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기본계획변경 협의中 내년 상반기 실시설계 착수
2022년 착공… 2025년 개통 최대 관심 ‘노선’… 결정 임박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오는 2025년 개통 예정인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올 초부터 본격 추진된 트램 건설 사업은 현재 행정절차가 중간 단계를 넘으면서 내년부터 본격적인 설계에 들어서게 된다.

5일 대전시에 따르면 도시철도 2호선 트램(36.6㎞ 순환선)은 지난 1월 말 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확정됐다. 수십년간 표류했던 대전 도시철도 2호선 사업은 국비지원 사업으로 본격 착수에 나서게 된 것이다. ▶트램 집중분석 3면

시는 현재 본격적인 착공을 위해 남은 절차 중 하나인 기본계획변경(안)에 대해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와 사전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전 협의가 마무리되면 이달 중 기본계획변경승인서를 대광위에 제출하고 기본계획 승인을 기다리게 된다.

이후 승인 허가가 이뤄지면 기본 및 실시설계를 내년 상반기 중 발주해 설계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현재 50억원, 내년 117억원의 설계비 예산을 확보한 상태다. 2년간 실시설계를 거쳐(2020~2021) 2022년에는 본격적인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2025년 상반기 시운전 진행 후 하반기에 본격 개통된다.

트램은 도로 위에 깔린 레일 위를 주행하는 ‘노면전차’로 화석연료가 아닌 전기를 사용해 움직여 오염물질 배출이 적고 미세먼지 저감에도 효과적인 교통수단이다. 상용화까지는 아직 5년여의 시간이 남았지만 최근 시가 행정절차에 속도를 내면서 노선도와 차량 기종, 교통시스템 개편, 활용방안 등 윤곽이 나오고 있다.

우선 가장 관심사인 노선도의 경우 최종 확정을 앞두고 있는 상태지만 트램 정거장의 세부 위치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시가 그동안 공개했던 노선도를 살펴보면 서대전역~정부청사~유성온천역~진잠~서대전역 등 36.6㎞의 완전한 순환선으로 정거장 35개소가 건설된다. 노선도 중 도시철도 1호선과 겹치는 곳은 ‘유성온천역’, ‘정부청사역’, ‘서대전사거리역’, ‘대동역’으로 이 곳은 환승역으로 구축될 가능성이 크다.

가칭으로 표시된 ‘가수원역’, ‘도마역’, ‘서대전역’, ‘용두역’ 등은 차후 2024년 개통하는 도시철도 3호선 기능의 충청권광역철도 교차하며 환승 기능을 갖출 수도 있다. 실시설계 과정에서 추가적인 정거장이 신설될 수도 있다. 시는 현재 진행중인 기본계획 승인이 나오면, 내년 상반기 설계 용역발주에 착수할 때 공식적인 노선도와 정거장 위치를 공개할 계획이다.

트램 차량의 기종은 △무가선 배터리방식 △슈퍼커패시터(슈퍼캡) △제3궤조(APS 포함) 등 3가지 형태가 검토되고 있는 가운데 가장 유력한 기종으로 ‘슈퍼캡’ 방식의 차량이 사용될 전망이다. 이 방식은 트램 정거장마다 충전 장치를 설치해 차량 정차 시 순간적으로 전력공급을 하는 형태다. 충전속도가 분초단위로 빠르고 같은 크기의 배터리보다 5~10배 높은 출력을 낼수도 있다.

이밖에 전문가와 시민 등의 아이디어를 통해 트램의 활용성 기능에 대한 검토도 이뤄지고 있다. 투명 LED기술을 활용한 가상현실 열차, 도시를 달리는 미세먼지 흡착차, 트램열차 상단에 태양광판 설치 등 차후 실제 도입이 가능할지 논의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남은 행정 절차를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가겠다”며 “트램을 기반으로 대전은 명실상부 교통중심 도시로 자리매김하고 나아가 대한민국 도시철도 문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TA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