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악화로 해외여행객 감소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동남아 등 일부 현지 여행사들이 '원정 성매매'를 알선하기 위해 무차별 스팸메일을 발송하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

외국 현지여행사에서 발송하는 이메일에는 "낮에 관광을 하고 밤에는 안마와 유흥문화를 즐길 수 있다"는 등의 특전을 제시하고 있다.

여기에 돈을 조금 더 추가하면 여성도우미가 하루종일 가이드 역할을 해 준다며 원정 성매매를 암시하면서 남성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 같은 메일을 받은 네티즌 가운데 일부는 실제로 여행을 떠나기 위해 돈을 송금했다가 여행업체가 돈만 받고 소식을 끊어버려 피해를 보는 일도 발생하고 있다.

피해를 당한 최 모(34) 씨는 "메일 내용은 50만∼60여만 원만 내면 중국에서 4일간 여성도우미와 함께 여행을 할 수 있다고 적혀 있었다"며 "올 휴가 때 친구들과 함께 가기 위해 선금을 송금했지만 이후 연락이 끊겨버렸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최 씨는 또 "어디에다 하소연도 할 수 없어 결국 다른 사람들이라도 피해를 보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에서 언론에 제보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국내 여행업계에서는 올해 여행객이 감소하기는 했지만, 국내 여행사와 거래하는 현지 여행사에서는 절대 원정 성매매를 직접 유도하지는 않는다며 이는 분명 사기꾼들 행위로 보고 있다.

여행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서 모(42) 대표는 "계속된 경기 불황으로 인해 중국 등 현지 여행업계가 도산지경에까지 몰려있어 원정 성매매를 부추기는 이메일을 무차별적으로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원정 성매매 여행을 알리는 상품이나 정보는 스팸메일뿐만 아니라 인터넷 사이트나 블로그, 인터넷 카페 등에서 손쉽게 찾을 수 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지난 2006년부터 성매매를 하다 적발된 외국인들에게 70여만 원의 벌금형이나 10∼15일의 구류형을 부과하고 있다.

여기에 성매매 적발사실을 한국에 통보해 성매매알선행위등 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내린다.

경찰 관계자는 "특히 중국으로 원정 성매매를 하다 적발되면 한국으로 통보하게 돼 있다"며 "무차별적으로 보내는 스팸메일 대부분이 사기성이 짙고 진짜라고 해도 자칫 성매매 법에 의해 처벌도 받을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성우 기자 scorpius75@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천동 성매매 용의자 250여명중 교수·의사·공무원까지 10%이상 포함

경찰이 성매매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관련 업소에 대해 대대적인 단속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대학교수, 공무원, 의사 등 사회적으로 촉망받는 엘리트들이 일부 연루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대전시 중구 유천동 집창촌 성매매 의심을 받고 있는 남성들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는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현재까지 소환조사를 벌인 대상자 250명 중 10% 이상이 대학 교수, 의사, 공무원 등 엘리트 계층이다.

이들은 경찰에서 성매매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업소에서 사용한 신용카드 매출전표로 볼 때 처벌 여부를 떠나 사회적인 지탄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 종합병원 의사는 경찰조사에서 "후배 의사들을 데리고 유천동에 간 적은 있지만 성매매는 절대 하지 않았다"며 "단지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술을 마시러 갔을 뿐이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이 모두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성매매 여성의 진술과 신용카드 매출전표에 기재된 액수와 실제 주류 가격의 차이 등을 비교 분석하면서 다각도로 증거들을 수집하고 있다.

이들은 경찰에서 소환조사를 받고 처벌을 받는 것을 두려워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해당 기관에 통보될 경우 자체 징계는 물론 망신을 피할 수 없어 불안에 떨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확실하게 말은 할 수 없지만 일부 성매매 의심자 중에는 대학교수, 공무원 등 사회에 모범을 보여야 할 인사들이 포함돼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그리 많지 않은 인원이지만 성매매 의혹이 신분을 불문하고 전 계층에 걸쳐 있다는 것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천동 집창촌 일대 업소에서 신용카드 매출전표 5000여 건을 확보하고 성매매 혐의를 밝혀내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대전지방경찰청 외사계도 외국인을 상대로 성매매를 한 남성들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어 어디까지 여파가 미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성우 기자 scorpius75@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