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전서 위법사항 6622건
코로나發 이륜차 배달 증가 탓
단속 통한 계도엔 경찰력 한계
사법체계 강화·기술지원 필요

 

배달 오토바이 무법 질주… 올해 대전서 위법사항 6622건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 지난 6일 대전 서구 둔산동의 한 도로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양모(31·여) 씨는 옆을 스쳐지나가는 이륜차(오토바이)에 손목을 채일 뻔했다. 아찔한 순간을 모면한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륜차 불법행위 단속 적발건수 전년 동기 대비 '3배' 넘게 증가
과속·신호위반·중앙선 침범 등 다반사…보행·운전자 안전 위협

최근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여파로 배달음식 문화가 크게 늘어나자 경찰이 난폭운전 배달 오토바이에 대한 특별집중단속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7일 대전 동구 가양동에서 119구급대원들이 접촉사고로 넘어진 오토바이 운전자를 응급처치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배달 오토바이 운전자들이 경찰 단속을 비웃기라도 하듯 여전히 도로 위를 활개 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여파로 배달음식 문화 확산에 경찰이 난폭운전 배달 오토바이에 대한 특별집중단속을 벌이고 있지만 여전히 현장은 무법지대다.

7일 대전 경찰 등에 따르면 이륜차(오토바이) 불법행위 단속 적발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3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단속 건수는 지난해(1월~7월 6일) 1003건에서 올해 3493건으로 248%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신호위반 1380건(지난해 248건), 안전모 미착용 756건(371건), 안전운전의무위반 104건(98건), 중앙선 침범 88건(26건) 순으로 많았다.

특히 지난해에 248건에 불과하던 신호위반 건수는 올해 1380건으로 집계되며 6배 이상 폭증했다.

이러한 현상은 최근 대전시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생활속 거리두기 등이 강화되자 집콕족이 늘며 음식 배달 등이 늘자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도안동에 사는 주부 A씨는 “요즘 집에서 배달을 시키는 사람이 많아서인지 무섭게 운전하는 오토바이가 너무 많다”며 “예전에는 애들에게 차 조심 하라고 했는데 요즘에는 오토바이 조심하라고 교육시킬 정도다”고 말했다.

특히 보행자 뿐만 아니라 운전자들도 고충을 토로한다. 배달 주문은 보통 점심과 저녁 시간대에 집중되는데 배달 피크 타임이 일반 직장인들의 퇴근 시간과 맞물리면서다.

도로로 몰려나온 오토바이들은 교차로에서 정지선을 지나 잠시 멈출 것처럼 하다가 차량의 흐름을 본 뒤 신호를 위반하는 경우도 다반사다.

신호를 무시하고 불법 유턴에 심지어 역주행을 하기도 한다.

봉명동에 거주하는 운전자 B(33) 씨는 “과속은 기본이고 신호위반과 중앙선 침범 등 오토바이 불법 행위가 너무 심하다”며 “골목길 같은 곳에서는 아예 멈추지도 않고 내달려 최근 몇 번이나 오토바이랑 사고가 날 뻔 했다. 사고가 날까 너무 두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전 경찰은 지난달 22일부터 암행 순찰차까지 동원해 직접 단속에 나서고 있다. 암행 순찰 단속 시행 보름 만에 762건의 이륜차 불법행위를 단속했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들은 물론 운전자 본인의 생명과도 연관돼 있다. 오토바이 운전자들의 성숙한 교통안전의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료광고 상품 입찰제 판매
배달 중개 수수료마저 얹어
경제 불황… “돈 낼 수밖에”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배달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수수료가 대전지역 골목상권 자영업자들을 두 번 눈물짓게 만들고 있다. 배달앱을 이용하는 상당수 자영업자들은 가뜩이나 어려운 경기침체 속 과도한 수수료와 광고비 부담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증가, 모바일 쇼핑 편의성 증대 등으로 배달앱 시장은 빠르게 성장했다. 배달앱이 생긴 최근 5년 사이 지역 자영업자들 사이에서는 배달앱이 공고하게 자리 잡았다.

지역 내에는 대표적 배달 메뉴인 치킨, 중식, 피자, 족발 보쌈, 패스트푸드 외에도 한식, 일식, 양식, 찜탕류까지 수천 개의 식당이 배달앱에 등록돼 있다.

자영업자들은 장기적으로 이어지는 경제 불황에서 살아남기 위해 '배달시장'에서 전전긍긍하는 양상이다. '울며 겨자 먹기'로 '피와 같은' 돈을 낼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하소연하고 있다.

실제 배달 음식을 염두에 두고 동구에 작은 분식점을 열었던 최모(42) 씨는 2년 만에 폐업을 결정했다. 경기 악화에 따른 소비 감소로 매출이 줄어든 가운데 배달 앱 업체로 나가는 비용이 불어난 것이 문제였다.

주변에 잇따라 생긴 배달 전문 식당들과 경쟁하면서 음식값의 3~6%까지 떼는 수수료에 주문을 늘리기 위해 광고비로 매달 70만원이 더 들어갔다.

최모 씨는 "가게에서 씻지도 못하고 하루에 10~12시간 일을 해가면서 벌어봤자 한 달에 남는 수익은 100만~150만원 수준"이라며 "수익은 없는데 매출 올려보겠다고 광고를 또 올리면 광고료로 추가 지출이 발생해 잔고에 남는 돈이 없다"고 토로했다.

이처럼 지역 골목상권 자영업자들의 곡소리가 커진 결정적인 이유는 배달앱 업체들마다 유료광고 상품을 입찰제 방식으로 판매하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배달의 민족'의 경우 배달 중개비가 없는 대신 입찰 형식의 광고와 기본 광고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입찰 형식의 광고는 입찰 과정이나 입찰 후에도 가격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러한 비공개 입찰방식이 경쟁을 부추겨 광고비를 과다하게 끌어올린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기본 광고 상품의 경우 월 8만 8000원(부가세 포함)의 광고비를 내면 주소지 기준 3㎞ 내에 해당 업체가 노출될 수 있지만, 문제는 대다수 업체가 기본 광고를 여러 개, 많게는 수십 개씩 하고 있다는 점이다.

'요기요' 또한 입찰 광고 상품과 함께 배달 중개 수수료를 받고 있다. 배달 중개 수수료는 한 건에 12.5%, 만 원짜리 치킨을 시킨다고 하면 1250원을 떼어가는 식이다.

서구에서 야식 업체를 운영하는 김모(47) 씨는 “한 달 매출 가운데 10% 이상을 배달앱 광고비로 쓰고 있다”며 "수수료가 너무 높다 보니 적자가 나 배달앱으로 주문이 오면 일부러 안 받은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