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동학사 등 피서객쓰레기 '몸살'
쓰레기더미로 곳곳 벌레·악취
휴가철 집중단속에도 속수무책

동학사 인근 식당가 주변에 버려진 생활쓰레기들. 사진 = 선정화 기자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여기에 버려도 되는 것 아니에요?”

여름휴가철 피크가 막바지에 다다른 지난 주말. 계룡산 국립공원 동학사 인근 도로 옆에 쓰레기 무덤에 또다른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한 피서객이 주변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을 의식한 듯 던지고 간 말이다.

얼마 뒤에는 자동차 트렁크에 실려 있는 생활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모습도 목격됐다.

지역 유명 유원지와 등산로 등이 휴가철 몰려든 피서객들이 양심과 함께 버리고 간 쓰레기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대청호반을 비롯한 대전지역 유명 유원지들은 이처럼 더위를 피해 모여든 피서객들이 버린 쓰레기가 곳곳에 쌓여 있는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과자, 라면 봉지를 비롯해 일회용 용기, 페트병 등 함부로 버려진 생활 쓰레기로 인해 환경 오염 우려와 함께 미관 훼손도 심각했다. 

여기에 일반적으로 피서지에서 발생하지 않는 부서진 의자나 소형 전자제품 등 생활 쓰레기까지 뒤엉켜 쌓이면서, 쓰레기 더미마다 파리 등이 꼬이고 악취까지 풍기고 있어 기분 좋게 막바지 휴가를 즐기러 찾은 피서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자체들도 쓰레기 민원이 접수될 때마다 수시로 치우며 관리하고 있지만, 피서객들이 모이는 시기에는 쓰레기 발생이 폭증하면서 대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유원지 인근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A(54)씨는 “종량제 봉투를 사용했건 안했건, 쓰레기가 하나하나 쌓여 미관상 안좋은 것은 물론 악취가 난다”며 “몰래 쓰레기를 버리는 것은 양심도 함께 버리는 짓”이라고 말했다.

지역 구청 관계자는 “직원 1명당 하루 100~200통의 전화를 소화할 정도로 쓰레기 민원 전화가 걸려온다”며 “특히 유원지는 사실상 한번 왔다 가는 피서객들이라 적발하기도 굉장히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쓰레기 투기 장소에 CCTV를 설치하는 등 집중단속을 벌이고 있지만 지자체에는 사법권이 없기 때문에 경찰과 협조해야만 범인 추적을 할 수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20687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충남 공주시 반포면 온천리 안정사에 가면 운세를 점치는 ‘신비의 돌’이 있다. 언제부턴가 한입 건너 두입으로 소문이 퍼지며 안정사 돌은 전국에서 몰려든 관광객과 기도객으로 북적인다. 돌의 영험함은 증명된 바 없지만 연초나 수능 등 큰 시험이 있을 때 간절한 소원을 가진 이들이 모여든다.

공주시 반포면 온천리에 위치한 안정사는 아담하고 고즈넉하다.


길흉화복을 점칠 때 찾는다는 돌은 대체 어떤 것일까. 호기심을 풀기위해 22일 오전 10시 허만진 영상기자와 함께 안정사로 향했다. 대전에서 공주 방향으로 가다보면 박정자 삼거리가 나오는데 여기서 공주 쪽으로 2~3㎞ 가면 오른쪽에 안정사로 가는길이 나온다.

‘소원을 비는 신비의 돌부처님이 계신 곳’이라는 대형 표지판이 안내하는 곳을 따라 200m쯤 들어가니 안정사가 나온다. 절은 규모는 작지만 한적하고 고즈넉한 느낌이 좋다.


절 안쪽 미륵불 아래 소원을 점치는 돌이 있다. 타조알 모양을 하고 있는 이 돌은 직경 약 20㎝에, 무게는 10㎏이라 한다.


점치는 방법은 간단하다. 일단 아무 생각없이 돌을 들어보고, 그런 다음 자신의 생년월일과 주소·나이·성명 등을 알린 뒤 소원을 구체적으로 빌고 돌을 다시 들어보는 것이다.


두 손으로 돌을 들어서 돌이 움직이면 자신의 염원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뜻이다. 반대로 돌이 들리지 않거나 더 무겁게 느껴지면 행운이 찾아와 소원을 이룰 수 있다고 한다. 몇 번 씩 소원을 빌고 돌을 들어봐도 상관없지만 간절히 기도하는 정성이 있어야 소원을 잘 들어준다고 한다.


점을 치고 나오는 한 청년이 “무심코 돌을 들 때 번쩍 들렸는데 소원을 빌고 다시 들어보니 아래에서 잡아당기는 것처럼 꼼짝도 않는다”며 함박웃음이 돼 나선다.


공주 안정사 미륵불 아래 소원을 점치는 돌이 있다.

소원비는 이 돌의 유래는 1990년대 초반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안정사 주지 화령 스님이 어느 날 기도를 하던 중 부처님이 눈에 보이며 ‘이곳 밤나무 밑에서 불상모양의 돌이 너의 눈에 보일 것이니 그 불상을 잘 다듬어 좋은 곳으로 옮겨 점안을 한 후 3년이 지나면 큰 위력이 나타나리라’고 했다.

얼마 후인 1994년 8월 절을 짓기 위해 800년은 족히 된 밤나무를 베던 중 계시대로 이 돌이 났다. 안정사 측은 이듬해인 1995년 이 돌을 점안한다.


이 돌로 처음 소원을 점친 사람은 1999년 2월경 탤런트 송기운 씨다. 당시 송 씨는 꿔준 돈을 받게 해 달라며 간절한 소원을 빌고 이 돌을 들어 보았다. 그러나 돌이 꿈적도 하지 않았다. 그 후 송 씨의 소원이 기적처럼 이뤄졌다고 한다.

이것이 알려지며 많은 사람이 이 돌의 영험함을 시험해보려고 찾기시작했다.


화령 주지 스님은 “평일엔 30~40여 명, 주말엔 수백명이 갖가지 소원을 빌기 위해 이곳에 온다”며 “돌이 소원을 들어줄 때는 아무리 힘센 장사라도 돌을 들지 못한다”고 했다.


찾아드는 기도객수만큼 시줏돈도 많을 거라는 물음에 화령 스님은 “돌이 소원을 이뤄졌다며 다시 찾아와 100만 원을 내놓고 가는 이도 있다”며 “이름만 대면 알만한 정치인과 탤런트도 자주 찾는다”고 말한다.

한 남자가 소원을 점치기 위해 돌을 들기 전 기도를 하고 있다.


이날 수험생인 딸을 위해 기도하러 왔다는 중년의 한 남자는 “마음으로부터 정성을 쏟아야만 부처님 귀에 들어간다”며 돌을 향해 연신머리를 조아렸다. 그는 “소원을 들어줄 것이라고 믿고 이곳을 찾는 사람
이 그리 많겠습니까”라고 반문하며 “그저 간절히 기원하고 싶어서 왔다”고 말했다.


가톨릭 신자이기 때문에 돌에 소원을 빈다는 것을 믿지는 않지만, 돌을 직접 들어보기로 했다.


처음 아무생각없이 들었더니 10㎏의 돌덩이가 쉽게 들린다. 생년월일과 주소·성명 등을 알린 다음 가족의 건강을 소원으로 빌고 돌을 다시 들어보았다. 그랬더니 처음보다 묵직해져 잘 들리지 않는다.


돌 아래서 뭔가가 잡아당기는 자기장이 생긴듯도 했지만, 무엇보다 돌이 들리면 소원이 이뤄지지 않을까봐 돌을 힘껏들기 겁났다. 소망의 대상이 나 자신을 향한 것이 아니라 가족을 위한 것인데 꼭 이루어지길 간절히 바라기 때문이다.


올 가을 결혼을 앞둔 허만진 영상기자도 행복한 가정을 이루게 해달라는 소원을 빌고 돌을 들었는데 돌이 들리지 않는다며 뿌듯해 한다.


공주에 있는 안정사 본사 외에 동학사 입구 안정사 포교원에도 행운을 점칠 수 있는 돌이 또 있다고 해 이곳도 들러보았다.


4년 전 조성된 이 절엔 두꺼비 형상의 돌이 있는데 점치는 방법은 유사하다. 이름·주소 등을 말하고 소원 한 가지를 구체적으로 빈 후 두꺼비를 앞으로 끌어당기는데, 두꺼비가 움직이지 않아야 소원이 이뤄진다.

동학사 입구 안정사 포교원에 있는 소원비는 두꺼비 돌이 있는 곳.


우리나라는 예부터 사는 게 힘들수록 기복신앙이 들썩였다. 기존 종교에 비해 미신적 경향이 강하지만 일상에 지친 이들에겐 안식처가 되기도 한다. 무엇이든 보고 증명할 수 있어야 믿는 불신의 시대에 많은 사람들이 왜 근거가 미약한 영험함에 기대는 것일까.

그건 소원을 이뤄줄 거라는 확고한 믿음보다, 그저 소원을 말할 대상이 있다는 것만으로 충분하기 때문이 아닐까. 그것이 또한 돌이 우리에게 내려주는 영험함이 아닐까.


신년에 이룰 간절한 소원 하나를 깊이 품고 계룡산 자락을 찾아가는 길. 간절한 소망을 마음으로 전하는 것만으로도 위로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권도연 기자
saumone@cctoday.co.kr, 동영상=허만진 영상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묘광월 2009.10.31 04:43

    참으로 부처님의 원력인듯 싶습니다...꼭 한번 찾아뵙겠습니다...공주방면으로 가다보면 우측으로 간판을 보았는데...동학사 입구 안정사 포교원은 못보았어요...어디쯤인지 가보고 싶습니다...

    • addr | edit/del 저두 2009.11.01 22:05

      살짝 지나다 보았는듯 한데 찾기는 어렵지 않을듯 싶어요..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andawill.com/computer-laptops-c175/skype-phone-c49.html BlogIcon skype phone 2011.09.22 13:18

    : (인상을 찌푸리며) 그렇다면 이년이 걸릴 것입니다.PM : 프로그래머를 백명 투입한다면 어떻겠소?프로그래머 :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andawill.com/mobile-phone-c1/gps-phone-c309.html BlogIcon gps mobile phone 2011.09.22 13:29

    설계하는데 얼마나 걸리겠소?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andawill.com/computer-laptops-c175/skype-phone-c49.html BlogIcon skype phone 2011.09.26 19:00

    : (인상을 찌푸리며) 그렇다면 이년이 걸릴 것입니다.PM : 프로그래머를 백명 투입한다면 어떻겠소?프로그래머 :

  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andawill.com/video-game-c70/pc-game-accessories-c297.html BlogIcon pc game controller/ 2011.09.26 19:28

    설계하는데 얼마나 걸리겠소?

  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andawill.com/mobile-phone-c1/gps-phone-c309.html BlogIcon gps phone 2011.10.07 16:07

    건설취업

  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andawill.com/apple-accessories-c388/ipad-ipad-2-c350.html BlogIcon ipad 2 accessories 2011.10.07 16:10

    투입한다면 시스템을

  8. addr | edit/del | reply 이규 2012.03.09 00:43

    존경하는화령스님그동안건강하게잘지내셨는지요
    지나간과거에제가철이너무없어서부처님께반성하고있읍니다
    저의이보화어머니는 2007년에 돌아가셨고요어머니살아계실때는스님말씀항상하시더라구요
    저는 지금서울에서활동하고있고요잘지내고있읍니다
    마음은 항상계룡산에있는데,몸이 서울에있느라, 열심히 수도하겠읍니다
    전국민족통일운동정신문화계총연합 의장 이규

  9. addr | edit/del | reply 이 규 2012.08.17 18:50

    무더운여름이 지나갈려고 하고 가을이 다가올라고 합니다
    사랑이란 얼마나 아름다운것인지,어느 누구를 마음속으로 사랑을 한다는것은 정말 진심으로아름답습니다.가을을 사랑하고.민족을 사랑한다는것 그리고 북한에 굶어 죽어가는 아이들을 사랑한다는것 .얼마나 아름다운 것인지요.김 일성,김 정일,김 정은을 가루로 만듭시다

    전국 민족종교민족통일운동정신문화계 총 연합 의 장
    북한문제연구소 소장 이 규

  10.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riceangels.com/Android_4.0_Tablet_PC-z13.html BlogIcon Android 4.0 Tablet 2012.10.25 16:12

    북한문제연구소 소장 이 규 ?

  1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riceangels.com/-t472.html BlogIcon 7 inch Android Tablet 2012.11.09 18:05

    북한문제연구소 소장 이 규

  1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riceangels.com/-t467.html BlogIcon Cheapest Tablet 2012.12.04 17:18

    I recently came across your blog and have been reading posts. I thought I would leave a comment. I don’t know what to say except that I have enjoyed reading. Nice blog. I will keep visiting this blog very often.

  1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priceangels.com/-t451.html BlogIcon Wireless Spy Cameras 2012.12.06 18:31

    It’s really a great and useful piece of information. I am satisfied that you simply shared this helpful information with us. Please stay us informed like this. Thank you for sharing.

  1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leegyu69@nate,com BlogIcon 이 규 2013.01.21 00:37

    누구를 평생 사랑을 한다는것이 얼마나 아름다운것인지요.

    전국민족(동족)정신문화계 총 연합
    총회장 의장 이 규
    부 의장 백 상창
    부 의장 임 중산
    부 의장 최 상익(최 봉춘)
    사무총장 양 도천(한 종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