~3월 롯데백화점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매출은 지난해보다 68% 증가했다.

이 기간에 롯데백화점에서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은 보급형 공기청정기 매출이 35% 신장한 것과 비교하면 고가 공기청정기에 대한 수요가 그만큼 많았다는 뜻이다. 620만원대인 독일 브랜드 상품은 올해 1∼3월 주문량이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0% 이상 크게 늘었다.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자 공기청정기, 마스크 등을 다루는 관련 기업들의 주가도 연일 상승하고 있다. 지난 5일 공기청정기 제조업체 위닉스의 주가는 1만 1550원으로 지난달 2일 9120원에서 한 달 새 26.6% 치솟았다. 같은 기간 코웨이도 주가가 8.6% 올랐고 방진마스크 생산업체인 KC그린홀딩스 주가는 7.5% 상승하기도 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기청정기를 찾는 소비자가 급증하다 보니 물량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인기 제품은 서울 지역 기준으로 예약 구매를 하면 5∼7일 정도 지나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