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대전 동구의 한 신축 아파트에서 미분양세대를 둘러싼 '사기분양'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입주가 한창인 동구의 신축아파트 모습.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대전 동구의 한 신축 아파트에서 미분양세대를 둘러싼 '사기분양' 논란이 일고 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측에 따르면 소위 '로얄층'을 빼주겠다는 분양대행업체의 말을 믿고 수천만원의 계약금을 냈지만, 아파트 시공사 측에선 "실제 계약 절차가 이뤄지지 않았으며, (시공사와)무관한 일"이라며 입주 허가를 하지 않고 있다. 이와 유사한 피해자만 3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사기분양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 씨는 지난 9월 아는 부동산의 소개로 이 아파트 단지의 상가 분양대행업체 직원 B씨를 만났다.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B 씨는 자신에게 "(로얄층이지만)시공사가 풀지 않은 물량이 있다"라며 "시공사 직원과 상의해 A 씨에게만 공급하겠다"고 했다.

A 씨는 B 씨가 시공사에서 파견 나와 있는 직원 C씨와 의논하는 모습과 다른 사람을 아파트에 입주시키는 것을 보고, 더욱 B 씨에 대한 믿음이 생겼다고 했다. 이후 A 씨는 "지난 9월 좋은 층을 계약하기 위해선 선입금이 필요하다는 B 씨는 말에게 분양대행업체 은행계좌로 500만 원을 입금했다"고 말했다.

A 씨는 이어 지난달 2일에는 8일 계약서를 쓸 테니 시공사 통장으로 입주하기로 한 동과 호수를 적어 2000만 원을 입금하라'는 B 씨의 말에 그대로 따랐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이 과정에서 B 씨가 알려준 아파트 출입문 비밀번호를 이용해 청소와 커튼을 맞추는 등 입주 준비를 했다.

8일 만난 A 씨와 B 씨는 동과 호수를 지정하지 않은 일명 '공계약서'에 이름만 적고 인감증명서와 주민등록등본을 첨부한 뒤 나왔다.

2.jpg

계약을 마쳤다고 생각한 A 씨는 다음날인 9일에 아파트로 이사까지 했지만, 시공사 측이 계약하지 않은 아파트에 무단 침입했다며 A 씨의 짐을 모두 빼버렸다. 하루아침에 길거리에 나 앉은 셈이다. 

현재 A 씨와 같은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일부는 경찰서에 각각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다.

이에 대해 분양대행업체 직원 B씨는 "일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최상층의 경우 협의가 잘 안 되어 진척이 늦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해결되고 있다"고 말했다.

시공사 직원 C 씨는 "B 씨는 A 씨를 데려와 팔지 않는 고층의 동과 호수를 계약하길 원했다"며 "나중에는 동과 호수에 상관없이 계약금을 지급하고 계약서에 이름만 쓰고 가게 해달라고 요구해 그렇게 해줬다"고 말했다.

C씨는 이어 "(사건이 불거진 후)A 씨가 전화가 와서 반드시 이사를 해야 될 것 같으면 미분양된 저층의 동과 호수가 있으니, 거기로 입주를 하라고 권유했다"고 덧붙였다.

시공사 측은 "문제가 되고 있는 아파트에 대해 알고 있다"면서도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과 계약서를 쓰거나 한 적이 없다. 본사와 무관한 일이다"라고 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3.jp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난로 없인 장사 못해요" 설 앞둔 전통시장 화재보다 한파 걱정







[르포]
대전 동구 중앙시장
추위 이기려 곳곳에 전열기구
좁은 골목엔 전선들 뒤죽박죽
소화기는 자물쇠 잠겨 있어




 16일 오전 대전 동구 중앙시장에서 한 상인이 전기난로를 가동한 채 일하는 모습. 전기난로 옆에는 신문이 놓여있어 불이 옮겨붙을 위험이 있었지만, 아랑곳하지 않은 채 일하는 상인들이 대부분이었다. 이인희 기자







“난로나 전등에서 불꽃이 튈 때도 있어 조심하려고는 하는데, 날은 점점 추워지고 딱히 방법이 있는 것은 아니니까…”


16일 오전 대전 동구에 자리 잡고 있는 전통시장인 중앙시장은 영하를 웃도는 추운 날씨 속 평일임에도 장을 보기 위해 찾은 방문객들로 북적였다.

설 명절을 앞두고 찾는 발길이 늘자 손님맞이로 분주한 점포나 좌판상인들 옆에는 한파를 이겨내기 위한 전열기구가 연신 돌아가고 있었다. 새벽 장사를 시작하면서부터 가동했다는 전기난로 옆에는 신문이나 종이상자가 수북이 쌓여있어 순식간에 화재로 번질 위험이 가득했다. 최근 시커먼 재로 변해버린 여수 수산시장 화재가 발생한지 불과 이틀도 채 안된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좌판에서 생선을 판매하는 윤모(61·여) 씨는 “설마 여기가 그렇게 되겠냐”면서 “이 추운 날 장사를 하려면 좁은 좌판 틈에 난로를 놓는 방법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중앙시장 가운데 길을 벗어나 골목 안쪽으로 들어서자 화재에 무방비한 모습이 더욱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각 점포별로 사용하는 전기배전반이 한쪽 벽에 몰린 채 전선들은 뒤엉켜 있고, 좁은 계단 통로에는 불에 쉽게 타는 종이상자와 각종 물건들이 켜켜이 쌓여 있었다. 그럼에도 오가는 행인들은 담배를 피우거나, 심지어 바닥에 꽁초를 그대로 버리는 모습도 종종 눈에 띄었다. 화재에 취약한 것은 점포 내부도 마찬가지다. 점포마다 전기난로부터 진열상품을 비추기 위한 전등까지 문어발식으로 연결해 과열·누전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었다.

이처럼 화재를 불러올 수 있는 요소들이 가득했지만, 인접한 곳에 소화시설이라곤 3㎏ 남짓한 용량의 소화기 서너 대뿐이다. 이마저도 일괄적인 관리 차원에서 자물쇠로 잠긴 보관함에 담겨있었다.

심지어 물건들에 가려져 위치를 확인하기 어려운 소화기도 있어 이용객은 소화기를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시장을 들어오고 나갈 수 있는 통행로 역시 불법 주정차 차량이 가득해 영업시간 중 화재가 발생할 경우 대피행렬과 소방차가 뒤엉키기 십상이다.

이용객 김모(45) 씨는 “유통업체 차량이나 방문차량이 가득할 때는 이를 지나가기 위해 곡예운전을 해야 할 수준”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불이 난다면 소방차가 들어서는 동안 대형화재로 번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의류점포를 운영하는 최모(53·여) 씨는 “얼마 전에도 인근 점포에서 누전사고가 있었지만 다행히 큰 불로 번지진 않았다”면서 “전통시장 구조 상 순식간에 큰불로 번질 수 있는 만큼 형식상 점검이 아닌 전통시장 맞춤 소방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화재 초기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상인 합동훈련, 좌판 황색선 준수 조치, 화기취급 점포확인 등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면서 “설 명절을 맞아 이용객이 급증하는 만큼 화재예방순찰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사람은 누구?”

2009.02.16 18:52 from cciTV

16일 대전시 동구 중동에 위치한 헌책방을 찾아가 스타의 옛 모습을 LP판을 통해 찾아봤다.

가수 주현미·이범학·Mr.2 등 추억의 LP판을 영상에 담았다.

허만진 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토요일이고 오전에 운동을 할겸 저번에 구입한 자전거를 끌고 나갔습니다.
이동 구간은 대전 지하철 대동역부터 가오지구까지였습니다.

아직 개발이 안되서 동구는 서구보다 자전거 도로가 매우 불편한 동네입니다.
골목 및 일반 도로 구분이 안되고 자전거 도로도 많이 좁아 사람과 섞이거나 가게앞 물건, 그리고
불법 주차된 자동차로 인해 도보로도 불편하거니와 자전거는 더욱 불편하죠.

그래서 자전거 통행에 불편이 되는 부분을 사진에 담아 보았습니다.

그리고 자전거 타면서 또 다른 불편한 점은 횡단보도를 건널때 파란불임에도 불구하고 우회전하는 차들의 저돌적인 운전때문에 섬뜩한 경우가 여러번 있어 놀란 적이 많았답니다.
비단 이건 걸어 다닐때도 많은 문제 이겠지요.

저도 운전자이지만 횡단보도에서는 꼭 고쳐야할 운전습관중의 하나일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고차와 승용차가 인도를 다 점거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차는 차도로 사람은 인도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차가 문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가 인도에 있지만 그래도 이건 양호 하다고 해야 하나 ㅡㅡ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전거 도로 있는데... 가게와 바로 맞닿아 화단이 되었습니다.

이상 몇 컷 찍었지만 실상은 더 심하겠죠..
그러나 가오지구에 도착하니 아직 개발된지 얼마되지 않아서 인지 한산하여 탈 만 하였습니다.
자고있는 거기 사는 친구놈을 꼬셔 자전거를 더 타고 간식도 얻어 먹고 왓습니다.ㅋ

아래 사진은 이것 말고 찍은 사진입니다.
현실태를 반영하는 OUT 시리즈..
그리고 이제 가을임을 알려주는 인도의 코스모스들..
햇살은 좋고 바람이 좋아 자전거 타기는 너무 좋은 날씨였습니다.
좀 더 안전하고 편안히 자전거를 탈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이상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TJB 대전방송의 주차장인지 방송국 맞은편 건물에 붙여 있는 현수막입니다. 우리나라 대통령 귓밥좀 파져야 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