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기름값 평균 상회
대전 1400원대 판매 2곳 뿐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김기운 기자] 전국 휘발유 가격이 5주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지역 내 기름값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대전과 충청지역의 기름값이 전국 평균가격을 상회하면서 1400원대의 휘발유를 판매하는 주유소를 찾아보기가 힘든 상황이다.

2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ℓ당 1552원으로, 일주일 전에 기록했던 ℓ당 1548원보다 4원 상승했다. 전국 평균 경유 가격 역시 l당 1387원으로 지난주 1385원보다 2원 올랐다.

특히 대전과 충청지역의 기름값이 전국평균 보다 높은 선에서 책정되면서 고공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달 첫째 주 대전지역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ℓ당 1540원으로 거래가 됐지만, 현재는 이보다 18원 오른 ℓ당 1558원으로 거래가 되고 있다.

같은 기간 경유가격은 ℓ당 1380원에서 1391원으로 11원이 상승했다. 충남지역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ℓ당 1554원에 거래되고 있으며, 경우 가격은 ℓ당 1389원으로 책정돼 있다. 이는 지난주와 비교했을 때 각각 6원과 2원 오른 가격이다.

충북은 ℓ당 휘발유 가격이 1557원에 거래되고 있고, 경유 가격은 전국 평균보다 3원 높은 ℓ당 1390원에 책정돼 있다.

이날 대전지역의 자치구별 평균 휘발유 가격은 중구가 ℓ당 1542원으로 가장 저렴했으며, 대덕구가 1568원으로 가장 비쌌다.

충남은 ㈜남영전구 천안(부산)주유소가 휘발유 가격을 ℓ당 1476원으로 책정하면서 충남에서 가장 저렴한 가격에 휘발유를 판매하고 있다.

충북은 영동군에 위치한 영동농협주유소가 ℓ당 1440원으로 가장 저렴하게 휘발유를 거래하고 있다.

지역 내 기름값이 상승세를 지속하자 1400원대 가격에 휘발유를 판매하는 주유소를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현재 오피넷에 등록된 대전 지역 주유소 중에서 1400원대 가격에 휘발유를 판매하고 있는 곳은 대덕구에 위치한 신탄진(상)주유소와 신탄진 농협주유소 단 두 곳으로, 각각 ℓ당 1482원과 1495원에 판매하고 있다.

반대로 1800원대로 휘발유를 판매하고 있는 주유소는 서구의 백산주유소와 대덕구의 한솔주유소가 각각 ℓ당 1899원과 1896원으로 휘발유 가격을 책정했다.

업계는 국제유가의 상승이 국내 기름값 상승의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관계자는 “미중 1단계 무역협상 합의와 미국의 원유재고 감소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했다”고 말했다.

김기운 기자 energykim@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