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8.06 "정치인 방문 반갑지 않아" 침수 피해 폭우에 성난 민심

피해지역 주민들 “의원들 다녀가도 실질적 지원 없어” 원성
의원들 “노력해도 절차상 오래 걸려”…특별재난지역 등 약속

[충청투데이 송해창 기자] 기록적인 폭우에 대전정가도 울상짓고 있다. 시·구의원은 물론 국회의원까지 피해복구에 나섰지만 지역민심은 쉬이 잡히지 않는 모양새다.

6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연이은 폭우로 지역 곳곳에서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원성은 지난달 30일 촉발됐다. 전날부터 당일 새벽 사이 내린 폭우에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 2개동 28세대가 침수됐다.

인근 우성아파트는 차량 250여 대 침수, 중구 보문산 일대는 산사태로 인한 낙석이 도로를 점령했다. 서구·동구·중구·유성구·대덕구 등 5개구 곳곳에서 각종 피해가 발생했다.
잠정 피해규모만 172여 억원에 달한다. 지역 주민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국회의원, 시·구의원들이 수차례 다녀갔지만 실질적인 지원책이 없다는 주장이다.
정림동 한 주민은 “폭우 이후 지역 국회의원, 시·구의원 등이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보상을 약속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내용은 들려오지 않는다”며 “특별재난지역 선포도 진전이 없어 아쉽다. 시급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역 의원들은 ‘애가 탄다’는 입장이다. 시·구와 협의해 지원책을 마련 중이나 행정절차인 만큼 다소 시간이 걸린다고 입을 모은다. 국외연수 예산을 반납해 수해복구에 보탤 뜻도 밝혔으나 시민 반응은 냉랭하다는 푸념도 나온다. 한 시의원은 “지원책도 결국 세금으로 하는 것이다. 마음과 달리 여러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매일 피해복구활동에 참여하고 있으나 (시민들) 반응은 냉랭하다. 의원 입장에서도 답답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

지역 의원들은 대책수립에 속도를 낸다는 각오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대전 대덕구) 의원은 “피해복구가 조속히 이뤄지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행정당국과의 협의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이른 시일 내 답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민심을 담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송해창 기자 songhc@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