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28일 오전까지 비 계속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북부지역에 주말 내내 시간당 40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충남도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25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5시30분을 기해 천안, 아산, 서산, 당진, 태안 인근에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이날 오전 8시30분 기준 강수량은 서산 83.5㎜, 태안 68.9㎜, 아산 64.2㎜ 등 충남지역에 평균 37.6㎜가 기록됐다. 

기상청은 28일 오전까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지속될 것이라며 대전·세종·충남지역 예상 강수량을 100~250㎜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맛비가 내리는 동안 시간당 50~70㎜ 이상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이라며 “산사태와 축대붕괴, 침수 피해 등 비 피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할 것”을 전했다.

또 “서해 중부 해상은 짙은 안개가 곳곳에 발생하겠고 서해상 돌풍과 천둥·번개가 칠 우려가 있으니 항해나 조업 선박은 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충남북부를 중심으로는 4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어 인명·재산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충남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 2단계를 가동하고 24시간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도는 이날 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실·국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대처상황 보고 회의를 개최했다.

관계 부서·기관과 협업을 통해 배수 펌프장 가동을 준비하고 산사태나 하천변 침수 등으로 인명피해가 날 수 있는 지역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호우경보가 내려진 지자체에는 둔치 주차장과 지하차도 출입을 통제하고 주택 침수가 예상되는 지역에는 주민대피 계획을 점검하고 실행태세를 갖췄다.

양 지사는 “집중호우로 인한 복합 피해가 예상된다”며 “재산과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교통통제 등 주요 내용이 누락되지 않도록 관련 부서 및 기관과 긴밀한 협조 체계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대환·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15069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메인01.jpg
▲연합뉴스


대전·세종·충남지역에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번 주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26일 대전지방기상청은 오는 30일까지 50~100㎜의 비가 내리고 많게는 200㎜ 이상 폭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27일 새벽 기점으로 당진·홍성·서산·태안·예산·아산·천안 등 충남 북부 지역에 호우 예비특보를 발표했다.

이번 비는 고온다습한 남풍 계열의 바람이 대거 유입되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번개를 돌반해 내릴 것으로 보인다. 비가 내리며 더위는 한풀 꺾이겠다. 27일 최저기온은 19~22℃, 최고기온은 24~27℃를 유지하겠다.

당분간 충남서해안과 일부 내륙은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며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확산이 원활해 대기 상태는 전 권역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수대 폭이 좁은 만큼 비 피해 없도록 향후 기상정보에 주의하길 바란다”며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곳곳에 나타날 것으로 우려되니 항해 및 조업 선박은 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