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먹이 기다린 사냥꾼”, 변호인 “연인 관계의 합의”, 이달 안에 1심 선고 예정

슬라이드뉴스2-안희정.jpg
▲ 수행비서를 위력으로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여비서 김지은 씨가 '미투(Me Too)' 폭로 이후 넉 달 만에 피고인과 고소인 신분으로 법정에서 다시 만났다.

첫 정식 재판이 열린 2일 검찰은 ‘덫을 놓고 먹이를 기다리는 사냥꾼 같았다’는 등의 다소 격앙된 표현을 사용하며 안 전 지사의 혐의가 위계에 의한 성폭력임을 강조했다.

피고인 석에 앉아 이 같은 공소요지를 듣고 있던 안 전 지사는 지그시 눈을 감기도 했으며 안경을 벗고 손으로 눈을 비비기도 했지만, 절대로 시선을 방청석 쪽으로는 돌리지 않았다. 방청석 맨 앞줄에는 여비서 김지은 씨가 앉아 있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의 심리로 이날 오전 11시부터 진행된 안 전 지사의 1차 공판기일에서 검찰은 “차기 대통령으로 거론될 정도의 막강한 권력과 상명하복의 위계질서를 이용해 피해자를 수차례 간음하고 추행했다”며 “김 씨가 을(乙)의 위치에 있는 점을 악용해 범행한 것”이라고 공소사실을 낭독했다. 

이어 검찰은 "김 씨가 수행 비서가 된 지 한 달도 안된 시점에 러시아에서 일어난 첫번째 간음 사건은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폭력'이라는 점이 집약적으로 나타나 있다"며 "늦은 밤 출장지에서 덫을 놓고 먹이를 기다리는 사냥꾼처럼 맥주 심부름을 시켜 간음했음에도 '오히려 자신과의 관계를 원했다'는 식의 나르시즘적 태도를 보인다"고 질타했다. 안 전 지사 측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즉각 반박했다. 

변호인은 ‘강제추행이 아닌 연인관계로서의 애정을 갖고 합의 아래 이뤄진 성관계였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변호인은 “유력 인사라고 해서 곧 위력을 휘둘렀다고 단정할 수 없는 등 위력의 의미는 추상적인 개념”이라면서 “유력 인사와 일하는 여성직원은 전부 잠재적 피해자로 봐야 하느냐”고 변론했다. 

그러면서 “김 씨는 혼인 경험이 있고 결단력이 뛰어난 여성”이라며 "이 여성의 자유의사를 제약할 수 있는 위력이 무엇이고 어떻게 수차례 행사될 수 있다는 건지 명확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방청석에 앉아 첫 재판을 지켜본 김 씨는 검찰의 공소요지 낭독에 이어 안 전 지사 변호인측이 변론에 나서자 옆에 앉은 지인과 필담을 나누기도 했다. 재판부는 “위력이 어떻게 해석될 것인지가 재판의 쟁점이 될 것”이라면서 "외국 판례 검토와 전문가를 외부위원으로 지정해 의견을 듣는 등 위력 부분을 심도있게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7월 29일부터 지난 2월 25일까지 김 씨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4회, 강제추행 5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1회를 저지른 혐의로 올해 4월 11일 불구속 기소됐다. 재판부는 이날을 시작으로 16일까지 총 7회의 집중심리를 거쳐 8월 전에 1심 선고를 할 방침이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이선희 2018.07.03 09:48

    안녕하십니까 지금 은 창세기 직전이라 날일이 조개패를 괴롭현서 죽일려고 혈안이 되어 있어요 참고 영리하게 위기를 넘겨야됨 화이팅 눈누난나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난나 2018.07.04 11:48

    “절대로 방청석을 보지 않았다”에서 알 수 있는 것은?
    정말 억울하고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면...
    불편한 사이지만 때때로 눈을 마주쳐서라도 왜 거짓말을 하냐고 무언의 눈빛이라도 보냈을 것이라고 본다. 그러나 그는 피하고 외면하고 있다.시골 출신답게 순박(?)한건지 연기는 못하네~

  3. addr | edit/del | reply 쿠오옷 2018.07.13 18:27

    괘씸해서 안쳐다볼거 같은데요... 진짜 싫어지면 꼴도 보기 싫다는데.. ㅋ

  4. addr | edit/del | reply 이런 2018.07.16 20:23

    개인적인 일인데 조용히 해결합시다
    가족들 다 죽이 려고 합니까
    사람은 누구나 한번 실수 할수있습니다
    사람을 죽인것도 아니고 둘이 좋아서 그랫는걸 가지고
    가족들까지 거론되게 합니까

  5. addr | edit/del | reply 홍홍 2018.07.19 21:23

    어찌 법정에 나와 얼굴을 쳐다보죠.
    일반인도 아니고 온국민이 안희정 표정을 살피고 있는데.

  6. addr | edit/del | reply 2018.07.23 12:22

    3명의 피해자가 더 있고 안희정의 문자"미안하다 괘념치마라" 가 증거=> 저 놈은 성폭행 및 성추행범

  7. addr | edit/del | reply 김근호 2018.07.27 14:53

    저놈도 노회찬처럼 뛰어내려야한다. 못할지 해놓고 좋은결과 받으려고 안달하고 있다.저놈딸있으면똑같이 당해야한다.먹고살기위해옆어서 일하는 약자를 강간한건 어린애한테 겁줘서 사탕뺏아 먹는거와 같다. ♪♬♪♩ 저주받아서 지옥불에 떨어져라.

  8. addr | edit/del | reply 김근호 2018.07.27 14:59

    옛날처럼 사대문안에다 묶어놓는다면 난 저놈의 그것에다 못을 박을거다. 더러운놈 노무현 말대로 농사나 짓지 저런게 무슨 정치 계속했으면 수많은 안타까운 여자들이 짓밟혔을 것이다. 뒤져라 자식아 네이름도 얼굴도 안봤으면 좋겠다. 여자를 억지로 강간했으면 최소한집한채는 사줬어야지 거져로 처먹었으니 내가 여자라도 너를 피박살 내고싶을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