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특목고·자사고 비율 높은 상위 30개대학 조사” 밝혔지만…
현재 조사받는 13개교에 ‘순위밖’ 홍익대 포함… 대학들 불만 봇물

지난 8월 21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빌딩 앞에서 공정사회 를 위한 국민모임 회원들이 조국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대학들의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 운영 실태 조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조사할 대학을 선정하는 과정에서의 비일관성으로 조사 결과 정확도에 의문이 제기된다.

조사 대상 선정 기준이 모호하다보니 현재 조사를 받고 있는 전국 13개 대학에서는 불만이 터져 나온다.

9일 교육부에 따르는 건국대·광운대·경희대·고려대·동국대·서강대·서울대·성균관대·연세대·포항공대·춘천교대·한국교원대·홍익대(가나다 순) 등 13개 대학의 학종, 입시 전형 전반의 운영 실태를 서면 조사 중이다.

앞서 교육당국은 지난달 26일 2018~2019학년도 특목고·자사고 등 특정 고교 출신 선발이 높은 상위 30개교를 조사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교육 당국의 이같은 설명이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특히 홍익대의 경우에서 특목고, 자사고 출신 학생 비율과 학종 선발 비율이 높지 않았기 때문이다.

홍익대의 특목고·자사고 선발 비율 순위는 2018학년도 34위, 2019학년도 37위로 선정 범위 바깥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종 비율 순위에서는 2020학년도 58위, 2021학년도 59위로 조사 대상 선정 기준에는 한참 미치지 못했다.

취지에 전혀 맞지 않는 대학이 포함된 셈이다.

이밖에 교육당국은 2020학년도 학종 비율을 제외한 나머지 3개 순위 중 상위 30위에 해당한 점을 감안해 종합감사 대상인 연세대를 올해 조사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같은 기준에 따르면 서울교대, 경인교대, 가톨릭대도 이번 실태조사 대상에 포함됐어야 했다.

조사 대상 선정 기준의 모호성으로 대상이 된 학교들에서는 불만이 터져 나온다.

대학 입학처의 업무가 폭증하는 10월 초·중순에 자료를 요구하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조사 대상 학교에 최근 4년치 입시 자료를 조사 항목에 맞게 재가공해 10일까지 제출하라고 한 상태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기준에 부합하기 위해서는 홍익대 뿐만 아니라, 3개 학교를 대상에 포함시켰어야 한다"며 “조사 결과의 정확도가 매우 떨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충북 도내 각 대학들의 2009학년도 대입 수시 2학기 원서를 마감한 결과, 전체 경쟁률은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과별로는 한국교원대 수학교육과가 37.8대 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고, 주성대학 치기공과가 16.67대 1의 경쟁률을 보여 보건·의료 계열 학과의 높은 인기를 반영했다.

◆충북대

충북대는 수시 2학기에서 모두 1002명을 선발하는데 9433명이 지원해 9.41대 1의 도내 대학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 1026명 모집에 8700명이 몰려 8.48대 1을 기록한 경쟁률보다 다소 오른 것이다.

역사교육과가 30대 1, 행정학과 26.17대 1, 국어교육과 26대 1 등이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주대

청주대는 수시 2-1학기(1254명)와 2-2학기(770명)로 나눠 모두 2024명을 선발한다.

1254명을 선발하는 수시 2-1학기 마감 결과, 6363명이 지원해 5.0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15명을 전문고 졸업생을 뽑는 정원 외 모집에서는 157명이 몰려 10.47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농어촌지역 출신 모집에는 2명 선발에 40명이 지원해 20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원대

모두 1103명을 선발하는 수시 2학기 모집에 4481이 지원해 4.0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일반학생 전형은 912명 모집에 3673명이 지원해 4.03대 1을 기록했고, 특기자 전형에서는 협력고교 출신자 전형이 101명 모집에 560명이 지원해 5.54대 1을 나타냈다. 또 교직원자녀 전형과 TOEIC 우수자, 지리올림피아드 전형 등이 모두 3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국교원대

수시 2학기에서 모두 210명을 모집하는데 3266명이 지원해 15.5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수시 2학기 경쟁률인 15.8대 1과 비슷한 경쟁률을 보였다.

수학교육과가 37.8대 1로 가장 높았고 초등교육과 18.8대 1, 국어교육과 17.3대 1로 뒤를 이었다.

특히 지구과학교육과(9.2대 1)와 가정교육과(8.6대 1), 환경교육과(6.6대 1)을 제외하고는 모두 10대 1이 넘어 사범대학의 높은 인기를 보여줬다.

◆주성대학

수시 2-1학기와 2-2학기로 나눠 선발하는 주성대학의 수시 2-1학기 경쟁률은 1.04대 1을 기록했다.

치기공학과가 9명 모집에 150명이 몰려 16.67대 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방사선과가 6.25대 1을 기록해 보건·의료 계열 학과의 최근 높은 위상을 반영했다.

 천영준 기자 cyj5425@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