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오는 30일부터 내달 5일까지 이어지는 ‘황금 연휴’가 목전에 다가오면서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충남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부 대형 숙박시설의 경우 예약률 100%를 기록하는 등 인파가 대거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방역 당국은 집단 감염 발생에 대비해 초긴장 상태에 접어든 모양새다.

28일 대한숙박업중앙회 보령·태안지부 등에 따르면 이번 연휴기간 충남 서해안권 숙박업소 예약률은 전반적으로 최소 40% 이상에서 75%까지 올라설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보령 대천해수욕장 내 최대 규모의 리조트인 한화콘도(300실)는 연휴 기간 객실이 모두 예약됐고 인근 머드린호텔도 30일부터 내달 3일까지 예약이 모두 완료됐다.

또 220실 규모의 무창포 비체펠리스도 2일까지 예약률 100%, 3일은 70% 수준을 기록하는 등 대형 숙박시설은 상당수 만실에 가까운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모처럼 관광객 유입이 예상되면서 그동안 코로나 사태로 위축됐던 지역경제에 활력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집단 감염의 우려도 여전히 지속돼 관할 자치단체에는 비상이 걸렸다. 보령시와 태안군은 연휴기간 주요 공공시설 및 해수욕장에 대한 방역소독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기존 시설 소독 등으로는 한계가 있어 집단 감염 차단을 위해선 결국 방문객 개인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위생수칙 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도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 추이가 줄었지만 결코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방문객들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