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개막전

2008. 11. 23. 20:15 from cciTV



○…삼성화재 신치용 감독, 30여년 지기 박성효 대전시장으로부터 명예 대전시민증 받아.

본인의 명예시민증이 김인식 한화이글스 감독과 김호 대전시티즌 감독에 이어 세 번째라는 걸 안 신 감독은 "군대 시절부터 한전 선수와 코치 때까지 단 한 번도 빼놓지 않고 대전과 충남 대표로 전국체전에 출전했는데 첫 번째가 아니고 세 번째냐"며 농 섞인 투정.

○…내년도 전국체전을 앞두고 새롭게 단장한 충무체육관 첫 선. 비가 새던 지붕도 말끔히 고치고 실내조명도 한층 개선됐지만 마무리가 덜 돼 먼지 속에서 경기관람한 일부 팬들 불만.



○…삼성화재 배구단 홍보대사 ‘원더걸스’가 개막전을 이틀 앞두고 축하공연을 돌연취소해 구단관계자들 식은 땀. 황급하게 대책 마련에 나선 구단은 ‘원더걸스’대신 ‘브라운아이드걸스’를 섭외, '어쨌든 걸스?'를 내세워 큰 무리없이 개막 축하공연을 치름.



○…KT&G, 어이없는 선수 교체 실수로 중요한 상황서 4점 날아가.

KT&G는 선발 출전 선수 명단에 라이트 백목화를 기재하고 실제로는 센터 김은영을 코트에 내보내 규정위반으로 점수를 4점이나 깎이는 망신살. 규정상 선수 교체 위반 팀의 점수는 교체 실수 당시 점수로 깎도록 정해놓고 있어 24-21로 앞서다 졸지에 20-21이 됐지만 듀스 접전 끝에 간신히 승리.

김대환 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