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정례브리핑 “돔 배제 않지만 재정 검토 필요”

민특사업 부결도 거론 “공원 보존 공감… 적정선 늘 고민”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시의 주요 현안 사업들을 해결하기 위한 재정(예산)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0일 정례브리핑을 열고 새 야구장 건립과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해 재정적 고민을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우선 허 시장은 대전에 새롭게 조성되는 야구장(가칭 베이스볼드림파크) 형태를 돔구장으로 짓는 것에 대해 “검토해 보겠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동안 대전의 새 야구장 건립사업을 놓고 돔구장 등 야구장 형태에 대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로써 돔구장이 배재되지 않은 채 검토되고 있다는 것이 공식화 됐다.

앞서 미국 공무국외 출장에서 허 시장은 야구장 신축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보스턴 레드삭스의 홈구장인 ‘펜웨이 파크’와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파크’를 견학했다.

허 시장은 미국 야구장을 방문한 소감을 밝히면서 도심 접근성과 대중교통 용이성, 공간 활용성 등을 접목시킨 대전 새야구장을 건립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허 시장은 “미국 야구장을 방문하면서 몇 가지 공통점을 발견했다”며 “지하철이나 대중교통이 편리하게 연결되고 도심으로부터 멀지 않아 경제상권과 연결될 수 있는 점, 비시즌 때 구장을 이용한 각종행사를 치르는 등 공간을 잘 활용하는 모습을 살펴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전 새 야구장도 신축과정에서 공간효율을 높이고 많은 시민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할 것”이라고 덧붙혔다.

허 시장은 야구팬들과 시민들의 관심사인 야구장 형태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그는 “대전의 야구장 형태를 놓고 돔구장에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데, 저 또한 돔 구장 형태를 바라고 있다”며 “다만 우리 시가 그만한 재정적 여건이 준비됐는지와 활용할 시장성이 있는지를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와함께 허 시장은 장기 미집행 공원의 민간특례사업 부결에 따른 재정문제를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허 시장은 “미세먼지 등 환경에 대한 시민 불안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공원이 우리에게 많은 것을 주고 있어 보존 필요성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도 “시가 감당해야 할 재정의 몫을 놓고 볼 때 어느 정도가 적정한지 늘 고민”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대전시의 재정 어려움만 호소할 수 없고 시장이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지 생각 되지만, 논란이 된 월평공원 갈마지구에는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사항을 충분히 전달한 만큼 시 도시계획위원회가 상황을 고려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206909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천항 수산시장. 사진=송인용 기자

[충청투데이 송인용 기자] 충남 보령 대천항 수산시장 A 업주의 직원에 대한 도 넘은 갑질로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에서 비난여론이 쇄도하고 있다.

28일 KBS 보도로 밝혀진 대천항 수산시장 상인의 직원에 대한 퇴직금 700만원의 1000원 지폐 지급 논란에 이어 타 업소 퇴직 강요까지 언론에 보도되면서 업주에 대한 비난여론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업주갑질 보도 28일 당일과 29일까지도 인터넷 커뮤니티와 보령시 홈페이지에는 '대천항 수산시장 불매운동하자',‘수산시장 갑질 칭찬합시다’, ‘대천항 수산시장 실망입니다’ 등 비난여론과 항의성 댓글이 빗발치고 있다. 수산시장 불매운동까지 번지는 양상이다.

문제는 관광도시 보령시에 대한 불명예와 부정적인 인식이 공직사회는 물론 시민사회까지 급속히 번지고 있는데 심각성이 더하고 있다. 실제 언론보도 다음날인 29일 보령시 홈페이지 ‘칭찬합시다’와 ‘시민의 소리’, 포털 등에는 대천항 비난여론에 이어 보령방문 거절여론까지 확산되면서 시민들은 “얼굴을 들고 다닐수 없다”, “창피해서 못살겠다” 등과 출향인들은 “보령출신이라고 어디가서 말도 못하겠다”, “공무원들은 뭐하고 있냐” 등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일부 넷티즌과 타 지역 시민들은 대천방문 계획을 취소하는 사례까지 속출하고 있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끼리 방문계획을 이번 갑질 사태로 취소가 이어지고 있다.

보령시 공직사회도 충격에 빠졌다. 이번 업주의 갑질사건은 고용주와 종업원간의 ‘퇴직금 1000원 지폐지급·타 업소 퇴직강요’로 공무원들이 개입할 수 없는 영역이지만 대내·외적으로 보령시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되면서 관광도시에 먹칠을 한 큰 사건이 터졌기 때문이다. 유튜브에서도 29일 현재 90만건이 넘는 조회수를 보이며 비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동일 보령시장도 29일 오전 회의에서 “종사자들도 인권이 있는데 갑질을 하는것은 문제가 심각하다.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 부서마다 친절교육을 강화하라”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한편 대천항 수산시장 A씨는 4년여간 직원으로 고용한 B씨의 1000여만 원 중 미지급된 700만원을 1000원 지폐로 받아가라며 갑질을 한 후에도 타 업소로 이직한 B씨에 대해 상인회를 통해 퇴출을 강요한 바 있다. 보령=송인용 기자 songiy@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206522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