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11개 시·군 긴급 영상회의
괴산환경문화제 등 행사 연기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심형식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이 오는 6~7일 충북 전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면서 도내 지자체들이 긴장속에 대비에 나섰다. 가을 주말을 맞아 준비됐던 각종 축제나 행사도 연기되거나 장소가 변경됐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해상에서 북상 중인 태풍 링링은 토요일인 7일 오전 3시경 서귀포 서남서쪽 약 160㎞ 부근 해상을, 오후 3시경에는 서산 서남서쪽 약 70㎞ 해상을 지나 같은 날 밤에 경기 북부나 황해도 서해안에 상륙할 전망이다. 발생 초기 강도가 '약'이던 '링링'은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며 이날 현재 '강'으로 세력이 강해진 상태다.

충북도는 5일 한창섭 행정부지사 주재로 도내 11개 시·군이 참여하는 태풍 대비 긴급대책 영상회의를 열었다. 도는 우선 태풍 예비특보 단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고, 24시간 3교대 비상 근무체제로 전환한다. 피해가 발생하면 소관 시설 담당별 사고수습대책본부가 즉시 가동된다.

노후 저수지나 급경사지 등 재난 발생 우려 지역 149개소와 침수 우려 취약도로 15개소에 대한 긴급 예찰도 진행 중이다. 이들 지역에서 이상징후가 감지되면 554개의 예·경보 시설을 통해 주변 지역에 신속히 전파할 방침이다.

둔치주차장이나 침수 우려 취약도로는 집중 호우 시 사전 통제가 이뤄질 예정이다.

충북도는 이재민 발생에 대비해 응급 구호물자 3370세트와 취사 구호물자 1568세트를 준비하고, 745곳의 임시거주 시설도 확보했다.

청주시도 같은날 한범덕 청주시장 주재로 ‘링링' 북상에 따른 긴급 대책 회의를 개최하는 등 대책 마련에 발 빠르게 나섰다. 이날 회의에서는 △선제적 상황관리체계 구축 △하천·저수지 등 방재시설 및 대형사업장 집중점검 실시 △침수우려 취약도로 사전통제 △재난 예·경보 방송 및 문자송출 상태 확인 △산사태 취약지역 및 벌채지 안전관리 철저 △재해취약지역 사전예찰 및 배수시설 점검 △과수농가, 비닐하우스, 축사 등 농축산 피해 예방 △강풍으로 인한 낙하물 인명피해 방지 추진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링링’의 영향으로 충북 지자체들이 준비했던 행사나 축제가 연기되거나 장소가 변경되는 등 차질이 불가피해 졌다.

괴산군은 오는 6~7일 개최할 계획이던 괴산 청천 환경문화축제를 다음 달로 연기했다. 음성군은 5일 오후 7시 맹동면 충북 혁신도시 CGV 광장에서 열 예정이었던 '찾아가는 거리공연 버스킹'을 오는 10일로 늦췄다. 오는 7일과 8일 음성읍 설성공원에서 두 차례 열기로 했던 '우리 가락 우리 마당 음성으로 떠나는 국악 나들이' 공연도 연기했다. 우선 오는 20일 공연하고 또 한 차례 공연은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다.

6~8일 열리는 청주읍성 큰잔치도 계획이 변경됐다. 6일 오후 개최 예정이던 직지음악회는 중앙공원에서 청주방송 미디어센터로 장소를 변경했다. 7일로 예정됐던 읍성 퍼레이드, 성탈환 퍼포먼스, 청주농악 한마당 등 외부행사 대부분도 8일로 밀렸다. 시민동아리 음악회는 취소하거나 다음 주 월요일인 9일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청주시는 8일 행사 진행 여부를 기상 상황을 지켜본 뒤 결정하기로 했다. 심형식 기자 letsgohs@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22316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해 대전시와 충남도, 충북도 등 충청권 3개 시·도가 부과 오류 등 과·오납으로 더 걷어 들인 지방세가 61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16개 광역지방자치단체로 따지면 과·오납으로 5300억 원이었다.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규식(민주당) 의원은 7일 행정안전부에 대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지난해 16개 시·도의 지방세 과·오납금이 5325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충청권의 경우 대전시는 153억 1400만 원, 충남도는 333억 7900만 원, 충북도는 127억 2300만 원의 세금을 착오로 더 걷었다.

또 올해 7월 현재까지도 대전시는 77억 2300만 원, 충남도는 112억 9300만 원, 충북도는 60억 4700만 원을 부과 오류 등으로 세금을 더 걷었다.

이들 3개 시·도의 지방세 과오납금은 2003년 202억 2700만 원에서 2004년 316억 5900만 원, 2005년 310억 6400원, 2006년 459억 1400원으로 매년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또 각 시·도는 과다하게 거둬들인 세금에 대해 스스로 세액을 정정하거나 납세자의 불복 신청을 받아들여 대부분 돌려주고 있지만 올해 1∼7월 돌려주지 않은 금액이 19억 64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최 의원은 "미환부 세금은 지자체 수입으로 잡히기 때문에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과·오납 세금을 돌려주려는 노력을 게을리 하고 있다"며 "납세자의 피해가 없도록 세금 환부에 대한 효율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