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 장기화로 충청권 청년층 일자리가 급격하게 줄었다.

2일 대전지방노동청에 따르면 올 10월 현재 충청권 전체 취업자 수는 244만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0.4%(1만 명)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대전이 70만 6000명, 충북 73만 5000명으로 각각 1.3%(9000명), 2.1%(1만 5000명) 증가한 반면 충남은 99만 9000명으로 3.3%(3만 4000명) 줄었다.

연령별로는 30~50대 취업자가 늘어난 데 반해 청년층은 크게 위축됐다.

30~39세 취업자 수는 2.1%(1만 2000명), 50~59세 취업자 수는 3.2%(1만 4000명) 증가했으나 15~19세는 지난해 1만 9000명에서 올해 1만 3000명으로 31.6%(6000명)나 감소했고, 20~29세 취업자도 36만 1000명에서 34만 7000명으로 3.9%(1만 4000명) 줄었다.

이처럼 청년층 일자리가 줄어든 것은 경기침체 여파와 함께 각 기업이 신입사원보다 경력직 위주로 필요한 인원만 수시 채용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전종합고용지원센터 노동시장분석팀 관계자는 “경기침체를 반영하듯 장년층 일자리는 소폭 늘어나고, 청년층 일자리가 빠르게 줄고 있다. 특히 충남지역 감소세가 두드러진다”며 “내수 부진으로 비임금근로자 중 자영업자가 줄어드는 것도 눈에 띈다”고 말했다.

한편 올 들어 10월까지 충청권 업체들의 구인 인원은 10만 8381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1%(1만 5813명) 늘었고, 구직자 수는 20만 6302명으로 4.3%(9229명) 줄었다.

직종별 구인은 환경·인쇄·목재·가구·공예 및 생산단순직이 2만 2950명으로 가장 많고, 경영·회계·사무 관련 사무직 1만 8893명, 기계 관련직 8863명 순으로 집계됐다.

이에 비해 구직은 경영·회계·사무 관련 전문직이 5만 9114명으로 가장 많았고, 환경·인쇄·목재·가구·공예 및 생산단순직 2만 2300명, 건설 관련직 1만 6207명 등의 순이었다.

최 일 기자 orial@cctoday.co.kr



  2007년 10월 2008년 10월  증감률
전체 245만 244만 -0.4%
15~19세 1만9000 1만3000 -31.6%
20~29세 36만1000 34만7000 -3.9%
30~39세 58만2000 59만4000 2.1%
40~49세 65만 66만1000 1.7%
50~59세 44만3000 45만7000 3.2%
60세이상 39만4000 36만7000 -6.9%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