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원장 박준택)이 세계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는 초고분해능 질량분석기 가동에 들어갔다.

연구원은 4일 오전 11시 충북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오창캠퍼스에서 첨단질량분석 연구동 준공식을 갖고, 최고 성능의 초고분해능 질량분석기(15 테슬라 FT-ICR) 등 최신형 질량분석기를 가동한다.

지난 2006년 공사에 들어간 첨단질량분석 연구동은 4950여㎡의 면적에 초고분해능 질량분석기를 비롯해 재조합 단백질의 분자량 측정장비인 매트릭스 보조레이저 탈착 이온화 질량분석기 등 총 9종의 최신형 질량분석기를 갖췄다.

또 단백질 검색엔진, HPLC, 첨단자동화 장비 등도 보유해 국내·외 질량분석 연구 분야의 중심지로 부상할 전망이다.

이들 첨단장비들 중에서 주목할 만한 장비는 세계적으로 정확도를 인정받은 초고분해능 질량분석기이다.

이 장비는 2004년부터 개발을 시작해 70억 원이 투입됐고, 분자 질량측정 정확도 부문에서 세계 최고기록(측정 오차 0.5 ppm이내)을 경신해 세계적으로 우수함을 인정받았다.

특히 자연계에 미량으로 존재하는 신물질을 발굴할 수 있어 화학분석 연구 분야에서 ‘신천지를 여는 장비’라 할 수 있다.

이 장비를 통해 식품, 원유, 한약재 등 천연물 혼합물로부터 이제까지 발견하지 못한 신약후보 물질 발견 등 세계적 수준의 연구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연구원은 첨단질량분석연구동에 설치한 최첨단 질량분석기들을 국가적 공동장비로 활용해 대학, 연구소, 산업계 연구자들이 우수한 연구성과를 창출하도록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또 세계 질량분석 연구 분야의 허브 역할을 담당해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과학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

천영준 기자 cyj5425@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