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6.04 동력 잃은 대덕특구…'헛구호'만 가득하다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덕연구개발특구(이하 대덕특구)를 활용한 산학연 연계·협력·개방이 여전히 헛구호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대덕특구에 주인의식이 결여된 지 오래라며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이 기업 중심으로 경제성을 높여야 한다고 조언한다. 대덕특구는 오는 2023년 출범 50주년을 맞지만 언제부터인가 성장 동력을 잃고 타 지역 분원 등 탈 대덕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이달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재창조 사업인 리노베이션 용역 발주를 앞두고 있지만, 반백년을 기점으로 대덕특구에 단순한 공간 차원을 넘어선 진정한 혁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이 꼽는 대덕특구의 가장 큰 성장 걸림돌은 ‘주인의식’ 결여다. 정부에 기반 한 특구 내 출연연들은 대전의 ‘외딴 섬’으로 전락하며 대전시와 분리돼 늘 평행선을 달린다.

하지만 앞서 언급된 ‘대덕특구 리노베이션’부터 테마형 특화단지사업인 ‘Re-new 과학마을’, ‘대전과학기술기획평가원’과 ‘스타트업 타운’까지 어느 하나 대덕특구와 연계되지 않는 사업이 없다.

특히 대전시가 표방하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는 비롯한 대덕특구와 협력하지 않으면 실현 불가능한 중·장기 정책이다. 또 시가 미래 먹거리인 스타트업 기업 육성에 두 팔을 걷어붙인 상황에서 대덕특구의 기업 활용도는 높여야 할 중요한 숙제다. 

최근 대덕특구를 찾은 경제학자 서중해 한국개발연구원(KDI) 소장 역시 연설에서 ‘기업’ 중심의 대덕특구를 강조했다. 서 소장은 당시 “이곳은 산학연 연계·협력·개방이라는 구호는 난무하지만 정작 주인은 없다. 대전시도 보조 역할에 그칠 뿐”이라며 “결국 성공은 궁극적으로 기업에 달렸는데 기업은 주체가 아니라 객체인 것 같다. 이곳에는 아쉬움이나 절박함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선 대덕특구에 공공기술을 기반으로 한 기업이 부족한 이유를 놓고 ‘부족한 기업가 정신’ 및 ‘우물 안 개구리 식 판단능력’을 꼽기도 한다. 이는 출연연 연구자 대부분 새로운 기술을 사업화 하려는 성향이 상대적으로 약하고, 시장성 높은 기술과 아이템을 판단할 능력이 다소 부족하다고 판단한 결과다.

미흡한 제품·서비스 수요처 확보와 차별화된 지원책 부족도 비슷한 원인이 된다.

한 출연연 관계자는 “출연연 기술에 대한 확실한 개방과 외부 투자자간 지속적인 교류, 제도적 장치 확대가 필요하다”며 “이를 통해 신산업·양질의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유니콘·데카콘 기업으로 대덕특구의 경제성이 한층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4985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