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도내 각 대학들의 2009학년도 대입 수시 2학기 원서를 마감한 결과, 전체 경쟁률은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과별로는 한국교원대 수학교육과가 37.8대 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고, 주성대학 치기공과가 16.67대 1의 경쟁률을 보여 보건·의료 계열 학과의 높은 인기를 반영했다.

◆충북대

충북대는 수시 2학기에서 모두 1002명을 선발하는데 9433명이 지원해 9.41대 1의 도내 대학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 1026명 모집에 8700명이 몰려 8.48대 1을 기록한 경쟁률보다 다소 오른 것이다.

역사교육과가 30대 1, 행정학과 26.17대 1, 국어교육과 26대 1 등이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주대

청주대는 수시 2-1학기(1254명)와 2-2학기(770명)로 나눠 모두 2024명을 선발한다.

1254명을 선발하는 수시 2-1학기 마감 결과, 6363명이 지원해 5.0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15명을 전문고 졸업생을 뽑는 정원 외 모집에서는 157명이 몰려 10.47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농어촌지역 출신 모집에는 2명 선발에 40명이 지원해 20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원대

모두 1103명을 선발하는 수시 2학기 모집에 4481이 지원해 4.0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일반학생 전형은 912명 모집에 3673명이 지원해 4.03대 1을 기록했고, 특기자 전형에서는 협력고교 출신자 전형이 101명 모집에 560명이 지원해 5.54대 1을 나타냈다. 또 교직원자녀 전형과 TOEIC 우수자, 지리올림피아드 전형 등이 모두 3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국교원대

수시 2학기에서 모두 210명을 모집하는데 3266명이 지원해 15.5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수시 2학기 경쟁률인 15.8대 1과 비슷한 경쟁률을 보였다.

수학교육과가 37.8대 1로 가장 높았고 초등교육과 18.8대 1, 국어교육과 17.3대 1로 뒤를 이었다.

특히 지구과학교육과(9.2대 1)와 가정교육과(8.6대 1), 환경교육과(6.6대 1)을 제외하고는 모두 10대 1이 넘어 사범대학의 높은 인기를 보여줬다.

◆주성대학

수시 2-1학기와 2-2학기로 나눠 선발하는 주성대학의 수시 2-1학기 경쟁률은 1.04대 1을 기록했다.

치기공학과가 9명 모집에 150명이 몰려 16.67대 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방사선과가 6.25대 1을 기록해 보건·의료 계열 학과의 최근 높은 위상을 반영했다.

 천영준 기자 cyj5425@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