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물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4.11 미세먼지 '중국탓' 근거 제시…공조까지 연결될까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중국발’ 미세먼지의 진위 여부를 두고 국가 간 마찰이 지속 중인 가운데 충남도가 자체적으로 추진한 연구용역을 통해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도는 기후환경연맹 결성과 중국 지방정부 간 교류 등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문제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입장이여서 미세먼지에 대한 한·중 지방정부 차원의 공조 가능성에 기대를 모으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도에 따르면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 등은 지난해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기후환경영향 연구용역(2차년도)의 일환으로 당진 2개 지점에서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원인별 기원을 측정했다.

그 결과 도내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이 봄에는 중국 중북·중남·동북지역에서 77.5%, 여름에는 국내(경상도)에서 63.3%, 가을에는 중국 동북·산둥성·중북지역에서 71.3%가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겨울에는 중국 내 중북·동북지역 등에서 100%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비록 일부 지역에 국한된 결과를 제시했지만 도내 대기오염물질의 중국발 영향을 1차적으로 검증하면서 향후 공조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포석이 될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최근 도내 최서단인 격렬비열도·외연도 대기종합측정소 설치를 국가 추가경정예산안에 제안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앞서 도는 대기오염물질 발생이 많은 중국 산시성, 장쑤성 등과 환경행정 교류·협력을 지속해왔고 이러한 움직임은 올해 9월 출범할 예정인 동아시아 기후환경연맹(가칭 AECE)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도는 AECE를 통해 기후변화 문제의 헤게모니를 주도하고 동아시아 자치단체와 미세먼지 등 저감정책을 공동으로 발굴·추진하겠다는 입장이며 이번 연구 결과를 비롯한 갖가지 시도들이 그 밑거름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AECE는 서울·인천 등 수도권과 중국 내 여러 자치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상시기구로서 국내·외 기후환경 문제를 다룰 것으로 전망돼 양 국의 지방정부 간 공조 가능성에 대해서도 주목받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충청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서 좌우될 문제지만 경우에 따라선 북한에 (AECE 참여를) 제안하는 것도 계획 중에 있다”며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에 대해 공동으로 연구하고 대처하는 방안을 마련하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발 대기오염물질은) 도내에 서풍이 강할 때 69~82%, 그렇지 않을 때는 20~45% 내외로 영향을 준다는 것이 연구 결과”라며 “격렬비열도와 외연도에는 공장이 없기 때문에 국내 영향이 적다. 측정소를 설치하면 질소산화물이나 황산화물 등의 (중국발) 영향을 정확히 측정해 불필요하게 부풀리거나 축소하는 오해가 없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