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적마스크 판매 시작 하나로마트, 팔자마자 동나
할당량 90장뿐… 불만 속출 ‘읍·면만 판매’ 우체국도 혼란
약국도 방문·전화 문의 빗발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준비된 물량이 겨우 90장이라구요? 새벽부터 줄을 선 대가가 이거 입니까?”
2일 오전 대전 지역 내 공적 마스크 판매처인 농협 하나로마트 앞.
마스크를 사려는 사람들의 줄이 하나로마트 부지 전체를 에워싸고 있었다.

코로나19(이하 코로나)로 인한 마스크 품귀 현상 해소를 위해 정부가 공적마스크 판매를 시작했지만 현장은 아비규환인 모습이었다. 하나로마트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마스크를 판매했지만 시작하자마자 전량매진 됐다.

이날 해당 하나로마트에 할당된 마스크 물량이 총 90장 뿐이었기 때문이다. 한 사람당 5장 한정으로 총 18명만이 구매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마스크를 풀었다는 희소식에 수백명이 넘는 시민들이 이른 새벽부터 긴 줄을 섰지만, 부족한 물량에 대다수가 마스크는 구경도 못했다.

마스크 양에 대한 사전 공지 조차 없었기에 시민들의 구매불만은 여기저기서 속출했다.

곳곳에선 언성이 높아지기도 했다.
일부는 마스크 수량이 적은 것을 놓고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이날 모인 상당수의 사람들은 3시간 넘게 줄을 서 있다 돌아가야만 했다.

법동에 사는 A(43·여)씨는 “정부가 마스크를 푼다는 소식에 기대하고 새벽부터 먼거리를 운전해 왔다”며 “근데 준비된 물량이 90장이라는 소식에 매우 화가난다”고 불만섞인 감정을 나타냈다.

마트 관계자도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마트 직원은 “서울·경기 수도권으로 마스크 조달이 대거 집중되면서 오늘 우리 지점으로 제공받은 물량이 매우 적었다”며 “어쩔수 없이 판매에 나설수 밖에 없었다. 내일 판매물량으로 1200장 정도 내려온다고는 하는데 확실하지도 않다”고 토로했다.

2일 오전 마스크 품절을 알리는 탄방동 약국의 안내문. 사진=선정화 기자

 

도심의 약국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탄방동 약국은 시민들의 불필요한 발걸음을 방지하기 위해 ‘마스크 품절’ 등의 안내 문구까지 붙여놓았다.

“마스크가 있냐”는 문의 전화도 빗발치고 있었지만, 대다수의 약국들은 물량 입고 시간조차 예측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약국별로 제공되는 마스크 물량도 A약국 20매, B약국 35매, C약국 40매로 별다른 기준없이 들쑥날쑥이었다.

공적 판매처인 대전 시내 우체국도 혼란스러웠다.
대전과 천안 등 도심에서는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고 있지만 오전부터 헛걸음을 하는 시민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충청지방우정청 관계자는 “우정사업본부는 도심을 제외한 전국 읍·면 단위 우체국에서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지만 이를 헷갈려 오전부터 많은 시민들이 헛걸음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마스크 약 588만장을 공급한다고 밝혔지만 시민들은 하나같이 마스크 구매하기가 여전히 '하늘에 별 따기'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