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환경 악화…해외진출 증가
해외서 어려워도 유턴 힘들어
생산지수도 감소…"개선 절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충청권 중소 제조업체들의 해외시장 투자 및 진출이 늘어나는 반면 이들의 유턴현상은 정체되면서 빈자리만 늘어나고 있다.

경영환경 악화에 따른 제조업체들의 해외 이탈이 결과적으로 지역의 제조업 생산지수 저하 등 지역경제발전 동력 상실로 이어지면서 이들 기업들의 회귀를 유도하기 위한 지원방안 등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9일 지역 중기업계와 한국수출입은행 등에 따르면 국내기업의 해외투자 규모는 2015년 307억 7866만 달러에서 2017년 436억 9634만 달러로 39.3% 증가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의 해외투자가 27억 7793만 달러에서 74억 348만 달러로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현상은 충청권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최근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경영환경을 악화시키는 악재가 잇따라 겹치면서 생산비용 활용 등 기업경쟁력 제고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해외시장 진출을 택하는 상황이다.

지역의 한 의류가공·생산업체인 A 기업의 경우 약 300여명의 생산직 인력을 통해 공장 가동을 해 왔지만 내수시장 침체가 지속됨에 따라 일찌감치 베트남 현지공장 설립을 통한 진출을 마친 상태다.

A 기업은 올해 하반기까지 지역에 남아있는 본사까지 베트남으로 옮겨가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A 기업 관계자는 “과거 해외시장 진출 및 투자는 현지시장 개척 등 신규 활로 확보를 목적으로한 규모 확장 명목으로 이뤄졌지만 최근 들어서는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진출을 택하는 실정”이라며 “국내 노동시장의 경직성이나 기업에 대한 높은 규제의 부담, 규제개혁 체감 미흡 등으로 인해 생존수단으로써 해외시장 진출이나 투자를 결심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 같은 해외시장 진출 이후 경쟁력을 확보한 지역 기업들의 리쇼어링(회귀)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해외진출 기업이 현지 시장환경 변화 등의 사유로 사업장의 축소 또는 철수, 이전을 고려하더라도 지역으로 돌아오겠다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결국 지역 기업들이 해외시장을 ‘탈출’의 창구로 선택한 뒤 유턴을 고려하지 않으면서 이들의 빈자리로 인한 생산지수와 평균 가동률은 감소세를 유지하는 상황이다.

실제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지역기업 239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경기전망조사 결과를 보면 4월 기준 지역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1.2%로 전년 동기 대비 1.8%p 하락했으며 전월보다 0.7%p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가동률 감소 등은 일자리 축소와 같은 부정적 효과로 상쇄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역 제조업계 한 관계자는 “지역 기업의 해외 탈출은 지역 재화 생산 감소로 이어져 소비침체 등을 부추기고 더 나아가 지역경제 발전 동력을 잃게 만든다”며 “정부와 지자체 모두 해외 진출 기업들의 회귀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회귀 인정 범위나 실효성 있는 인센티브 등을 마련, 지역 기업 공동화 현상을 개선해 나가려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8031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메인01.jpg
▲ 호텔리베라 유성점

호텔리베라 유성점이 내년도 객실예약을 전혀 받지 않는 등 사실상 폐업수순을 밟고 있다. 대전지역의 특1급 호텔인 호텔리베라 유성은 심각한 경영난을 겪어왔으며, 지난 9월 본격적인 폐업설이 흘러나온 이후 노사 간 대화가 단절됐을 정도로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황이다.

29일 대전시와 신안그룹 등에 따르면 호텔리베라는 현재 경영악화로 정상적 경영활동이 불가한 상태며, 올해 말까지만 호텔을 운영할 방침이다. 현재 호텔 측은 유성구청에 ‘관광사업폐업통보서’를 제출하지 않아 폐업을 확정 짓지 않았으나, 내부적으론 폐업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호텔리베라 유성점 모기업 ㈜신안레져는 최근 2차례에 걸쳐 폐업공고를 냈고, 직원 130여명에 대한 ‘근로관계종료 통보’ 사실을 알렸다. 신안그룹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폐업신고를 진행할 예정이며, 현재 남아있는 근로자들은 인근지역 유사업종으로 배치를 권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사측이 사실상 폐업절차에 돌입하면서 호텔리베라 유성점 노동조합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 9월부터 사측의 일방적인 폐업절차 철회를 주장하고 있는 노조는 30일 직원 집단 해고에 대한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노조 측은 그동안 사측에 대화 창구를 열어줄 것을 요구했지만, 결국 양측은 별다른 진전없이 시간만 흘려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노동조합 관계자는 “외부적으로 폐업절차에 돌입했다는 설이 돌고 있지만 내부적으론 일부 고위 간부들이 희망을 주는 발언을 하면서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경영의지가 없다면 제3자 매각을 통해서라도 호텔을 정상화시켜 남은 근로자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호텔리베라 유성이 폐업할 경우 해당 부지에 도시형 생활주택이나 주상복합이 들어선다는 관측이 돌고 있지만 현재 모기업은 어떠한 결정도 검토한 바 없다고 즉답을 회피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