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5.20 세종 상가공실 손본다
  2. 2018.02.20 코스트코 세종점 8월 문 연다…대전·청주 고객 유치 예상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세종시 신도심(행정중심복합도시) 내 상가 공실을 부추기는 ‘아파트 단지 내 벌집상가’가 사라진다.

아파트 단지 내 상업시설은 지난 박근혜 정부 당시 규제가 풀려 공급과잉을 부르는 주범으로 꼽혀왔다. 이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지구단위계획 수립 과정에서 단지 내 상가 비율을 규제하는 조치를 적용한 것이다.

20일 행복청에 따르면 행복도시 6-3생활권 공동주택 부지는 지구단위계획상 아파트 단지 내 상업시설의 총 면적이 세대당 3㎡의 비율로 산정한 면적을 초과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그동안 행복도시 내 아파트 단지 상업시설에 대한 규제는 없었다. 행복청은 무차별적인 상업시설의 인허가로 인해 상가공실을 부추긴다고 판단했다.

행복청은 시범적으로 6-4생활권 지구단위계획 수립 당시 아파트 단지 내 상업시설의 비율을 세대당 6㎡ 이하로 설정했다. 총 3100가구의 규모인 6-4생활권 세종마스터힐스는 단지 내 상업시설이 96곳이다. 기존의 3생활권 내 1000가구 공동주택의 단지 내 상가가 200곳에 달하는 것과 비교하면 대폭 줄어든 규모다.

행복청은 단지 내 상가비율이 세대당 6㎡ 이하도 과도하다는 판단으로, 6-3생활권 이후부터는 세대당 3㎡ 이하로 규제를 강화했다. 이에 따라 공동주택 1000가구 내 상업시설의 면적은 3000㎡ 이하로 규제된다. 상업시설의 면적은 타입별로 차이가 크지만, 이 같은 규제가 적용될 경우 1000가구 내 단지 내 상가는 두자릿 수로 감소할 것으로 관측된다.

행복청 관계자는 “지난 정부 당시 아파트 단지 내 상가에 대한 규제가 사라졌지만, 이후 세종시 1생활권과 3생활권 등에서 단지 내 상가가 과도하다는 문제점을 인식하게 됐다”면서 “이에 6-4생활권은 지구단위계획상 단지 내 상가 비율을 세대당 6㎡로 설정했고 이후 6-3생활권은 이 보다 더 강한 세대당 3㎡ 비율이 적용되며, 향후 남은 생활권의 공동주택도 이 같은 규제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아파트 단지 내 벌집상가는 세종시 상가공실을 부추기는 원인으로 꼽혀왔다. 단지 내 과도한 상업시설의 대표적인 사례는 3-1생활권 ‘e편한세상 세종 리버파크’ 196곳, 3-2생활권 대방디엠시티 285곳 등이다.

일반 프라자상가에 비해 분양가격이 저렴한 아파트 단지 내 상가가 우후죽순 들어서면서 세종시 전체의 상가공실률을 부추겼다는 의견이 돌았다. 특히 시행사에게 수백억 원의 수익을 올리게 하는 무차별적인 행정처리라는 비난의 목소리도 높았다.

단지 내 상업시설의 비율을 규제하는 행복청의 이번 조치에 대해 상가업계는 긍정적인 시각을 보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조치와 맞물려 세종시 상가공실을 타개할 수 있는 정책 마련도 병행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1722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주여건 확충 기여 기대감

슬라이드뉴스2-코스트코대전점.jpg
▲ 사진 = 코스트코 대전점. 다음 로드뷰 캡처

창고형 대형 할인매장의 슈퍼 공룡으로 불리는 ‘코스트코 세종점’이 올 하반기 문을 연다. 세종시와 인접한 대전 유성, 청주, 공주 등의 고객들까지 몰려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유통업계의 지각변동이 예고 되고 있다. 20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따르면 행복도시 대평동(3-1생활권 C6-1구역)에 건립 중인 대형 판매시설인 ‘코스트코 세종점’이 5월 준공을 마치고, 오는 8월쯤 개장 할 계획이다. 

행복청 관계자는 “코스트코 세종점은 5월쯤 준공을 완료한다. 당초 3월 개장할 계획이었지만 코스트코 내부 사정상 올 하반기, 8월쯤 개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코스트코 세종점은 기존의 창고형 매장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입면 일부에 색깔 벽돌을 사용하는 등 디자인을 개선했다. 기존 코스트코 매장에서 발생되는 주차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후 지상 5층을 증축해 추가로 387대의 주차대수를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에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행복청 관계자는 “행복도시 인구증가와 함께 주민 편의시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코스트코가 개장할 경우 지역의 정주여건 확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시민들은 코스트코 개점 소식에 환영하는 분위기. 세종시에 거주하는 직장인 최모씨는 “대형 할인마트인 코스트코 개점 소식을 기다리고 있었다”면서 “세종시 내에 대형 유통시설이 코스트코가 문을 열 경우 시민들의 편의가 대거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코스트코 세종점이 오픈할 경우 세종을 비롯한 인근 지차체 유통업계의 지각변동이 예고되고 있다. 

행복도시에는 지난 2014년 홈플러스 세종점에 이어 2015년 이마트 세종점이 개장했다. 이번 코스트코 세종점은 행복도시 세번째 대형마트다. 또한 이마트 계열인 노브랜드 매장 등을 포함한 기업형 슈퍼마켓(SSM)도 행복도시 내에 22곳이 운영 중이다. 창고형 대형 할인매장인 코스트코 개점시 세종시 내 기존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도 일정부분 타격이 불가피 할 것으로 관측된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