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오는 30일부터 내달 5일까지 이어지는 ‘황금 연휴’가 목전에 다가오면서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충남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부 대형 숙박시설의 경우 예약률 100%를 기록하는 등 인파가 대거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방역 당국은 집단 감염 발생에 대비해 초긴장 상태에 접어든 모양새다.

28일 대한숙박업중앙회 보령·태안지부 등에 따르면 이번 연휴기간 충남 서해안권 숙박업소 예약률은 전반적으로 최소 40% 이상에서 75%까지 올라설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보령 대천해수욕장 내 최대 규모의 리조트인 한화콘도(300실)는 연휴 기간 객실이 모두 예약됐고 인근 머드린호텔도 30일부터 내달 3일까지 예약이 모두 완료됐다.

또 220실 규모의 무창포 비체펠리스도 2일까지 예약률 100%, 3일은 70% 수준을 기록하는 등 대형 숙박시설은 상당수 만실에 가까운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모처럼 관광객 유입이 예상되면서 그동안 코로나 사태로 위축됐던 지역경제에 활력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집단 감염의 우려도 여전히 지속돼 관할 자치단체에는 비상이 걸렸다. 보령시와 태안군은 연휴기간 주요 공공시설 및 해수욕장에 대한 방역소독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기존 시설 소독 등으로는 한계가 있어 집단 감염 차단을 위해선 결국 방문객 개인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위생수칙 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도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 추이가 줄었지만 결코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방문객들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근과 등교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들에게 천국이 찾아왔다. 장장 10일간 푹 쉴 수 있는 황금연휴를 맞게 된 것이다. 오는 10월 2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고 한글날과 대체휴일 등을 포함해 10일이라는 역대 최장 기간의 추석연휴를 누릴 수 있게 됐다.

추석날 차례와 성묘를 하고 어른들께 인사를 다녀오는 기본적인 의무를 이행하고도 자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는 넉넉한 시간을 보장받았다.

적어도 예전처럼 명절 연휴기간이 짧아 오다가다 길에서 시간을 다 보내거나, 마음만 급해 분주함 속에서 피로만 쌓이는 명절 스트레스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 것이다.

전례없이 긴 이번 연휴에는 가족과 친지, 지인과 함께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면서 따스한 정을 더 깊게 나눠보자. 무엇보다도 충분한 쉼과 이완의 시간을 느긋하게 누려보자.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정신없이 돌아가는 사회속에서 스스로 채근하며 숨 쉴 틈없이 몰아붙였던 속도전은 잠시 접어두고 몸과 마음의 긴장을 툭 내려놓자. 일상을 영위하기 위한 부담감과 경쟁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해 어쩔수없이 걸쳤던 전사의 갑옷도 벗어놓고, 자연인 그대로 몸과 마음에 달콤한 휴식을 선물해보자. 평소 마음내기가 여의치 않았던 장소로 여행도 떠나보자. 가까운 곳을 찾아 자연의 풍광에 흠뻑 취해보고, 아이들과 함께 역사적 숨결과 문화적 향기를 느껴보는 것도 좋겠다. 맛집을 찾아 떠나는 미각기행도 나서보자.

연휴기간이 아무리 길어도 그 끝에는 아쉬움은 남는 법. 이번처럼 10일 연휴가 또 찾아오려면 2025년 10월까지 8년을 기다려야 한다는 것으로 위안이 될는지. 연휴기간에는 천천히 쉬어가는 마음으로 안전운행에도 각별히 유념하시길.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